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참여]처음을 기억해봐요!

자유글 조회수 6006 추천수 0 2010.05.27 01:18:47

 


처음으로 눈을 떴을 때, 나는 눈을 금방 다시 감아 버렸어.


그러고는 왕왕 울었지.


그때 누군가가 나를 번쩍 들어 올리더니 부드럽고 따뜻하게 품어 주었단다.


나는 다시 눈을 떠 보았어.


세상에서 가장 아늑한 빛이 보였지.


바로 우리 엄마 눈이었어.


c775f2936a655b380c55fbc5fae51dd7.


처음으로 뽀뽀를 받았을 때, 난 그게 뭔지 몰랐지만 기분이 좋았어.


엄마는 나를 품에 꼭 안고 뽀뽀를 해주었고,


아빠는 나에게 몸을 숙여 뽀뽀를 해주었지.


난 뽀뽀가 참 좋아서 오래오래 계속되기를 바랐어. 난 운이 참 좋았지.


뽀뽀는 정말로 오래오래 계속됐거든.


be2a88b4044bc77601a88b9281e63943.


처음으로 물에 들어갔을 때,


나는 소리를 빽 지르고 팔다리를 사방으로 버둥대며 울었어.


그러자 주위에 있던 사람들이 모두 나를 보고 웃었어.


나는 이유도 모른 채 물속에 몸을 담가야 했지.


내가 물고기같이 엄마 배 속에 있었던 때처럼 말이야.


 


ad39916802044aa2fa1ad32343ec4fca.


처음으로 걸음마를 했을 때,


자꾸자꾸 넘어졌지만 난 그때마다 다시 일어나 걸었어.


그렇게 걸음마를 배웠지.


82dec6cb08b07474ce30ba1ad263f547.


처음으로 거울을 보았을 때, 거울 속 아이는 날 보고 웃고 있었어.


1a6f186463c67fb00851115df1ed12cc.


처음으로 네가 내 배 속에서 움직였을 때,


나는 눈을 감고 바다소리를 들었단다.


20611ebc8e568b946cfe1cdf69b996a0.


처음으로 부모님께 할아버지 할머니가 된다는 소식을 전해 드렸을 때,


두 분은 이십 년이나 젊어진것 같았지.


7a65bc6a639d92b7ceefcfcb9f9634ed.


처음으로 너를 만난 날, 엄마는 알게 되었지.


네가 태어났을 때, 엄마도 다시 태어났다는 걸.


b744cea6f531ee36813e4526f5e55043.


---------------------------------------------------------


 


"네가 태어난 날 엄마도 다시 태어났단다" 라는


따뜻한 책의 이야기 몇 부분을 올려봤어요.


뱅상 퀴벨리에 글, 샤를 뒤테르트르 그림/비룡소


 


처음으로 라는 글귀가 참 마음에 드네요.


아이가 태어나 엄마가 되기까지


지나왔던 시간속에 수많은 경험들이 있죠.


그런 아이가 엄마가 되어 아이를 낳고


그 아이는 다시 엄마가 되고..


 


처음으로 느끼는 아이의 마음과 엄마의 마음이 교감하듯


"그땐 그랬지"


웃음짓고, 눈물나고, 설레임과 두려움이 함께하며


감동을 주었던 순간 순간의 처음을 기억해봐요..


 


가끔은 망각의 동물이라는것도 감사하지만


처음을 잊어버리면 지금의 행복도 때론 버겁게 느껴지죠.


 


엄마가 되기 두렵나요?


엄마가 될 준비가 되지 않았나요?


엄마의 자리가 너무 힘든가요?


한번쯤 처음을 기억해봐요..


 


모두에게 추천해드리고픈 책이랍니다.


 아이의 시선으로 바라본 세상이 만만치 않듯이


아이도 엄마와 같은 스트레스를 함께 이겨내고 있을꺼라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8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12기를 발표합니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7-10-17 2021
8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초등학교 책읽어 주기 봉사를 기억하며 4월에 기억될 책<검은강아지>를 추천합니다. imagefile [6] aelee76 2018-04-09 2002
86 [자유글] 여러분 하늘에 세월호 리본 보셨어요? bupaman 2017-03-24 2001
85 [직장맘] 2학년 학부모총회 imagefile [6] 푸르메 2018-03-30 1992
84 [자유글] [새해 이벤트 응모] 내 아이에게 키워주고 싶은 가치 spagent 2018-01-03 1990
83 [자유글] 오늘은 피곤함이 너무.. bupaman 2017-06-28 1983
82 [건강] 내몸에주는 최고의휴식 '건강단식캠프' 접수중입니다-[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7-06-19 1982
81 [책읽는부모] 인디고 서원에서 열두 달 작은 강의(학부모세미나)를 엽니다 indigo2828 2017-03-26 1981
80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신기한 스쿨버스 우르르 쾅쾅 날씨 탐험 imagefile 아침 2018-02-26 1975
79 [자유글] 동네 사람들과 함께 한 <반갑다 친구야> imagefile [2] 강모씨 2018-04-23 1973
78 [책읽는부모] 인디고 서원에서 학부모세미나 '열두 달 작은 강의'를 엽니다 indigo2828 2017-07-08 1971
77 [책읽는부모] 'DIARY 2018 인간이라는 가능성' 제작을 위한 펀딩에 참여해주세요! image indigo2828 2017-11-17 1970
76 [직장맘] 9세 남아 개똥이, 엄마가 돌아가셔서 슬퍼요(?) imagefile [4] 강모씨 2018-03-28 1969
75 [나들이] 인제, 정선 봄 축제에 가볼까요? 베이비트리 2017-03-30 1967
74 [건강] [수수팥떡 건강강좌 안내]무더위에 지친 몸과 맘~비우고&맑게 채우고~ imagefile kkebi33 2018-08-22 1964
73 [선배맘에게물어봐] 초1 숙제 어디까지 봐줘요? imagefile [5] 푸르메 2017-11-28 1964
72 [자유글] 다들 탄산수 드실때 조심하세요. bupaman 2017-03-22 1961
71 [책읽는부모] [공지] 책읽는부모 11기 _7월 도서 배송 지연 안내입니다 베이비트리 2017-07-17 1960
70 [자유글] 1-2학년 교과과정 학부모설명회에 다녀왔어요. [4] 푸르메 2017-03-15 1960
69 [책읽는부모] 13기 새책이 도착했습니다. imagefile [2] 고려교장 2018-05-03 195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