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경 제공

[한결 매거진 esc] 

강한 햇빛과 땀으로 손상된 피부 관리

화이트닝·각질제거는 피부건강 회복한 뒤에

내리쬐는 햇빛이 잦아들었다. 남은 것은 기미와 주근깨, 울긋불긋한 피부이다. 여름휴가 내내 고이고이 선블록크림을 바르고 애지중지 관리를 했을 테지만, 올해 햇빛은 유난히 따가웠다. 여기에 기온까지 높아 얼굴과 머리 피부에도 땀이 송골송골 맺히는 날들이 이어졌다. 휴가 뒤 시트 마스크팩 등을 이용해 피부에 안식을 주는 응급처치는 필수다. 이 필수사항을 건너뛰었다면 아마 피부는 아우성을 치고 있을 테다. ‘물 좀 주소!’라며. 휴가 뒤 애프터선케어가 필요한 이유이다. 애프터선케어 하면 대개 ‘얼굴 피부’만을 떠올린다. 하지만 머리부터 발끝까지 필요하다. 그렇지 않으면 다가오는 건조한 가을과 겨울 날씨에 피부 고생길이 훤하게 열린다.

햇빛을 가장 직접적으로 받는 부위가 있다. 바로 머리카락과 두피이다. 여름휴가를 부산의 해수욕장에서 보낸 회사원 지명원씨는 “잠깐이었는데도 모자를 안 썼더니 두피가 벌겋게 달아올랐다”고 말했다. 강렬한 햇빛에 모자나 양산을 착용하지만, 방심한 순간 피부는 극심한 자극을 받게 된다.

일단 두피와 머리카락도 세정이 가장 우선이다. 머리카락의 먼지와 두피 모공의 피지까지 씻어낸 뒤에 수분과 영양을 줘야 한다. 그렇지 않은 상태에서는 제아무리 좋은 팩을 해도 소용이 없다. 얼굴 피부의 각질을 제거하지 않고 고가의 에센스를 바르면 아무 소용 없는 것과 같다. 이철헤어커커는 ‘카오라 3케이(K) 시스템’이라는 클렌징 제품을 내놓았다. 감초 뿌리 엑기스와 캐머마일(카밀러) 성분이 들어 있어 두피의 항균 작용을 돕는다는 설명이다.

자외선 노출된 두피
청결한 관리가 우선
주 1~2회 팩 하면 도움

주 1~2회 집에서 하는 간단한 팩도 도움이 된다. 프리미엄 뷰티 살롱 마끼에의 김은정 부원장은 “두피가 장시간 높은 기온과 습도에 노출돼 예민해져 있는 시기에 천연 팩을 잘못 사용하면 트러블이 생길 수 있다”며 “전문적인 시술이 아닌 만큼 최대한 자극이 적은 성분으로 두피를 부드럽게 마사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요오드와 미네랄, 케라틴 단백질이 풍부한 알로에나 다시마 가루를 정수된 물과 섞어 두피에 바르면 두피의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해주고 보습효과도 뛰어나다고 덧붙였다. 바른 뒤 10~15분 지나 헹궈내면 된다. 모발이 부스스해졌다면 와인 한 컵에 달걀노른자를 잘 섞어서 감고 난 깨끗한 모발에 발라 마사지하면 좋다.

유난히 더워 입는 옷은 더욱 짧아졌고, 그만큼 온몸 피부의 햇빛 노출도 많아졌다. 얼굴 피부보다는 옷 속에 감춰져 있어 햇빛의 직접적인 자극은 없더라도, 땀 등으로 인한 자극은 오히려 더욱 심하다. 무엇보다 보디 케어를 할 때는 입는 옷도 중요하다는 게 전문가의 설명이다. 속옷 등 피부에 직접적으로 닿는 옷의 재질은 순면이어야 피부의 자극을 줄일 수 있다. 지나치게 몸에 딱 붙는 옷도 피부의 마찰을 증가시킬 수 있다.

1. 맨스튜디오의 남성용 시트 마스크팩. 2. 애경의 샤워메이트 아이스쿨링 민트&자몽 바디워시. 3. 에뛰드의 진짜진짜 브로콜리팩. 4. 이철헤어커커의 카오라 3케이(K) 시스템 헤어 클렌징. 5. 라로슈포제의 오떼르말 미스트. 6. 쏘내추럴의 스켈프 딥 클렌징 프레쉬 샴푸 팩.
땀 흘리면 더 건조해지는 피부
수분 보충이 필수
바르고 자는 수면팩 간편

수분을 공급해 전신 마사지를 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방법임에는 틀림없다. 그러나 그런 여유를 부리기 힘들다면 샤워 뒤에 보디로션이나 젤 등만이라도 꼼꼼히 발라줘야 한다. 아직 더위가 완전히 가시지 않아, 끈적이는 느낌이 싫어 보디로션이나 젤을 바르지 않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오히려 땀 배출이 많은 시기 피부는 더욱 건조함을 호소한다. 여기에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갈라지는 피부는 피할 수 없게 된다. 피부를 시원하게 하는 쿨링 보디로션이나 수분을 공급해주는 보디로션은 일주일 이상 꾸준히 발라줘야 한다. 애경의 ‘샤워메이트 아이스쿨링 민트&자몽 바디워시’는 쿨링시너지 성분이 샤워 뒤에도 시원함을 지속시켜 준다. 끈적임을 싫어하는 사람들에게는 파우더 타입의 보디로션이 딱이다. ‘샤워메이트 아이스쿨링 민트&자몽 파우더 바디로션’은 가벼운 에센스 타입 로션으로 땀과 피지를 흡수하는 파우더 성분이 보송보송한 느낌을 준다.

얼굴 피부를 거울을 들고 살펴보자. 넓어진 모공이 우리를 반긴다. 모공의 크기는 피지 분비의 영향을 받는다. 여름에는 피지 분비량이 늘어나 모공 역시 넓어지는 것이다. 여기에 이물질이나 세균이 들어가면 피부 트러블을 유발한다. 비아르티시(BRTC)는 잠자는 동안 모공을 조여주는 제품을 내놓았다. ‘오버나이트 포어 타이트너’는 밤사이 모공 수렴에 효과적인 성분인 탄닌 및 블루 콤플렉스 등을 넣어 만든 것이라고 비아르티시 쪽은 소개했다.

열기를 머금은 피부는 스스로 열기를 식히면서 수분을 방출한다. 땀이다. 그만큼 피부 속 수분은 줄어들게 된다. 피부를 진정시킨 뒤 빼놓지 않아야 할 것이 충분한 수분을 공급하는 것이다. 그래야 급격한 피부노화를 막을 수 있다. 단기간이라도 쓰던 수분 에센스나 크림 외에 집중적으로 수분을 더할 수 있는 기능성 제품을 쓰면 효과를 높일 수 있다. 가장 간편하게는 수면팩을 쓰면 된다. 또 거뭇거뭇한 주근깨와 기미로 화이트닝 제품에도 관심이 간다. 열기와 햇빛으로 지친 피부에 바로 자극적인 성분의 화이트닝 제품을 쓰는 건 피해야 한다. 각질 제거 등도 햇빛에 노출된 직후에는 하지 않는 게 좋다.

글 이정연 기자 xingxing@hani.co.kr

style tip

시술과 펌은 좀더 참으세요

피부가 달아올랐을 때 잊지 말아야 할 것들이 있다. 응급처치 방법을 숙지하면 그 뒤 애프터 바캉스 스킨케어도 훨씬 수월하다.

 가장 먼저 해야 할 것은 피부의 열기를 식히는 것. 부드러운 소재의 타월을 얼음물에 담그고 피부에 올려놓아 냉찜질을 해야 한다. 얼굴뿐 아니라 온몸이 열기에 달아올랐다면, 욕조에 찬물을 채워 몸을 담그는 게 좋다. 감자나 오이 등으로 하는 얼굴 마사지는 기본 중에 기본. 다른 화학 성분이 든 팩보다 자극이 없어 지친 피부를 다독이는 데는 제격이다.

 하지 말아야 할 것도 많다. 자극을 줄 수 있는 모든 행위는 하지 않는 것이 좋다. 특히 푸석푸석해진 머리카락에 펌 등으로 자극을 주면 복구하는 데 1년이 넘는 시간이 걸릴 수도 있다. 얼굴 피부에 자극적인 피부과 시술 등도 이때는 피하는 것이 좋다. 또 햇빛에 심하게 그을려 벗겨진 피부는 자연스럽게 치유되기를 기다리는 게 좋다. 억지로 벗겨냈다가는 2차 감염 등을 불러올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4 [건강] 나이를 믿지 마세요 imagefile anna8078 2014-02-19 6720
13 [건강] 직접 겪어 보지 않으면 알수 없는 마음 imagefile [5] lizzyikim 2013-04-08 5502
12 [건강] 아토피가 찾아왔어요 ㅠㅠ imagefile [10] lizzyikim 2013-03-19 6214
11 [건강]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③ 동생이 생겼어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3-01-11 12261
10 [건강]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② 우리 아이 수면교육 어떻게?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11-21 45795
9 [건강] 우리 아이 올 겨울 감기 예방법 imagefile [4] 베이비트리 2012-10-17 33296
8 [건강] 아파트는 잠자기 5분전 환기 꼭! 베이비트리 2012-10-12 5532
» [건강] 무더위에 고생한 내 몸 챙길 차례 image 베이비트리 2012-08-23 4595
6 [건강] 아, 무서운 수족구의 계절이 성큼성큼 guk8415 2012-07-13 5625
5 [건강] RS바이러스 조심하세요 yahori 2011-12-28 16427
4 [건강] 살림, 육아 속에서 내 몸 돌보기- 생활 단식 zeze75 2011-12-27 5562
3 [건강] 물티슈 얼마나 쓰세요? 양선아 2011-11-15 12720
2 [건강] 바른 먹거리 교육-‘엄마 선생님’이 찾아갑니다~ zeze75 2011-08-29 5983
1 [건강] 2011년 하반기 심기일전, 생활단식으로 몸과 마음을 새롭게! zeze75 2011-08-29 59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