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식도역류질환 대처법

식도점막 손상 남성이 더 심해

두통·불면증 있는 여성 ‘요주의’

자기 전 야식 먹는 습관 고쳐야



b3d107033a6ddcfa5ee741e04379fb40.






신물이 넘어오거나 잦은 속쓰림 등이 생기는 위식도역류질환은 서구화된 식사 습관과 함께 과도한 흡연이나 음주로 최근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그런데 같은 위식도역류질환이라도 남녀에 따라 증상이 달리 나타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위내시경 검사를 했을 때 남성은 역류로 인한 식도 점막의 손상이 관찰되는 비율이 높지만, 여성은 절반을 조금 넘는 이들이 그렇지 않다는 것이다. 때문에 위장내시경 검사에서 아무런 이상이 없어도 식도 산도 검사 등 다른 검사가 필요할 때도 있다. 만성 기침이나 후두염의 한 원인이며, 심한 경우 식도암의 위험 인자가 되는 위식도역류질환의 예방 및 대처법을 알아본다.






■ 식도 점막 손상은 남성이 대부분



정혜경 이대목동병원 소화기내과 교수팀은 이 병원에서 위장 내시경 검사 등을 포함한 건강검진을 받은 2388명을 대상으로 위식도역류질환에 대해 분석했다. 그 결과 전체의 12%인 286명이 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에, 3.1%는 비미란성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은 위산이 역류하면서 식도 점막이 헐거나 염증이 있는 상태를 말하며, 비미란성은 식도 손상이 관찰되지 않는 경우를 말한다. 성별로 구분해 분석했을 때 특히 미란성의 경우 남성 환자가 88%로 나타났으며, 반면 비미란성은 여성이 53%를 차지해 남성보다 많았다. 정 교수는 “음주, 흡연 등 위식도역류질환의 위험 인자를 성별로 분석해 본 결과 남성이 여성보다 8.8배 더 많이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실제로도 남성 환자가 많았다”며 “다만 여성의 경우 위장 내시경 검사에서도 식도에 특징적인 병변이 나타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특히 가슴 부위를 중심으로 속쓰림이 나타나거나 신물이 넘어오는 등의 증상이 있지만 위장 내시경 검사에서 아무런 이상이 없게 나올 때에는 식도 산도 검사 등을 추가로 할 필요가 있다.



 



■ 두통, 어지럼증, 불면증 위험



이번 연구 결과에서는 여성들의 경우 두통이나 어지럼증, 불면증 등 ‘신체화 증상’이 있으면 위식도역류질환에 걸릴 위험성이 2.7배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체화 증상은 정신적으로 예민해서 나타나는 것으로, 뚜렷하게 어디가 아프거나 병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여러 증상을 호소하는 것을 말한다. 비만과 함께 과도한 음주나 흡연 등이 위식도역류질환의 주요 위험 요인이지만 이는 주로 남성에게 많았고, 여성들은 이런 요인은 물론이고 신체화 증상이 있으면 이 질환에 걸릴 가능성이 커진다는 것이다.



 



■ 고지방 식품 섭취 줄여야



  이 질환의 예방은 위액을 포함한 위 속 내용물이 식도로 역류하는 것을 막는 데 있다. 역류가 잘 되는 상황은 식도의 통로를 조절하는 괄약근이 약해진 경우, 위 속 내용물이 많은 경우, 위를 누르는 압력이 높은 경우 등이다. 고지방 식품은 식도와 위 사이의 괄약근을 느슨하게 하고, 위산 분비도 촉진하며, 위에 머무르는 시간도 길어 역류의 가능성을 높인다. 때문에 고지방 식품 섭취를 줄이는 것이 이 질환 예방의 지름길이다. 이와 함께 흡연도 이 괄약근의 기능을 떨어뜨린다. 과식 역시 이 질환의 가능성을 높이므로 피해야 한다. 이와 함께 술과 커피도 위액 분비를 촉진해, 위산 역류의 가능성을 높이므로 삼가야 한다.



식후 자세도 중요한데, 음식을 먹고 바로 눕거나 구부린 자세를 취하면 위 속 내용물이 위 식도 연결부위로 이동하기 때문에, 식사 뒤 바로 눕는 자세는 피해야 한다. 특히 밤에 자기 전 야식을 먹는 습관은 고쳐야 한다. 자는 동안에는 베개나 쿠션, 이불 등을 이용해 상체를 조금 높이고 자는 것이 좋다. 복부 비만이라면 무엇보다도 몸무게를 줄여야겠지만, 허리띠를 꽉 졸라매거나 꽉 끼는 바지를 입지 않도록 해 복압이 너무 높아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






김양중 의료전문기자 himtrain@hani.co.kr 



도움말: 정혜경 이대목동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홍성수(내과전문의) 비에비스 나무병원 진료부장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3288 [건강] 2018‘ 시원한 여름준비는 지금부터! imagefile kkebi33 2018-05-28 1477
3287 [자유글] 두발 자전거 타기 imagefile [4] 아침 2018-05-21 2250
3286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image 새복맘 2018-05-19 1988
3285 [자유글] 자유시간과 이너피스 imagefile 아침 2018-05-17 1515
3284 [책읽는부모] '믿는 만큼 자라는 아이들' [3] hyosoo0918 2018-05-17 1880
3283 [자유글] 스승의날 김영란법에 가로막힌 9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6] 강모씨 2018-05-16 1480
3282 [책읽는부모] [엄마의 독서]를 읽고 [3] 푸르메 2018-05-13 1441
3281 [자유글] 알레르기와 채식식빵 imagefile [4] 아침 2018-05-11 1475
3280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를 읽고 imagefile xiaoxuan 2018-05-10 746
3279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imagefile [2] xiaoxuan 2018-05-05 1385
3278 [책읽는부모] "엄마의독서"를 읽고.. [1] puumm 2018-05-05 1076
3277 [책읽는부모] 13기 새책이 도착했습니다. imagefile [2] 고려교장 2018-05-03 1298
3276 [자유글] 300평 농사를 시작하다1-절대 농사짓지 마라는 엄마 imagefile 홍창욱 2018-04-27 2110
3275 [가족] 첫째의 생일 케이크 만들기에 도전해봤습니다 ^^; (어설픔 주의) imagefile [2] 아침 2018-04-27 1489
3274 [선배맘에게물어봐] 7살 아들, 유아 사춘기일까요? [12] 아침 2018-04-24 1819
3273 [자유글] 피는 물보다 진할까?(대전 MBC 4월 19일 방송) imagefile [1] 정은주 2018-04-23 1472
3272 [자유글] 동네 사람들과 함께 한 <반갑다 친구야> imagefile [2] 강모씨 2018-04-23 1284
3271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4월 추천 도서- 미안하고 고맙고 사랑해 [1] 새복맘 2018-04-22 907
3270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다르게 산다고 틀린 건 아니야 imagefile [1] waytogofairy 2018-04-22 1487
3269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4월, 기억해 봄~ file puumm 2018-04-18 8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