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없이살아가기_0302

 

육지출장이 있어서 아내와 뽀뇨를 만났다.

뽀뇨를 못 본지 보름은 된 듯하다.

아내와 마중나와서 만난 뽀뇨는 어찌나 기분이 좋은지

말을 쉴새없이 쏟아내었다. 아빠도 얼마나 기분이 좋은지

뽀뇨를 안고 또 안았다.

잠시 떨어져 있으보니 더 소중함을 느끼게 되는 가족.

아내는 배가 많이 불러 누워서 숨쉬기가 어려울 정도.

둘째는 예정일보다 조금이라도 빨리 태어나야 할텐데.

 

신이난 뽀뇨가 노래도 부르고 춤도 추면서

'이런게 사는 거구나'라는 생각에 너무 행복했다.

내일 아침은 떠나야 한다.

뽀뇨가 유치원에 가는 모습을 보며 배웅할 수 있어서

다행이다.

 

아내가 출산할 때 내가 곁에 있어줘야 하는데..

 

가능할까?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홍창욱
세 가지 꿈 중 하나를 이루기 위해 아내를 설득, 제주에 이주한 뽀뇨아빠. 경상도 남자와 전라도 여자가 만든 작품인 뽀뇨, 하나와 알콩달콩 살면서 언젠가 가족끼리 세계여행을 하는 소박한 꿈을 갖고 있다. 현재 제주의 농촌 마을에서 '무릉외갓집'을 운영하며 저서로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제주, 살아보니 어때?'를 출간했다.
이메일 : pporco25@naver.com       트위터 : pponyopapa      
블로그 : http://plug.hani.co.kr/pponyopapa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49333/f0f/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1 [가족] [알뜰살뜰우주네] 서른 여섯살이 되고싶은 네살 imagefile [4] satimetta 2014-10-28 4543
40 [가족] 부모의 부재를 생각하다? [5] mojing 2014-09-18 4527
39 [가족] 감동주의! 남편들에게 보여주세요! image happyhyper 2015-01-16 4508
38 [가족] 세월이 새겨진 물건들 image 베이비트리 2015-02-05 4487
37 [가족] “남자는, 남자는 말야 임마…미안하다 말하는 게 아냐” image 베이비트리 2015-12-07 4476
36 [가족] 어머니 편히 쉬세요, 여보 고마워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8-20 4467
35 [가족] 명절에 ‘내 술잔’부터 챙기는 가족 보셨나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3-05 4440
34 [가족] 전철 세운 엄마 이야기 [2] 숲을거닐다 2014-07-02 4418
» [가족] [아내없이 살아가기2] 뽀뇨를 만나다 [1] 홍창욱 2014-03-02 4403
32 [가족] 우리 아들만의 예뻐해주는 방법 [2] 숲을거닐다 2014-07-09 4386
31 [가족] 천기저귀 고집하는 당신…깐깐한 아빠한테 반했죠 image 베이비트리 2016-02-11 4381
30 [가족] 아인 엄마, 수고했어! image [1] 베이비트리 2013-07-01 4371
29 [가족] 아빠가 돌아왔다 [2] 케이티 2014-08-20 4347
28 [가족] 가방끈 긴 학생부부의 ‘2세’를 둘러싼 논쟁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5-07-06 4318
27 [가족] <알뜰살뜰 우주네> 소박한 삶을 사랑하는 법 [4] satimetta 2014-10-06 4317
26 [가족] 우리 아들은 무얼 본 걸까요?? [3] 겸뎅쓰마미 2014-09-22 4312
25 [가족] 문제 아이 뒤에는 문제 부모가 있다? 꼭 그런 건 아니래요! imagefile [4] 소년공원 2015-10-15 4291
24 [가족] 나이 들어 우울하다고? 60대는 제2의 전성기야 image 베이비트리 2016-01-25 4260
23 [가족] 엄마가 낯설다, 딸인데… image 베이비트리 2015-11-11 4235
22 [가족] 둘째, 인사드려요 imagefile [13] 숲을거닐다 2015-10-19 418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