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에는 TV가 없어요
4년쯤전이었나...
많이 보지도 않는데... 그냥 습관적으로 켜게 되는것 같다며 남편이랑 저랑 미련없이 버렸지요
그땐 애들도 어려서 별로 찾지도 않았구요...
그래도 가끔 웃고싶을때 개그프로그램같은것들 컴퓨터로 다운받아 보거나 하며 별 아쉬움 없이 지내오고 있었는데요
요즘들어 저희 아이들이 친구들과 얘기하다보면 슬슬 궁금한게 생기는지 할머니집으로 올라가서 두어시간씩 죽치고 보는 날이 생겨납니다
참고로 전 친정엄마와 아래윗집 살거든요...
그런데... 어느 날 길을 가다가.. 아들이 갑자기 이런 말을 합니다
"엄마... 나 나중에 결혼할 사람은 엄마가 정해줘~~"
뜬금없이 그렇게 말을 하길래 왜 그러냐고 물으면서도 너무 웃겨서 웃음을 참을 수가 없는데 아들은 사뭇 진지하게 계속 얘기합니다
"엄마가 더 잘 고를 것 같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ㅌㅋ
우린 이런 대화를 나눠본 적도 없는데 이 아인 요즘 할머니네 TV로 뭘 본 걸까요??
지나가던 아줌마 할머니들이 우리의 대화에 다 웃으며 절 훔쳐봐요...
우리 아들은 6살이랍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1 [가족] [알뜰살뜰우주네] 서른 여섯살이 되고싶은 네살 imagefile [4] satimetta 2014-10-28 4540
40 [가족] 부모의 부재를 생각하다? [5] mojing 2014-09-18 4526
39 [가족] 감동주의! 남편들에게 보여주세요! image happyhyper 2015-01-16 4505
38 [가족] 세월이 새겨진 물건들 image 베이비트리 2015-02-05 4485
37 [가족] “남자는, 남자는 말야 임마…미안하다 말하는 게 아냐” image 베이비트리 2015-12-07 4474
36 [가족] 어머니 편히 쉬세요, 여보 고마워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8-20 4463
35 [가족] 명절에 ‘내 술잔’부터 챙기는 가족 보셨나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3-05 4438
34 [가족] 전철 세운 엄마 이야기 [2] 숲을거닐다 2014-07-02 4416
33 [가족] [아내없이 살아가기2] 뽀뇨를 만나다 [1] 홍창욱 2014-03-02 4403
32 [가족] 우리 아들만의 예뻐해주는 방법 [2] 숲을거닐다 2014-07-09 4382
31 [가족] 천기저귀 고집하는 당신…깐깐한 아빠한테 반했죠 image 베이비트리 2016-02-11 4380
30 [가족] 아인 엄마, 수고했어! image [1] 베이비트리 2013-07-01 4370
29 [가족] 아빠가 돌아왔다 [2] 케이티 2014-08-20 4346
28 [가족] 가방끈 긴 학생부부의 ‘2세’를 둘러싼 논쟁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5-07-06 4318
27 [가족] <알뜰살뜰 우주네> 소박한 삶을 사랑하는 법 [4] satimetta 2014-10-06 4315
» [가족] 우리 아들은 무얼 본 걸까요?? [3] 겸뎅쓰마미 2014-09-22 4311
25 [가족] 문제 아이 뒤에는 문제 부모가 있다? 꼭 그런 건 아니래요! imagefile [4] 소년공원 2015-10-15 4288
24 [가족] 나이 들어 우울하다고? 60대는 제2의 전성기야 image 베이비트리 2016-01-25 4260
23 [가족] 엄마가 낯설다, 딸인데… image 베이비트리 2015-11-11 4235
22 [가족] 둘째, 인사드려요 imagefile [13] 숲을거닐다 2015-10-19 418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