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 케이크.jpg

 

어제는 제 서른 다섯번째 생일이었습니다. 원래 양력 생일을 치뤄 왔는데, 친정 어머니께서 이번부터 음력 생일을 쇠라고 하셔서 남편이 이렇게 떡케이크를 준비해 놓았더군요. 생일때 생크림 케이크를 사서 촛불을 끄곤 했는데, 이번엔 떡케이크로 했답니다. 집에서 아이들과 떡을 나눠먹고, 절반은 회사로 가지고 와 부서 사람들에게 나눠드렸더니 맛있게 드셨어요.

 

생일 파티.jpg

 

두 아이와 남편, 이모님께서 함께 생일 축하 노래를 불러주었습니다. 노래를 불러주는 아이들 모습이 어찌나 귀엽던지요...

 

 

파마한 양선아.jpg   

 

이모님께서도 생선도 굽고, 계란 부침 요리도 하시고 진수 성찬으로 아침 상을 마련해주셨네요.

IMG_5379.JPG

 

가장 감동한 것은 남편이 직접 끓여 놓은 미역국. 저희 남편은 음식 솜씨가 참 좋아요. 제가 한 음식보다 남편이 한 음식이 더 맛있어요. 이번 생일때 만들어준 미역국도 어찌나 맛있던지요. 남편은

미역국, 케이크와 함께 봄옷을 사놓았더군요. 반짝거리는 파스텔 블루톤의 점퍼였는데 맘에 들었답니다. 남편이 저를 위해 카드를 팍팍 긁는 바람에 다음달 가계 경제가 걱정됐지만, 그래도 저는 기분좋게 선물을 받았답니다. 저는 남편이 사다주는 옷은 주구장창 잘 입습니다. 남편이 그 옷을 고른 정성과 마음이 너무 고맙고 이뻐서요. 지난 겨울에도 남편이 사다준 겉옷만 입고 다니니, 친정엄마께서 "넌 그 옷 밖에 없냐"고 말씀하시더군요. 흐흐. 저는 이런 식으로 남편에 대한 제 사랑을 표현합니다.

 

누군가는 `서른, 잔치는 끝났다'라고 했나요? 서른 다섯이 된 저는 잔치가 시작된 것 같습니다. 사랑하는 두 아이가 제 곁에 있고, 이렇게 미역국을 직접 끓여주는 남편이 있습니다. 제가 너무 하고 싶었던 육아 관련 기사도 쓰고 있고, 베이비트리 관련 각종 일들도 조금씩 성과가 보이기 시작합니다. 베이비트리를 통해 다양한 전문가 분들도 만나고,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고 있습니다. 제가 더 깊어지고 더 풍요로운 사람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서른 다섯번째 맞는 제 생일을 맞으며, 다시 한번 제가 가지고 있는 모든 것에 감사합니다.  

 

IMG_5352.JPG

 

최근 오랜만에 미용실에 들러 머리도 정돈하고 파마도 했습니다. 사실은 이날 샤랄라 블라우스를 사면서 남편 모르게 카드를 긁었지요. 봄바람이 제 마음에 살랑살랑 불어 머리한 김에 샤랄라 블라우스를 샀는데, 거기에다가 남편이 파스텔 톤의 겉옷까지 사주는 바람에 따뜻한 봄이 오면 저는 어떻게 해야할지..그 옷 입고 베이비트리 `책 읽는 부모 1기'들을 만나볼까 생각중입니다. ^^

이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렸더니 반응들이 너무 좋더군요. 흐흐. 역시 사진은 조명발이 필요합니다. 마트의 백열등 조명 밑에서 찍은 사진인데 아주 예쁘게 나왔지요?

 

속닥속닥 게시판에 너무 서평 위주 글들이 많이 올라와 저도 오랜만에 제 생일 이야기 슬며시 꺼내봅니다. 여러분의 생일은 어떠신가요? 생일날 어떤 이벤트를 하시나요? 저는 이날 아침 짧은 파티를 하고 평소대로 열심히 기사쓰고 퇴근해 아이들과 놀아주다 평화롭게 잠을 잤습니다. 소박하지만 행복한 생일이었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양선아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55191/929/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27 [다이어트 30화] 허벅지에 비밀 있다 imagefile 김미영 2010-06-30 16039
3226 [자유글] 장난감 아직도 구입하세요? 빌려 쓰면 1석3조 imagefile 김미영 2010-12-22 16007
3225 [자유글] 포.대.기.... 전 정말 힘들던데 imagemoviefile [4] anna8078 2012-02-20 15963
3224 [직장맘] 여름휴가, 그리고 서울휴가 imagefile yahori 2010-08-27 15954
3223 [살림] 보름달 따라 달뜬 몸과 마음, 행여 탈날라 imagefile babytree 2011-09-06 15890
3222 [자유글] 숨어서 하는 노래가 더 애절한 이유 imagefile songjh03 2010-06-01 15832
3221 [살림] 단순하게 우직하게 부엌으로 돌아오는 옛날 살림 image 베이비트리 2013-12-02 15830
» [자유글] 서른다섯번째 생일, 감동의 도가니 남편의 미역국 imagefile [16] 양선아 2012-03-16 15819
3219 비 맞으며 낭만 젖다 피부병 생길라 imagefile babytree 2010-06-22 15817
3218 [자유글] ‘육아필수 앱’ 아이 울음·부모 불안 달랜다 image sano2 2011-07-12 15808
3217 [자유글] 출산 장려하더니…‘휴직급여’ 돈없어 못준다 imagefile babytree 2010-11-30 15762
3216 [직장맘] "법제처, 육아휴직 경력으로 불인정 한다"? yahori 2012-01-13 15681
3215 "뭐라고요?…'사오정' 내 친구 혹시 난청? imagefile babytree 2011-02-22 15679
3214 내 몸이 웃는 온도…내복 착용해 맞추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02-08 15645
3213 [자유글] 엄마젖 먹일 사회환경이 필요하다 imagefile babytree 2011-08-09 15504
3212 [자유글] 무상급식, 아이의 자존감 / 김은형 imagefile babytree 2011-08-18 15472
3211 “한 판만 더”…멈출 수 없는 병 ‘도박 중독’ imagefile babytree 2010-09-28 15458
3210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5446
3209 [직장맘] 비오는 날 아침...오늘도 지각 했당 ㅠ.ㅠ imagefile [6] yahori 2011-10-14 15400
3208 [책읽는부모] '황쌤의 자연관찰 책놀이' 1 - 나비 imagefile [4] 황쌤의 책놀이 2014-03-09 153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