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에 들어가보기

자유글 조회수 2930 추천수 0 2016.06.16 15:00:56

논농사는 저희 가족에게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남편이 해본 적 있다고 해서...설마 대학 때 농활 말하는 거냐고 했더니 맞다고 하네요.

저는 논에 아직 들어가 본 적이 없지만 관심이 있어서 신청했어요.

저희 아이들의 논에 대한 반응이 궁금했지요.
엄청 싫어하거나, 좋아하거나...아이들이 조금씩이라도 친숙해지면 좋겠다는 마음이었어요.
지난 5월 중순. 아이들과 처음으로 논에 들어가봤어요.

1. 논 주변 식물 관찰하고 노트에 붙이기
2. 논에 들어가 보기
3. 유박 거름 골고루 뿌리기

BandPhoto_2016_05_14_21_09_16.jpg

 

첫째는 논에 들어가는데, 둘째는 진흙물에 발 담그기 싫다며 강하게 거부했어요.

아빠가 넣어주려고 하니, 울음을 터뜨립니다.

발가락에 진흙과 돌 등등이 느껴지는 게 거시기 했지만 시원하기도 하고, 미끄덩 거려서 재미있기도 했어요.

BandPhoto_2016_05_14_21_08_46.jpg

 

다섯살 아이는 아기가 되어 엄마 품에 매달려 있었어요.

 

20160514_111509.jpg

 

그런데, 유박 뿌리기는 하고 싶어하더라고요. 엄마가 안고 아이는 유박을 뿌리고, 유박 뿌리기 놀이를 했어요.

논에 들어가서 전래놀이를 하며, 논을 밟아 주는 작업을 하려고 했는데 큰 형아들이 논에서 물놀이를 시작해서 놀이는 진행을 포기하고 논 밖에서 차가운 지하수로 발을 씻고 간식먹고 집으로 돌아왔어요. 논에 들어가는 것은 저도 처음이라 신기했네요. 거머리는 관행농이라 없더라고요.

부작용은...그 진흙이 발가락 발톱사이에 껴서 목욕을 해도 잘 안빠지는 것이 참 보기 안 좋아요. 여름이라 샌들을 신어야 하는데 말이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156 [자유글] 비판과 분노 넘어 연대와 공감으로 [13] 케이티 2014-04-29 8384
1155 [자유글] 겨울방학, 게임의 유혹에서 벗어나는 법 [1] 베이비트리 2012-01-03 8375
1154 [자유글] '왜 미운 4살일까?' imagefile [13] 새잎 2012-06-07 8308
1153 [자유글] 성탄 카드 만들었어요 imagefile anna8078 2010-12-10 8296
1152 [자유글] 봉숭아물 imagefile guk8415 2010-07-15 8294
1151 [자유글] 엄마랑 아빠랑 우리 가족 행복한 나들이 ktw8124 2010-06-05 8236
1150 [자유글] [답변포함] 모유수유에 대한 질문입니다. ssal1150 2011-02-01 8217
1149 [자유글] 주말, 딸아이와의 대화 imagefile [4] sano2 2011-10-24 8170
1148 [자유글] 일본 학교운동회에 울려퍼진 강남스타일! imagefile [4] 윤영희 2013-10-10 8153
1147 [자유글] 가족과 함께한 둘째 자연출산기 imagefile [6] lotus 2013-01-24 8096
1146 [자유글] 생판 몰라도 엄마라는 이름의 연대 imagefile [17] 안정숙 2014-01-27 8078
1145 [자유글] 초등학교 선택과 1년 간의 사교육 [12] 난엄마다 2013-11-03 8045
1144 [자유글] 베이비트리, 축하해요 imagefile sano2 2010-05-16 8010
1143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⑫ 여름방학 현명하게 보내기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5-07-27 7995
1142 [자유글] 주부에겐 언제나 즐거운 남의집 구경 imagefile [2] 윤영희 2014-01-25 7975
1141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아침을 여는 유치원 버스 imagefile [2] 까칠한 워킹맘 2013-07-12 7967
1140 [자유글] 루스핏? 노노! 허리띠? 굿굿!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09-25 7956
1139 [자유글] 엄마는 아들바보, 아들은 엄마바보 imagefile [2] blue029 2012-07-22 7952
1138 [자유글] 탁틴맘, 영화 ‘아이들’ 상영과 감독과의 대화에 초대합니다!(11월 4일) file minkim613 2011-10-26 7952
1137 [자유글] [토토로네 감성육아] 이런 보육현장 꿈꾸면 안될까? imagefile [12] pororo0308 2015-01-20 79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