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와' 글쓰기라는 윤영희님의 글을 보는 순간, 참말 마음이 따뜻했어요.

엄마라서 쓰고싶은 글, 엄마라서 쓸 수 있는 글, 엄마들과 함께 쓰는 글 모두를 아우르는 말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난 엄마다'님처럼 저도 얼마 전부터 시 쓰고 싶은 마음이 불쑥 불쑥 일어나 떠오를 때마다 아무 생각도 않고 핸드폰이든 종이 위든 어디든 쓰기 시작했어요. 시도 시지만, '시 쓰고 싶은 마음' 그 마음이 들었다는게 참 소중하게 다가와서 놓치지 않고 이어나가려 합니다.

 

 

 오늘 감기로 며칠째 집에만 있던 아이가 밖에 나가자고 졸라대어 아이와 함께 찬바람을 피해 긴 버스여행을 했어요. 창밖 풍경을 아이랑 둘이 멍하니 바라보는데, 길가에 사람들이 모여 있더라구요. 늘 사람들이 바삐 지나가는 길인데, 그리 모여있는게 궁금해 버스가 잠깐 멈춘 동안 목을 뺴고 보니, 흐뭇한 광경이 펼쳐져 있어 순간 폰을 꺼내 급히 적었습니다.

 

절로 싹트는 마음

 

바삐 지나가던 사람들이

길가 모종 파는 곳에

걸음을 멈추고 기웃댄다

 

무얼 심어볼까

무얼 키워볼까

 

따로 심지 않아도

봄만 되면

절로 싹트는 마음

 

무얼 심어볼까

무얼 키워볼까

 

 

아이랑 살면서, 아니 사람이라면 세상 모든 '아가'들에 마음이 가는 건 애쓰지 않아도 모두 절로 드는 마음인 거 같아요. 새순, 씨앗, 모종, 강아지, 아기 고양이, 사람 아가 모두 봄이라서 더 돋보이는 요즘이에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235 [자유글] 드디어 도착했어요 ㅠㅠ imagefile [5] guk8415 2012-03-27 10514
1234 [자유글] 이유식을 먹지 않아요~ 어떻게 해야 할까요... imagefile frau1004 2011-07-03 10350
1233 [자유글] 한의사와 함께하는 ‘건강한 임신·행복한 출산’ 강좌 imagefile babytree 2010-11-10 10348
1232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쌍둥이 남매, 참을수 없는 경쟁의 무거움 imagefile [6] 까칠한 워킹맘 2013-05-14 10341
1231 [자유글] 서천석 선생님 학습에 관한 트윗 연재 imagefile [3] sano2 2012-02-17 10335
1230 [자유글] 다섯 살 꼬마 이야기꾼 imagefile [7] blue029 2012-07-03 10290
1229 [자유글] 7살 미만에 아동수당 지급 김, 유보적…유·심, 적극적 imagefile babytree 2010-05-26 10281
1228 [자유글] 눈의 나라가 된 도쿄 imagefile [4] 윤영희 2014-02-09 10277
1227 [자유글] '아이와 나를 살리는 시간, 15분' 서천석 박사님의 강의 movie [1] smnet97 2011-10-18 10188
1226 [자유글] 한겨레에서 본 <TV 보는 여자> imagefile [1] anna8078 2011-10-12 10149
1225 [자유글] 당신은 몇 점짜리 부모? 육아 상식 체크해 보세요. imagefile 김미영 2010-05-24 10145
1224 [자유글] 임신출산교실"건강한 가족, 행복한 출산" imagefile hlucia 2010-06-23 10102
1223 [자유글] 늦은 나이에~~~~ jwoo0513 2011-06-09 10049
1222 [자유글] 구조 작업 최고 책임자가 누구인지 [4] 난엄마다 2014-04-20 9972
1221 [자유글] 서른살에 꿈꾸다 image akohanna 2011-05-26 9931
1220 [자유글] ‘아이챌린지’, ‘아이! 깨끗해’와 함께 건강한 손씻기 캠페인 babytree 2010-07-14 9925
1219 [자유글] [한겨레프리즘] 이러고도, 아이 낳으라고요? imagefile 김미영 2010-09-15 9910
1218 [자유글] 유치원생에 쇠창살 체험…‘황당 경찰’ imagefile babytree 2011-09-22 9887
1217 [자유글] [게릴라 점심 수다] 푸르메, 난엄마다, 빈진향님을 만났어요~ image [16] 양선아 2014-06-27 9883
1216 [자유글] 입맛 잃은 아이, 아빠가 반찬 imagefile akohanna 2010-06-10 97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