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7년차.

6살, 3살 딸아이와 우왕좌왕 살기까지 많은 분들의 도움이 있었다.

첫아이는 시댁에서 18개월까지 봐주셨고 이어 시댁에서 독립을 했다. 시댁에서 독립을 한 이유는 자연스러운 이유였다. 가까울수록 멀리 떨어질 필요가 있다는...^^

독립한 이후 직장생활유지를 위해 친정 도움을 받을 수 밖에 없었다. 첫째가 28개월이 된 무렵 둘째를 임신했다.

친정엄마는 편했다. 편한만큼 엄마는 힘드셨을테지만...

진정한 '낑낑직장맘'들에게는 미안하지만 주변 직작맘들의 부러움을 사며 친정엄마의 보살핌으로 둘째는 26개월까지 무럭무럭 자랐다. 

그러다 올해 3월.

26개월이 된 둘째까지 어린이집에 맡기면서 엄마는 아쉬운 마음을 뒤로하고 시골로 내려가셨다. 외할머니와 떨어질 것 같지 않았던 둘째는 언니와 어린이집 친구들과의 생활에 너무나 적응을 잘해주었다.

이렇게 두 아이와 나 그리고 남편은 양가 어른들로부터 독립하게 되었다.

독립이라는 표현이 어색할지 모르겠지만 내가 느끼는 요즘 우리 생활은 독립 그 자체다. 양가의 양육에 대한 고견(?)을 최소한으로 따르며 엄마, 아빠의(주로 엄마지만) 육아방식을 마음껏 펼쳐보이고 있다.

하지만 첫째와 둘째를 낳았을 때의 막연함과 또다른 먹먹함이 밤마다 느껴졌다.

이제 정말 '우리가족독립만세'다.

독립을 누리기 위해 해야할 무한의 책임과 임무들이 나를 억누를 것 같다.

이곳에서 하나하나 풀어가면서 해결해봐야겠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86 [직장맘] 직장맘의 하루 [16] 푸르메 2013-10-25 8466
85 [직장맘] [농장 네번째] “감자캐러 내려와라” imagefile [5] yahori 2013-07-25 8128
84 [직장맘] 어린이집 방학, 직장맘에겐 부담 백배 imagefile [14] 푸르메 2013-08-05 8084
83 [직장맘] 정수년의 '세상에서 아름다운 것들' imagefile 김미영 2010-05-26 8006
82 [직장맘] 25개월, 처세술에 입문하다 [12] 강모씨 2012-05-13 7985
» [직장맘] 이젠 정말 우리가족독립만세! yahori 2010-05-03 7955
80 [직장맘] 다섯번째 야외학습일.^^ js503 2010-05-20 7932
79 [직장맘] 어느 날 갑자기, 산후건망증의 습격! imagefile [7] 해피고럭키 2013-10-12 7850
78 [직장맘] 독립 만세 첫주 imagefile yahori 2010-05-18 7823
77 [직장맘] 직장 생활 권태기... 어떻게들 극복 하셨는지... [17] jsbyul 2012-02-24 7730
76 [직장맘] 아이 친구만들어 주기. [15] jenaya 2012-10-11 7464
75 [직장맘] 1학년과 메르스 imagefile [3] yahori 2015-06-08 7358
74 [직장맘] 아침에 해야 할 일 imagefile [4] yahori 2011-11-11 7165
73 [직장맘] EBS베스트셀러 저자 김영훈 박사님 강의 다녀왔습니다 imagefile [1] jenifferbae 2012-10-16 7141
72 [직장맘] "집중해야지~" mksong 2010-06-08 6502
71 [직장맘] 어린이집 일일 체험 imagefile [8] 강모씨 2013-04-08 6322
70 [직장맘] 신랑이 제가 생각난다며... yahori 2011-06-03 6282
69 [직장맘] 26개월 개똥이, 극장은 아직 빨라요 imagefile [23] 강모씨 2012-06-10 6275
68 [직장맘] ㅎㅎㅎ 오랜만이어요 imagefile [2] anna8078 2013-04-11 6273
67 [직장맘] 유치원 졸업사진 찍던 날, 왠지 눈물이... imagefile [2] yahori 2011-11-03 619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