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중계가 고장났어요. 정말 금방 고장나요. 아이들이 자꾸 체중계 위에서 뛰어서 그런가봐요. 주말에 동네 아줌마들 만나서 마트에 간 김에 저렴한 것으로 사려했더니 한 분이 샤오미 체중계를 사라고 권하더라고요. 가격은 2만원대이지만 대만족이라는거예요.

 

디자인도 깔끔하고 앱을 통해서 자동으로 체중이 저장된다고 했습니다. 순전히 디자인이 깔끔하고 마음에 들어 권해주신 분 믿고 일요일 주문을 했고, 어제 제품이 도착했습니다. 그런데 이 체중계 정말 깜놀입니다. 체중계를 통해 사물 인터넷 체험을 했네요. mi 피트 앱을 다운로드 받아 계정을 생성하고 체중계에 올랐더니 자동으로 제 체중이 앱에 저장되는 거예요. 키를 기록하니 자동으로 BMI 지수도 계산해주더군요. 자녀도 등록해서 자녀 체중도 자동으로 기록할 수 있었습니다. 체중을 계속 기록하는 수고를 덜고 자동으로 체중 변화를 인지할 수 있더군요. 그동안 다이어트 앱에 체중을 등록하고 식단 관리를 하려다 번번히 실패했는데, 체중이라도 이렇게 자동으로 기록되니 얼마나 편리한 지 모릅니다. 이런 게 사물 인터넷이구나 하는 체험을 했습니다.

 

샤오미 밴드2가 나왔다는데 갑자기 샤오미 밴드2를 사고싶어졌습니다. 가격 검색해보니 아직은 너무 비싸네요. 흑. 현지에서는 2만7천원에 책정됐다는데 지마켓 등 검색해보니 5~6만원대입니다. 허걱. 좀 더 싸게 살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해보던가, 좀 더 기다리던지 해야겠어요. 스마트 체중계 기사를 찾아보니 이런 기사가 나왔네요. 체중계 하나도 이렇게 변화하다니, 기술의 변화를 느끼고 있는 요즘입니다.

 

http://www.dongascience.com/news/view/11273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양선아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65685/0e0/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155 [자유글] [시쓰는엄마] 3.5춘기 - 사춘기 시작이래요ㅜㅜ [4] 난엄마다 2016-07-30 2500
1154 [자유글] '로이터 사진전' 다녀왔습니다!! imagefile [6] 신순화 2016-07-29 4350
1153 [자유글] [시쓰는엄마] 배려 - 배려했다니까 [4] 난엄마다 2016-07-29 1943
1152 [자유글] EBS 다큐 '민주주의'보셨나요? [6] 푸르메 2016-07-26 2504
1151 [자유글] 진퇴양난 개똥이, 할머니 손은 약손 인정 imagefile [6] 강모씨 2016-07-19 3789
1150 [자유글] [시쓰는엄마] 먼저 쉴래요 - 쉬엄쉬엄 [4] 난엄마다 2016-06-20 2642
1149 [자유글] 논에 들어가보기 imagefile [2] 푸르메 2016-06-16 2880
1148 [자유글] [시쓰는엄마] 상현달 [4] 난엄마다 2016-06-14 2371
1147 [자유글] 논농사 체험 imagefile [4] 푸르메 2016-06-09 3335
» [자유글] 사물 인터넷 체험 -디지털 스마트 체중계 양선아 2016-06-09 2093
1145 [자유글] 아빠육아의 일상 : 장점일까 단점일까 imagefile [1] 윤기혁 2016-05-30 3448
1144 [자유글] 재능기부, 잠자던 본능을 깨우다 imagefile [6] 강모씨 2016-05-28 4962
1143 [자유글] 봄소풍의 청일점 : 아빠들이 모르는 봄소풍의 즐거움 imagefile [2] 윤기혁 2016-05-22 6080
1142 [자유글] 출산 후 고생하는 여성들을 위한 앱 및 사이트 모음집 heal132 2016-05-16 2674
1141 [자유글] 군대 갈 준비하는 7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4] 강모씨 2016-05-12 4095
1140 [자유글]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반짝 놀이터 imagefile [2] yahori 2016-05-12 5762
1139 [자유글] 밀당의 고수 : 알고도 당하는 둘째의 말솜씨 imagefile [6] 윤기혁 2016-04-30 7432
1138 [자유글] (8기 책읽는 부모 이벤트 응모) 4월 꽃놀이는 동네에서. imagefile kulash 2016-04-27 3080
1137 [자유글] [이벤트응모] 너도 봄이 느껴지니? imagefile jm724 2016-04-26 3413
1136 [자유글] [시쓰는엄마] 청춘 - 꽃구경? 가까이 하기엔 너무나 멀었던 그날들 난엄마다 2016-04-26 25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