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새는 날이 더워져 10시만 넘어도 놀이터는 뜨거워서 갈 수가 없었습니다.

 

뭐가 좋을까? 

한번쯤 녀석과 해 보고 싶었던, 영화 관람에 도전했습니다.


나름 미혼 시절에는 매년 극장에서 보는 영화가 80편에 육박했고,

개똥이 출산 전까지도 매년 50~60편의 영화를 봤었던 매니아(?) 였는데 말이죠.

 

극장을 알아보니 마침 더빙판 영화가 있었습니다.

동영상 이라곤 보여 준적이 없는 녀석인데, 과연??

어쨌거나 1매를 잽싸게 예매하고, 개똥이와 극장을 향했습니다.

P120609005.jpg

 - 빨간 상의에 빨간 멜빵 바지 그리고 "나는 장화"를 고집한 개똥이

 P120609004.jpg

- 극장간다고 안경 챙기는 엄마를 따라 썬그라스 까지 챙긴 개똥이.

 

movie_image.jpg 

- 포스터 앞에서 이 영화를 볼게 될 거라 설명 해 주자. “출발!!!” 합니다.

 

행여 늦을까 택시까지 타고 갔는데, 광고는 길어도 느무 길었습니다.

개똥이는 계속 사자”, “사자~”, “사자~~~하면서 지쳐갈 무렵.

영화가 시작되었습니다.

개똥이 생애 처음으로 같이 보는 영화란 살짝 감동적이기 까지 했습니다.

 

하지만 개똥이는 영화 상영 시작 20분 무렵.

할머니를 찾더니, “우리 나가요합니다.

몇 번을 되물어 밖에 나와 할머니 위치를 확인 했는데, “다시 보러 가요합니다.

극장에 다시 들어가 몇 분?

다시 할머니를 찾더니, “가요합니다.

미련 없이 극장을 떠나 친정엄마와 만나기로 하여 같이 점심을 먹었습니다.

 

점심 먹고, 할머니랑 헤어져 택시 타고 집으로 오는데, “사자 보러 가요합니다.

사자 보러 가자고 보채던 녀석은 어느새 잠이 들었습니다.

P120609006.jpg

- 집으로 오는 택시 안에서 엄마를 등지고 잠든 개똥이

  

저녁에 아빠를 만나자(남편은 토요일도 일합니다) 매우 과장된 몸짓으로

사자, 하마, 기린, 펭귄하며 온몸으로 춤추고 노래하는 흉내를 냅니다.

개똥이와 함께 영화 보기는 실패했지만,

아주 실패는 아닌가 봅니다.

 

개똥아 조금만 더 커라.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86 [직장맘] 직장맘의 하루 [16] 푸르메 2013-10-25 8467
85 [직장맘] [농장 네번째] “감자캐러 내려와라” imagefile [5] yahori 2013-07-25 8130
84 [직장맘] 어린이집 방학, 직장맘에겐 부담 백배 imagefile [14] 푸르메 2013-08-05 8088
83 [직장맘] 정수년의 '세상에서 아름다운 것들' imagefile 김미영 2010-05-26 8007
82 [직장맘] 25개월, 처세술에 입문하다 [12] 강모씨 2012-05-13 7990
81 [직장맘] 이젠 정말 우리가족독립만세! yahori 2010-05-03 7956
80 [직장맘] 다섯번째 야외학습일.^^ js503 2010-05-20 7933
79 [직장맘] 어느 날 갑자기, 산후건망증의 습격! imagefile [7] 해피고럭키 2013-10-12 7851
78 [직장맘] 독립 만세 첫주 imagefile yahori 2010-05-18 7824
77 [직장맘] 직장 생활 권태기... 어떻게들 극복 하셨는지... [17] jsbyul 2012-02-24 7733
76 [직장맘] 아이 친구만들어 주기. [15] jenaya 2012-10-11 7465
75 [직장맘] 1학년과 메르스 imagefile [3] yahori 2015-06-08 7361
74 [직장맘] 아침에 해야 할 일 imagefile [4] yahori 2011-11-11 7168
73 [직장맘] EBS베스트셀러 저자 김영훈 박사님 강의 다녀왔습니다 imagefile [1] jenifferbae 2012-10-16 7144
72 [직장맘] "집중해야지~" mksong 2010-06-08 6504
71 [직장맘] 어린이집 일일 체험 imagefile [8] 강모씨 2013-04-08 6326
70 [직장맘] 신랑이 제가 생각난다며... yahori 2011-06-03 6285
» [직장맘] 26개월 개똥이, 극장은 아직 빨라요 imagefile [23] 강모씨 2012-06-10 6277
68 [직장맘] ㅎㅎㅎ 오랜만이어요 imagefile [2] anna8078 2013-04-11 6277
67 [직장맘] 유치원 졸업사진 찍던 날, 왠지 눈물이... imagefile [2] yahori 2011-11-03 619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