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유치원 지원 전쟁이 시작되었습니다.

 

엄마경력 40개월, 어리버리 초보 엄마이자 직장맘의 유치원 선택 기준은

오로지 "셔틀 버스 노선"이었어요. ㅠㅠ

주위에 국공립 유치원은 아예 없고, 사립 유치원 마저도 각 군에 겹치는 바람에

선택의 폭은 줄어들 수 밖에 없었죠. 

 

암튼, 아이 폐렴 간호 할 때 휴가를 죄다 써버렸기 때문에

점심시간에 눈보라를 헤치고 유치원에 갔습니다.

그런데 느낌이 쏴한게.. 어쩜 이리 사람들이 없지?? 하는 의아함을 가지고

문을 여는 순간..

"어머님, 접수는 오후 3시부터 6시까지입니다. 아이들 수업 시간이라서요. "

헉!! 원서만이라도 달라고 사정했으나 안된답니다.

 

가기 전에 분명히 전화해서 구비서류가 무엇인지,

입학설명회 못 갔는데 입학원서를 주는지 등 필요한 정보를 여쭤봤는데

정작 중요한 언제부터 접수 시작하는지를 안 물어봤던 거에요.

 

오늘은 왜 그렇게 눈보라가 휘날리는지..

결국 오늘은 헛탕쳤어요.

이럴 때 정말이지 헛똑똑이라고 부르는 친정엄마 말씀이 가슴에 사무칩니다.

 

어리버리 엄마라 미안해, 아들.

어쩜 유치원 못 갈수도 있겠다. ㅠㅠㅠ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6 [직장맘] ‘새벽회사’엄마, 요리 잘하는 엄마, 어리석은 엄마 imagefile [10] 강모씨 2016-06-07 5595
45 [직장맘] 아침이 즐거운(?) 직장맘 imagefile [4] yahori 2012-09-13 5567
44 [직장맘] 요즘 인기있는 어린이날 선물은? [1] yahori 2013-04-26 5549
43 [직장맘] 직장맘과 전업맘의 사이, 중간맘으로? [6] kcm1087 2014-07-11 5500
42 [직장맘] 클스마스 선물을 미리 받은 개똥이 imagefile [8] 강모씨 2012-12-06 5472
41 [직장맘] 아이를 어린이집에 다시 보내고 [3] 새잎 2012-10-31 5429
40 [직장맘] 잘 생겼다~, 잘 생겼다~ 왕자병 초기 증상 개똥이. imagefile [4] 강모씨 2015-04-09 5423
39 [직장맘] 28개월, 사랑을 시작하기에 결코 빠르지 않은... imagefile [6] 강모씨 2012-08-06 5422
38 [직장맘] 희생 정신은 부족하고 어디서 본 건 좀 있고...... [8] corean2 2012-06-14 5407
37 [직장맘] 개똥아, 미안하다 사랑한다. [3] 강모씨 2013-01-15 5374
36 [직장맘] 육아휴직 후 복귀할 것인가... [20] lizzyikim 2012-12-10 5307
35 [직장맘] 엄마, 엄마 없으면 난 못 살아 [4] 숲을거닐다 2014-01-14 5166
34 [직장맘] 무상보육에서 소외된 부모들 /김계옥 베이비트리 2012-08-28 4956
» [직장맘] 어리버리 초보엄마의 쌩쇼! [10] 숲을거닐다 2014-12-01 4895
32 [직장맘] 복직 두달 째 imagefile [7] lizzyikim 2013-06-11 4888
31 [직장맘] 우리들은 1학년... 알림장에는 imagefile [7] yahori 2015-07-14 4887
30 [직장맘] 베이비시터님이 아프시다 [3] 푸르메 2013-12-10 4871
29 [직장맘] 매일 아침 달린다 [8] 숲을거닐다 2014-03-05 4718
28 [직장맘] 아래 직장맘(어른아이 님) 속풀이 글에 대한 RE? 입니다 ^^ [40] 케이티 2014-07-10 4708
27 [직장맘] 복직 2주째 [5] lizzyikim 2013-04-30 466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