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려           

 

 

널 배려하려고

널 배려해서

널 얼마나 생각했는데

누구보다 널 챙겼다니까

 

이상하다

하룻밤이 지났는데도

이건 뭐지

물음표가 남는다

 

내게 어떠냐고 묻지 않았다

네 상황이 이러니

이게 더 낫지 않아

 

상대가 만들어 놓은

나만이 있었다

내 의견은 중요치 않았다 

 

널 얼마나 배려했는데

너 그렇게 말하면 안돼

섭섭할 수도 없는 상황

이건 뭘까

배려가 뭐지

 

아하

번쩍 떠오른 한마디

배려 당함

어제 난 배려를 당했다

 

 

글은 이 맛에 쓰나부다. 불편했던 마음이 좀 누그러졌다.

2년 전이었다. 아는 사람이 그러는거다.  

난엄마다님 상황이 이러이러하니 바깥 일이 아니라 안 일부터 챙겨야하는 게 아니냐구.

수신제가치국평천하라 했던가.

수신이 되고 제가, 치국, 평천하 꼭 이런 순서로 해야하는 건 아니지 않을까.

그 당시 든 생각이다.

제가를 먼저 하는 사람도, 치국을 먼저 하는 사람도 있다.

내 안의 일을 해결하기 위해서 그 당시 내겐 쥐꼬리만한 작은 자신감이라도 쌓아야했고

나도 할 수 있다는 성취 경험이 필요했다.

마냥 꼬깃꼬깃 구겨져 저 구석에 쳐박혀 있던 자신감을 다시 펴려는 내게

왜 대개가 하는 방법으로 하지 않느냐는 투의 상대방 표현이 참 불쾌했던 기억이 있다.

 

어제도 비슷한 일이 있었다. 

내가 보람을 느낀다고 한 일이었는데 오히려 힘들 것 같아서, 배려하려고 하니 그만 하라고.

늦게서야 상황 파악이 되면서 혼란스러웠다. 배려라구? 모르겠다.

하루가 지났는데도 배려란 생각이 들지 않는다.

그러면서 떠오른 단어 '배려당함', 배려를 당한거였다.

이렇게 쓰고나니 피식 웃음이 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를 진정 생각해주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에 새삼 감사하다.

이럴 때 뭔가 집중할 수 있는 내 일이 있다는 게 참 다행이다.

내일도 잠이 모자라게 생겼구나.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155 [자유글] [시쓰는엄마] 3.5춘기 - 사춘기 시작이래요ㅜㅜ [4] 난엄마다 2016-07-30 2468
1154 [자유글] '로이터 사진전' 다녀왔습니다!! imagefile [6] 신순화 2016-07-29 4313
» [자유글] [시쓰는엄마] 배려 - 배려했다니까 [4] 난엄마다 2016-07-29 1915
1152 [자유글] EBS 다큐 '민주주의'보셨나요? [6] 푸르메 2016-07-26 2465
1151 [자유글] 진퇴양난 개똥이, 할머니 손은 약손 인정 imagefile [6] 강모씨 2016-07-19 3738
1150 [자유글] [시쓰는엄마] 먼저 쉴래요 - 쉬엄쉬엄 [4] 난엄마다 2016-06-20 2607
1149 [자유글] 논에 들어가보기 imagefile [2] 푸르메 2016-06-16 2848
1148 [자유글] [시쓰는엄마] 상현달 [4] 난엄마다 2016-06-14 2349
1147 [자유글] 논농사 체험 imagefile [4] 푸르메 2016-06-09 3298
1146 [자유글] 사물 인터넷 체험 -디지털 스마트 체중계 양선아 2016-06-09 2075
1145 [자유글] 아빠육아의 일상 : 장점일까 단점일까 imagefile [1] 윤기혁 2016-05-30 3405
1144 [자유글] 재능기부, 잠자던 본능을 깨우다 imagefile [6] 강모씨 2016-05-28 4931
1143 [자유글] 봄소풍의 청일점 : 아빠들이 모르는 봄소풍의 즐거움 imagefile [2] 윤기혁 2016-05-22 6044
1142 [자유글] 출산 후 고생하는 여성들을 위한 앱 및 사이트 모음집 heal132 2016-05-16 2651
1141 [자유글] 군대 갈 준비하는 7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4] 강모씨 2016-05-12 4051
1140 [자유글]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반짝 놀이터 imagefile [2] yahori 2016-05-12 5720
1139 [자유글] 밀당의 고수 : 알고도 당하는 둘째의 말솜씨 imagefile [6] 윤기혁 2016-04-30 7403
1138 [자유글] (8기 책읽는 부모 이벤트 응모) 4월 꽃놀이는 동네에서. imagefile kulash 2016-04-27 3062
1137 [자유글] [이벤트응모] 너도 봄이 느껴지니? imagefile jm724 2016-04-26 3381
1136 [자유글] [시쓰는엄마] 청춘 - 꽃구경? 가까이 하기엔 너무나 멀었던 그날들 난엄마다 2016-04-26 2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