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의 탄생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던 서령이가 갑자기 흥얼거렸다.

 

“동그라미 동그랗게 그리고 콕 콕 점을 찍어 눈을 그리고 코코 입도 그리고 줄을 그은 다음에 동그랗게 잘라서 한 조각 두 조각 세 조각 네 조각 다섯 조각 열 조각 잘라가지고 집으로 와가지고 와가지고 집으로 와 꽃피네 동그랗게 동그랗게 꽃을 그리고 열매 그리고 동그라미 꽃이 만들어졌다 이 꽃 정말 친구 한 명한테 선물해주고 싶어 안접어서 안접어서 한 친구 집으로 ㅇㅇㅇ집을…”

 

무슨 노래지? 지어 부른 노랜데. 아, 기억났다. 아침에 서령이가 꽃 그림을 그려달라고 해서 이런 이야기를 들려주며 꽃 그림을 그렸었지.

 

“땅 속에 씨앗이 있었습니다. 비가 오자 씨앗은 자라서 땅을 뚫고 나왔습니다. 줄기가 자라고 잎사귀가 나자 햇볕을 먹고 잘 자라 꽃을 피웠습니다. 꽃잎이 하나 둘 나기 시작하더니 이렇게 이렇게 둥글게 꽃을 감쌌습니다.”

“아빠, 꽃 잘라 줘. 꽃 쓰러지지 않게 해줘.”

 

아침에는 꽃 한 송이가 피더니 저녁에는 꽃 노래가 탄생했다.    

 

 

꽃의 탄생.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01 [가족] (2013) 1월 5일 태어난 가람이입니다 imagefile [8] lotus 2013-02-02 5117
100 [가족] [거짓말] 진실은 어디에... imagefile [6] guk8415 2012-08-17 5108
99 [가족] [2013] 복덩아 고마워~ imagefile [1] rakdgh12 2013-02-05 5104
98 [가족] 올해 피서지는 이곳으로 정했어요. imagefile [2] ienyou 2013-06-18 5103
97 [가족] 핸드폰 때문에 일상의 소소한 재미가 없어질 때 [3] 인디고 2014-03-11 5096
96 [가족] 미국에서도 물귀신 image 베이비트리 2012-05-16 5095
95 [가족] 즐거운 한가위 보내세요~ imagefile [1] yahori 2017-09-29 5090
94 [가족] 설연휴를 지내고 나서... imagefile [6] lizzyikim 2013-02-15 5084
93 [가족] 전투 [8] anna8078 2012-09-28 5078
92 [가족] 엄마는 노동의 이름 [7] 시에나 2013-02-15 5077
91 [가족] 올여름 푸껫 해변에서 언성 높이고 싸울 것인가 image 베이비트리 2013-08-16 5066
90 [가족]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저녁배달 imagefile [2] satimetta 2014-07-15 5061
89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9)뱃속에서 쫑알쫑알 거려요 imagefile [3] artika 2013-07-03 5050
88 [가족] 20년간 시댁에 비자금 준 남편 “내 돈 내가 쓰는데…” image 베이비트리 2013-06-17 5049
87 [가족] [어린이날] 미아보호소의 추억 [1] cider9 2013-04-29 5008
86 [가족] 언젠가 헤어질 날 오겠죠…일 년에 몇번은 꼭 만나요 image 베이비트리 2016-05-02 5000
85 [가족] [펌] 아이디어 육아 imagefile [3] 숲을거닐다 2014-10-02 4994
84 [가족] KBS2 <굿모닝 대한민국> '황혼육아' 하시는 분을 찾습니다 smje 2014-01-09 4965
»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7)노래의 탄생 imagefile [1] artika 2013-06-19 4960
82 [가족] 조카 출가하고 집을 사도 난 ‘언니네 가족’이라네 image 베이비트리 2015-04-13 495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