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블로그에 적었던 글을 그대로 옮깁니다.

세월호사건을 보며 이런 저런 생각들이 많았었는데

희망의 불꽃을 읽으며 다시금 비슷한 생각들을 하게 됐던 것 같습니다.


좋은 책을 읽게 해주신 베이비트리 관계자분께 고마운 맘을 전합니다.

고맙습니다.


........



'국가란 무엇인가?'

이 책을 읽으면서 계속 되내였던 생각이다.
국가가 경제성장을 주도하고, 국가가 노동력을 동원하고, 국가가 자본을 움직이는 사회 구조안에서 우리는 '국가'에 너무 아무 것도 바라지 않고 있구나...하는 생각.
아니 국가가 무엇인지 모르고 있구나...하는 생각.

한 기업을 살리기위해 국가는 온나라 돈을 다 퍼준다.
그러나 기업은 정상화(?)가 되었어도 돈을 풀지 않는다.
국가는 기업에 세금 걷기를 두려워한다.
기업이 살아야 국민이 산다?
그런 말은 허상이다.
기업도 국가도 국민이 있어야지만이 산다.

국민을 위한 복지나 교육에는 왜이리 관심이 없을까!

'차별을 인정하며 산다.'

부자는 부자대로 누려도 되고, 가난한 이들은 가난한 대로 누려서는 안된다 생각한다.
순진함인가?
무지인가?
개인의 가난은 더이상 개인의 문제가 아닌 시대에 살고 있다.

아이들에게 우린 수없이 가르친다.
서로 더불어 살라고
잘 나누라고
인간은 모두 평등하다고!

그런데 밥 한끼를 먹어도 눈치를 주는...
가난은 특히나 개인의 능력차정도로 치부되는 사회.
복지라는 말이 차별이라는 말처럼 되어버린 사회.
차별을 차별이라고 느끼지도 못하는 사회.

'다시 국가란 무엇인가 그리고 그 너머... '

살면서 진정한 사랑을 한번이라도 받은 경험이 있는 사람은 건강한 삶을 산다.
아이를 키우면서 더더욱 그렇게 느낀다.
부모였으면 좋겠지만
부모가 아니더라도 선생님,
선생님이 아니라면 그 외 어떤 한 사람...
그 외 어떤 한 사람이 없다면 국가!
부모 다음 선생님, 선생님 다음 그 외 어떤 사람, 그 외 어떤 사람 다음 국가가 아니다.
모든 것은 부재의 순간에 존재해야한다.
국가는 사랑 받지 못한 그 누구에게 사랑의 존재로 늘 준비되어 있어야 한다.

국가의 시스템으로 사람을 건강하게 만들어야 한다.
당연히 국가의 철학과 시스템은 건강해야 한다.
한 국가가 건강한 철학과 건강한 시스템을 갖기 위해서는 수준 높은 시민의식을 가진 국민들이 다수여야지만이 가능하다.
수준 높은 시민의식을 가진 국민들은 교육으로 만들어진다.

지금 현재로써는 암울하다.
국가 차원의 교육에는 철학이 없다.
북유럽의 좋은 선례가 있지만 우리는 배우지 못한다.
국가 차원의 교육철학 부재는 국민의 수준과 비슷하게 갈 수 밖에 없다.
다수가 그러하니 이렇게 굴러가는 것이다.

개인의 욕망에 충실한 삶을 버리기.
지금 내가 살고 있는 사회를 알기 위한 노력하기.
무엇이 옳고 그른지 끊임없이 생각하며 살기.

마침내 옳은 생각들이 모여 바른 여론이 형성되고 이성적이고 상식적으로 돌아가는 사회를 만든 것.
모든 것은 개인의 수준을 높이는 것부터 시작되야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4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4월 추천 도서 - 똥만이 imagefile 강모씨 2018-04-16 3508
53 [건강] 미세먼지꽃가루로부터가족을지키는방법'굿바이아토피교실'접수중입니다-[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7-04-07 3503
52 [자유글] 봄비...그리고 세월호참사 4주기 image 푸르메 2018-03-08 3501
51 [책읽는부모] 애들아~ 여행가자!! [여행육아의 힘을 읽고] 자두보보 2016-08-24 3498
» [책읽는부모] 희망의 불꽃을 읽고... orazoo 2014-07-29 3487
49 [자유글] 남양주'굿바이아토피교실'11/23 오전11시 접수중~-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6-11-18 3477
4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11기 지원해봅니다! newturn1986 2017-05-11 3474
4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3기]응모합니다. imagefile [1] elpis0319 2018-04-15 3469
46 [자유글] [시쓰는엄마] 욕심 난엄마다 2017-02-15 3463
45 [가족] 공연 소개 [치고 받고 놀래] 푸르메 2017-02-06 3451
44 [자유글] 2018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인디고 에디터 스쿨> 1기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indigo2828 2018-03-30 3446
43 [자유글] 1-2학년 교과과정 학부모설명회에 다녀왔어요. [4] 푸르메 2017-03-15 3446
42 [건강] 내몸에주는 최고의휴식 '건강단식캠프' 접수중입니다-[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7-06-19 3445
41 [직장맘] 인디고 서원에서 학부모 세미나 '열두 달 작은 강의'를 엽니다! indigo2828 2017-12-03 3436
40 [요리] [인디고 서원의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영화관 옆 심야식당 image indigo2828 2017-02-05 3432
39 [나만의 화장팁] 화장도 기다림의 미학 베이비트리 2014-03-24 3426
38 [자유글] 푸른바다 전설 너무 재밌네요~ gnsl3562 2016-12-14 3419
37 [책읽는부모] 인디고 서원에서 제93회 주제와 변주가 열립니다! image indigo2828 2018-02-25 3417
36 [책읽는부모] 11기 지원합니다~ 푸르메 2017-05-15 3416
3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10기 지원해봐요! :) eyesaram84 2017-01-31 341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