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에 들어가보기

자유글 조회수 2858 추천수 0 2016.06.16 15:00:56

논농사는 저희 가족에게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남편이 해본 적 있다고 해서...설마 대학 때 농활 말하는 거냐고 했더니 맞다고 하네요.

저는 논에 아직 들어가 본 적이 없지만 관심이 있어서 신청했어요.

저희 아이들의 논에 대한 반응이 궁금했지요.
엄청 싫어하거나, 좋아하거나...아이들이 조금씩이라도 친숙해지면 좋겠다는 마음이었어요.
지난 5월 중순. 아이들과 처음으로 논에 들어가봤어요.

1. 논 주변 식물 관찰하고 노트에 붙이기
2. 논에 들어가 보기
3. 유박 거름 골고루 뿌리기

BandPhoto_2016_05_14_21_09_16.jpg

 

첫째는 논에 들어가는데, 둘째는 진흙물에 발 담그기 싫다며 강하게 거부했어요.

아빠가 넣어주려고 하니, 울음을 터뜨립니다.

발가락에 진흙과 돌 등등이 느껴지는 게 거시기 했지만 시원하기도 하고, 미끄덩 거려서 재미있기도 했어요.

BandPhoto_2016_05_14_21_08_46.jpg

 

다섯살 아이는 아기가 되어 엄마 품에 매달려 있었어요.

 

20160514_111509.jpg

 

그런데, 유박 뿌리기는 하고 싶어하더라고요. 엄마가 안고 아이는 유박을 뿌리고, 유박 뿌리기 놀이를 했어요.

논에 들어가서 전래놀이를 하며, 논을 밟아 주는 작업을 하려고 했는데 큰 형아들이 논에서 물놀이를 시작해서 놀이는 진행을 포기하고 논 밖에서 차가운 지하수로 발을 씻고 간식먹고 집으로 돌아왔어요. 논에 들어가는 것은 저도 처음이라 신기했네요. 거머리는 관행농이라 없더라고요.

부작용은...그 진흙이 발가락 발톱사이에 껴서 목욕을 해도 잘 안빠지는 것이 참 보기 안 좋아요. 여름이라 샌들을 신어야 하는데 말이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155 [자유글] [시쓰는엄마] 3.5춘기 - 사춘기 시작이래요ㅜㅜ [4] 난엄마다 2016-07-30 2484
1154 [자유글] '로이터 사진전' 다녀왔습니다!! imagefile [6] 신순화 2016-07-29 4329
1153 [자유글] [시쓰는엄마] 배려 - 배려했다니까 [4] 난엄마다 2016-07-29 1926
1152 [자유글] EBS 다큐 '민주주의'보셨나요? [6] 푸르메 2016-07-26 2477
1151 [자유글] 진퇴양난 개똥이, 할머니 손은 약손 인정 imagefile [6] 강모씨 2016-07-19 3755
1150 [자유글] [시쓰는엄마] 먼저 쉴래요 - 쉬엄쉬엄 [4] 난엄마다 2016-06-20 2620
» [자유글] 논에 들어가보기 imagefile [2] 푸르메 2016-06-16 2858
1148 [자유글] [시쓰는엄마] 상현달 [4] 난엄마다 2016-06-14 2357
1147 [자유글] 논농사 체험 imagefile [4] 푸르메 2016-06-09 3309
1146 [자유글] 사물 인터넷 체험 -디지털 스마트 체중계 양선아 2016-06-09 2084
1145 [자유글] 아빠육아의 일상 : 장점일까 단점일까 imagefile [1] 윤기혁 2016-05-30 3418
1144 [자유글] 재능기부, 잠자던 본능을 깨우다 imagefile [6] 강모씨 2016-05-28 4941
1143 [자유글] 봄소풍의 청일점 : 아빠들이 모르는 봄소풍의 즐거움 imagefile [2] 윤기혁 2016-05-22 6054
1142 [자유글] 출산 후 고생하는 여성들을 위한 앱 및 사이트 모음집 heal132 2016-05-16 2658
1141 [자유글] 군대 갈 준비하는 7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4] 강모씨 2016-05-12 4065
1140 [자유글]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반짝 놀이터 imagefile [2] yahori 2016-05-12 5735
1139 [자유글] 밀당의 고수 : 알고도 당하는 둘째의 말솜씨 imagefile [6] 윤기혁 2016-04-30 7414
1138 [자유글] (8기 책읽는 부모 이벤트 응모) 4월 꽃놀이는 동네에서. imagefile kulash 2016-04-27 3069
1137 [자유글] [이벤트응모] 너도 봄이 느껴지니? imagefile jm724 2016-04-26 3395
1136 [자유글] [시쓰는엄마] 청춘 - 꽃구경? 가까이 하기엔 너무나 멀었던 그날들 난엄마다 2016-04-26 2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