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맘 2주차. 


이른 아침, 아이를 어린이집에 맡기고 오는 길이 참 힘에 겹습니다. 

아침마다 물고 빨며 한참을 엄마와 뒹굴며 잠을 깨는 아이었기에 

지금 상황이 아들에게도 너무 힘든 일임에 틀림없습니다. 


"엄마 회사 같이 갈래. 옆에 움직이지 않고 혼자 놀고 있을게~"

오늘따라 말 잘하는 아이가 원망스럽습니다. 

엄마의 욕심 때문에 어린 아들이 고생하는 것 같아 죄책감마저 듭니다. 


우는 아이를 어린이집에 떼어놓고 문을 닫고 나오는 길, 

아들이 외치는 말 한마디에 어린이집 앞에서 주저 앉아 울고 말았습니다. 


" 엄마, 엄마 없으면 난 못 살아!"


제가 간혹 불러 주던 노래를 고스란히 저에게 돌려주는 아들의 목소리에 가슴이 내려앉습니다. 


이 또한 지나가는 걸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 시간만큼은 참 힘드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6 [직장맘] ‘새벽회사’엄마, 요리 잘하는 엄마, 어리석은 엄마 imagefile [10] 강모씨 2016-06-07 5566
45 [직장맘] 아침이 즐거운(?) 직장맘 imagefile [4] yahori 2012-09-13 5556
44 [직장맘] 요즘 인기있는 어린이날 선물은? [1] yahori 2013-04-26 5529
43 [직장맘] 직장맘과 전업맘의 사이, 중간맘으로? [6] kcm1087 2014-07-11 5474
42 [직장맘] 클스마스 선물을 미리 받은 개똥이 imagefile [8] 강모씨 2012-12-06 5447
41 [직장맘] 아이를 어린이집에 다시 보내고 [3] 새잎 2012-10-31 5416
40 [직장맘] 잘 생겼다~, 잘 생겼다~ 왕자병 초기 증상 개똥이. imagefile [4] 강모씨 2015-04-09 5405
39 [직장맘] 28개월, 사랑을 시작하기에 결코 빠르지 않은... imagefile [6] 강모씨 2012-08-06 5397
38 [직장맘] 희생 정신은 부족하고 어디서 본 건 좀 있고...... [8] corean2 2012-06-14 5386
37 [직장맘] 개똥아, 미안하다 사랑한다. [3] 강모씨 2013-01-15 5356
36 [직장맘] 육아휴직 후 복귀할 것인가... [20] lizzyikim 2012-12-10 5276
» [직장맘] 엄마, 엄마 없으면 난 못 살아 [4] 숲을거닐다 2014-01-14 5142
34 [직장맘] 무상보육에서 소외된 부모들 /김계옥 베이비트리 2012-08-28 4938
33 [직장맘] 복직 두달 째 imagefile [7] lizzyikim 2013-06-11 4873
32 [직장맘] 어리버리 초보엄마의 쌩쇼! [10] 숲을거닐다 2014-12-01 4870
31 [직장맘] 우리들은 1학년... 알림장에는 imagefile [7] yahori 2015-07-14 4859
30 [직장맘] 베이비시터님이 아프시다 [3] 푸르메 2013-12-10 4845
29 [직장맘] 매일 아침 달린다 [8] 숲을거닐다 2014-03-05 4702
28 [직장맘] 아래 직장맘(어른아이 님) 속풀이 글에 대한 RE? 입니다 ^^ [40] 케이티 2014-07-10 4686
27 [직장맘] 복직 2주째 [5] lizzyikim 2013-04-30 464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