지난 주말.

개똥이를 데리고 출근 했습니다.

녀석은 엄마의 책상 주변에 꽁꽁 숨어 있던 젤리와 사탕을 잘도 찾아 내어 폭풍 흡입을 했더랬죠.

회사 사람들도 아이가 왔으니, 뭔가 줘야겠다는 생각에

비상 식량으로 비축해둔 초코렛, 젤리, 캬라멜 등을 아낌 없이 나누어 주었습니다.

 

그리고 같은 회사 소속도 아닌 처음 보는 어떤 여자분은

"어머, 너 엄마 따라 회사 왔구나"하면서

역시나 녀석에게 젤리를 안겨 주었습니다.

 

녀석은 물 먹고 싶다, 그림 그릴 종이를 달라,

화장실 가고 싶다, 핫초코 먹고 싶다, 얼음 먹고 싶다 등등

평소 반나절은 꼼짝 않고 앉아 일만 하는 저를

짧은 시간 동안 십 수번 자리에서 일어 나게 했습니다.

 

점심은 탕수육과 단무지.

(둘이 먹기엔 많아서 짜장면도 없이 오로지 탕수육만 먹었습니다.)

 

오후 늦게 까지 나름 얌전하게 옆에 있어 준 녀석에 대한 보상으로

사무실 근처 여의도 공원으로 향했습니다.

비가 살짝 내렸지만, 옷에 딸린 모자와 큰 우산을 지붕 삼아 산책을 시작했습니다.

연못 주변을 돌면서 물고기와 오리 구경을 하는데,

3세쯤 보이는 아이가 우리를 쫓아 한참을 따라 왔습니다.

개똥이도 신경이 쓰였는지 계속 따라와요~” 했죠.

아이는 전화 통화를 끝낸 엄마의 제지가 있을 때까지 계속 따라 왔습니다.

 

퇴근한 남편과 집으로 돌아오는 차 안에서

개똥이는 엄마 회사에서 어른들에게 받은 초코렛 등을 아빠에게 선물 했습니다.

그리고 엄마랑 잘 모르는 어떤 이모가 줬다고도 했습니다.

개똥부 : “그래? 모르는 사람인데 왜 줬을까?”

개똥이 : “그러게요내가 잘 생겨서 그런가?”

개똥부 : “그런가????” (하하하하)

개똥이 : “그리고, 아까 공원에 갔을 때도 어떤 애가 자꾸 따라 왔어요!!!”

개똥부 : “그래? 왜 그랬을까?”

개똥이 : “모르겠어요. 내가 잘 생겨서 그런가?”

하하하하.

 

아무래도 우리 개똥이 왕자병 초기 같습니다.

 11096456_909612725762423_5182564601243417535_n.jpg

11133810_909608469096182_5197313.jpg

- 보조바퀴를 직접 떼어 내고 있는 개똥이.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6 [직장맘] ‘새벽회사’엄마, 요리 잘하는 엄마, 어리석은 엄마 imagefile [10] 강모씨 2016-06-07 5576
45 [직장맘] 아침이 즐거운(?) 직장맘 imagefile [4] yahori 2012-09-13 5558
44 [직장맘] 요즘 인기있는 어린이날 선물은? [1] yahori 2013-04-26 5536
43 [직장맘] 직장맘과 전업맘의 사이, 중간맘으로? [6] kcm1087 2014-07-11 5478
42 [직장맘] 클스마스 선물을 미리 받은 개똥이 imagefile [8] 강모씨 2012-12-06 5454
41 [직장맘] 아이를 어린이집에 다시 보내고 [3] 새잎 2012-10-31 5419
» [직장맘] 잘 생겼다~, 잘 생겼다~ 왕자병 초기 증상 개똥이. imagefile [4] 강모씨 2015-04-09 5406
39 [직장맘] 28개월, 사랑을 시작하기에 결코 빠르지 않은... imagefile [6] 강모씨 2012-08-06 5402
38 [직장맘] 희생 정신은 부족하고 어디서 본 건 좀 있고...... [8] corean2 2012-06-14 5393
37 [직장맘] 개똥아, 미안하다 사랑한다. [3] 강모씨 2013-01-15 5359
36 [직장맘] 육아휴직 후 복귀할 것인가... [20] lizzyikim 2012-12-10 5284
35 [직장맘] 엄마, 엄마 없으면 난 못 살아 [4] 숲을거닐다 2014-01-14 5149
34 [직장맘] 무상보육에서 소외된 부모들 /김계옥 베이비트리 2012-08-28 4941
33 [직장맘] 복직 두달 째 imagefile [7] lizzyikim 2013-06-11 4879
32 [직장맘] 어리버리 초보엄마의 쌩쇼! [10] 숲을거닐다 2014-12-01 4874
31 [직장맘] 우리들은 1학년... 알림장에는 imagefile [7] yahori 2015-07-14 4867
30 [직장맘] 베이비시터님이 아프시다 [3] 푸르메 2013-12-10 4853
29 [직장맘] 매일 아침 달린다 [8] 숲을거닐다 2014-03-05 4706
28 [직장맘] 아래 직장맘(어른아이 님) 속풀이 글에 대한 RE? 입니다 ^^ [40] 케이티 2014-07-10 4693
27 [직장맘] 복직 2주째 [5] lizzyikim 2013-04-30 465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