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저학년때의 일입니다.

어린이 날을 맞아 아빠와 동생과 함께 어린이대공원에 갔습니다. 저희 아버지는 무뚝뚝하신데다 평소 나들이를 즐겨하시지 않으셔서(^^;;) 그 날은 실로 오랜만의 특별한 나들이었죠. 기분이 방방 뜬 저와 제 동생은 앞서거니 뒷서거니하며 나무도 보고 꽃도 보고 코끼리도 보고 열심히 구경을 했습니다. 그런데, 얼마쯤 지났을까 분수에 한참 정신이 빠져 넋 놓고 바라보고 있는데, ‘?....’ 주변에 아빠도 동생도 없는 겁니다.. .. 머지?.. 순간 멍해졌죠..

어떻하지?.. 하고 있다가 소심한 저는 아이처럼 엉엉 울지도 못하고 울먹이며 이리저리 돌아다녔습니다.

헤메던 제 눈에 마침 미아보호소 표지판이 눈에 들어왔고, 그곳에 가서 아빠를 찾아달라고 했죠.. 이내 안내방송이 퍼지고 아빠를 만나 무사귀환 할 수 있었지만, 조금만 나이가 어렸거나 이상한 사람을 만났으면 어쩔뻔했을까 생각하게 되는 어린 시절 일입니다.

지금도 기억하실지 모르겠지만, 그때 아빠도 아마 많이 놀라셨겠지요? 이맘때면 생각나는 추억이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01 [가족] (2013) 1월 5일 태어난 가람이입니다 imagefile [8] lotus 2013-02-02 5117
100 [가족] [거짓말] 진실은 어디에... imagefile [6] guk8415 2012-08-17 5109
99 [가족] 올해 피서지는 이곳으로 정했어요. imagefile [2] ienyou 2013-06-18 5108
98 [가족] [2013] 복덩아 고마워~ imagefile [1] rakdgh12 2013-02-05 5107
97 [가족] 핸드폰 때문에 일상의 소소한 재미가 없어질 때 [3] 인디고 2014-03-11 5101
96 [가족] 미국에서도 물귀신 image 베이비트리 2012-05-16 5097
95 [가족] 즐거운 한가위 보내세요~ imagefile [1] yahori 2017-09-29 5094
94 [가족] 설연휴를 지내고 나서... imagefile [6] lizzyikim 2013-02-15 5086
93 [가족] 전투 [8] anna8078 2012-09-28 5080
92 [가족] 엄마는 노동의 이름 [7] 시에나 2013-02-15 5077
91 [가족] 올여름 푸껫 해변에서 언성 높이고 싸울 것인가 image 베이비트리 2013-08-16 5068
90 [가족]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저녁배달 imagefile [2] satimetta 2014-07-15 5065
89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9)뱃속에서 쫑알쫑알 거려요 imagefile [3] artika 2013-07-03 5055
88 [가족] 20년간 시댁에 비자금 준 남편 “내 돈 내가 쓰는데…” image 베이비트리 2013-06-17 5053
» [가족] [어린이날] 미아보호소의 추억 [1] cider9 2013-04-29 5011
86 [가족] 언젠가 헤어질 날 오겠죠…일 년에 몇번은 꼭 만나요 image 베이비트리 2016-05-02 5003
85 [가족] [펌] 아이디어 육아 imagefile [3] 숲을거닐다 2014-10-02 4995
84 [가족] KBS2 <굿모닝 대한민국> '황혼육아' 하시는 분을 찾습니다 smje 2014-01-09 4965
83 [가족] 조카 출가하고 집을 사도 난 ‘언니네 가족’이라네 image 베이비트리 2015-04-13 4965
82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7)노래의 탄생 imagefile [1] artika 2013-06-19 496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