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의 부재를 생각하다?

가족 조회수 4525 추천수 0 2014.09.18 14:24:17

우리 딸은 항상 잠들기 전에, 자는가 싶으면, 뜬금없는 질문과 어린이집에서의 일을 고발하곤 합니다. 그러느라 한시간은 걸리죠. 못말리는 수다쟁이입니다. 언제나 마지막은 "그만, 조용. 엄마 잔다." 의 멘트와 "잉 ~엥~"하는 두마디정도의 앙탈이 오고갑니다.

며칠 전도 잠이 솔솔오는 저에게 던진 질문은,

"엄마 엄마가 돌아가시면(하늘나라에 간다..는 표현이 '돌아가시다 

'는 표현으로 바뀌었더군요.) 누가 나를 키워줘?"

"아빠"

"아빠? 그럼 아빠가 돌아가시면?"

"아빠가 돌아가시면 글쎄 그럼 누가 키울까?" -심오한 질문에 제 잠이 싹 달아났죠.

"동네 아줌마"(너무나 밝고 경쾌하게 말입니다)

"동네 아줌마?"

"응, 동네 아줌마들이 레아에게 먹을 것도 주고, 목욕도 시키고, 잠도 재워주고."

"음.. 그럼 좋겠지..근데, 그러긴 힘들거야."

"왜?" (그 천진한 질문에. 정말 그런 세상이면 좋겠다 싶었습니다. 부모가 없어도 걱정없는 세상. 순간 그런 세상이면 참 좋으련만 하는 생각과 아이의 티없는 그 시선 앞에 부끄럽더군요.)

"아줌마들도 딸, 아들이 있쟎아. 그러니까 자기가 낳은 딸, 아들 돌보느라 힘들거야."

(물론, 낳지 않아도 잘 키우는 사람이 있고, 낳아도 잘 못 돌보는 사람이 있지만, 그런 예는 낮에 하기로 미뤘습니다. 잘 시간이니까요 ㅎㅎ)

"낳은 게 뭐야?"

"배속에 있다가 응애 하고 태어나는 거. "

"그럼 나는 엄마가 낳은 거지."

"응"

(여기서 한참동안 낳는 것에 대해 묻고, 왜 누구는 하나를 낳고, 또 누구는 둘을 낳는지..등에 관해 물었습니다... 항상 질문은 꼬리를 뭅니다)

"동네 아줌마들이 키우지 않음 누가 날 키워? 누가 나 밥 주고, 목욕시켜주고, 잠잘때 있어줘?"

(그 질문이 왜이리 쨘하던지요..)

"엄마 아빠 다음으로 레아를 많이 사랑하는 분이어야겠지. 누굴까. 레안 누구일것 같아."

(짐짓 심각하게 생각하더니)

"할머니 할아버지"

"그래 맞아. 할머니 할아버지가 레아를 엄마 아빠 대신 돌봐주실거야."

그제야 아이는 안심하는 것 같았습니다.

그렇게 질문에 답을 얻고서야 잠이 들었죠.

동화 속에서는 언제나 엄마가 죽고, 아이들은 혼자 되죠. 못된 새엄마가 와서 못살게 굴고요.

매번 읽으면서도 이해하지 못합니다. 왜 새엄마는 아이를 괴롭히는지. 왜 미워하는지.

사랑 받는 것이 당연한 권리인냥 말입니다.

그게 당연한 아이들의 권리인데, 그걸 지켜줄 수 있는 어른이 부모 뿐일지도 모른다는 것이

가슴 먹먹하기도 하죠.

아이는 그렇게 부모의 부재라는 주제를 책 속에서 느끼고배우는 듯 보였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1 [가족] [알뜰살뜰우주네] 서른 여섯살이 되고싶은 네살 imagefile [4] satimetta 2014-10-28 4540
» [가족] 부모의 부재를 생각하다? [5] mojing 2014-09-18 4525
39 [가족] 감동주의! 남편들에게 보여주세요! image happyhyper 2015-01-16 4504
38 [가족] 세월이 새겨진 물건들 image 베이비트리 2015-02-05 4485
37 [가족] “남자는, 남자는 말야 임마…미안하다 말하는 게 아냐” image 베이비트리 2015-12-07 4474
36 [가족] 어머니 편히 쉬세요, 여보 고마워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8-20 4463
35 [가족] 명절에 ‘내 술잔’부터 챙기는 가족 보셨나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3-05 4438
34 [가족] 전철 세운 엄마 이야기 [2] 숲을거닐다 2014-07-02 4416
33 [가족] [아내없이 살아가기2] 뽀뇨를 만나다 [1] 홍창욱 2014-03-02 4403
32 [가족] 우리 아들만의 예뻐해주는 방법 [2] 숲을거닐다 2014-07-09 4382
31 [가족] 천기저귀 고집하는 당신…깐깐한 아빠한테 반했죠 image 베이비트리 2016-02-11 4380
30 [가족] 아인 엄마, 수고했어! image [1] 베이비트리 2013-07-01 4370
29 [가족] 아빠가 돌아왔다 [2] 케이티 2014-08-20 4346
28 [가족] 가방끈 긴 학생부부의 ‘2세’를 둘러싼 논쟁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5-07-06 4318
27 [가족] <알뜰살뜰 우주네> 소박한 삶을 사랑하는 법 [4] satimetta 2014-10-06 4315
26 [가족] 우리 아들은 무얼 본 걸까요?? [3] 겸뎅쓰마미 2014-09-22 4311
25 [가족] 문제 아이 뒤에는 문제 부모가 있다? 꼭 그런 건 아니래요! imagefile [4] 소년공원 2015-10-15 4288
24 [가족] 나이 들어 우울하다고? 60대는 제2의 전성기야 image 베이비트리 2016-01-25 4260
23 [가족] 엄마가 낯설다, 딸인데… image 베이비트리 2015-11-11 4235
22 [가족] 둘째, 인사드려요 imagefile [13] 숲을거닐다 2015-10-19 418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