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트리에서 보낸 주신 책을 받아 들고,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아쉬웠습니다.

양선아 기자님의 후기를 읽고 바로 <지금 꼭 안아줄 것>을 구입해서 읽었기 때문이었죠. ^^”

마침 미국에 사는 지인이 어떤 책을 부탁 했는데,

보내는 김에 1권 더 구입해서 보낸 책이 바로 또 이 책이었습니다. ㅎㅎ

 

책을 받아 들고 한참을 만지작거리며 누구에게 선물 할까 고민 했는데,

아직 못 정했습니다.

조금 더 고민 하다가 마땅한 사람이 없으면 마을 도서관에 기증할까 합니다.

 

이 책을 읽기 전에는 너무 슬퍼서 출/퇴근 전철 안에서는 못 읽겠구나 생각했는데,

생각 보다 그렇게 슬프지는 않아서 잘 읽었습니다.

그건 아마도 지은이가 슬픔이나 아픔 보다는

아내에 대한 기억과 추억 그리고 사랑에 대한 기록이자,

잘 견디며 지나온 시간에 대한 이야기여서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현재에 충실했던 아내와 미래를 준비했던 남편 그리고 후회.

미래를 준비했던 남편의 모습은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 자신의 그것이었습니다.

저 또한 야근이나 주말근무에 치여서 개똥이와 보내는 시간이 절대적으로 적고,

그나마 주말근무가 없을 때도 체력이 딸려서 제대로 놀아 주지 못할 때.

이러다 개똥이가 잘 못되면, 내가 잘 못되면

지금 같이 하지 못한 이 시간들에 대한 후회를 어찌 감당할까 하면서도.

이번 프로젝트만 끝나면하고 미루고 살고 있는데,

정말이지 중요한 것은 바로 지금. 이 순간이라는 것을 다시 일깨워 줍니다.

 

갑자기 떠나간 아내와 남겨진 가족들이 어린 민호를 향해 쏟아 낸 커다란 사랑이 있었습니다.

아내가 떠난 자리에 가족이 들어왔다. 엄마의 사랑은 누구도 대신할 수 없을 거라면서 각자 가진 사랑을 모두 밖으로 끄집어 냈다. 아이는 엄마 손을 잡을 수는 없었지만 평소에 자주 잡지 못했던 할아버지와 할머니, 외할아버지와 외할머니, 삼촌과 이모 손을 잡고 살을 맞대었다.

본가 부모님과 남동생, 처가 부모님과 처제.

모두는 민호를 큰사랑으로 보듬었습니다.

 

먼 훗날 우리 아들 미호가 아빠가 남긴 이 글을 읽는다면 아빠는 엄마를 무척 사랑했다는 사실을, 엄마와 아빠가 사랑한 건 바로 민호를 만나기 위해서였으며, 민호가 곁에 있어준 것만으로도 엄마 아빠 두 사람은 충분히 행복했다는 사실을 기억해주길 바란다. 그리고 민호가 엄마와 아빠를 위해서 할 수 있는 최선의 일은 바로 남의 삶을 살지 않고 자신의 삶을 행복하게 살아주는 것 임을 알아주길 바란다.

그의 바램 대로 아들 민호는 분명히 알 것입니다. 아빠가 엄마를 얼마나 사랑 했는지를

이제 사는 동안 남편과 눈 한번 더 맞추고 개똥이를 한번 더 안아 줘야겠습니다.



강모씨
.
 

 

지금꼭안아줄것.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82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을 읽고~ [2] oodsky 2012-07-02 5018
381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두뇌-때에 맞는 교육이 중요하다 [1] greenbhlee 2012-06-07 4993
380 [책읽는부모] '스티브 잡스'를 읽고 [7] 난엄마다 2013-08-21 4987
379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2기 오프라인 모임 후기 imagefile [15] 양선아 2012-09-24 4984
378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을 읽고 corean2 2012-06-30 4981
377 [책읽는부모] [책 속의 한 줄] 열심히 하고 연연해하지 않기 [6] 양선아 2014-02-11 4962
376 [책읽는부모] 선생님. 나빠요.... zizing 2012-05-18 4948
375 [책읽는부모] 정유정의 소설 <28> 박진감 넘치네 [10] 양선아 2013-10-08 4947
374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두뇌?!-저부터 해볼까요. [2] oodsky 2012-05-22 4945
373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오늘 만드는 내일의 학교 후기/[그림책] 네모 네모 빼꼼! 후기 imagefile [1] cider9 2013-10-15 4945
372 [책읽는부모] <스마트브레인> 부모의 역할은 무엇일까 [3] lizzyikim 2012-06-20 4943
371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아날로그의 미학.. [5] cye0202 2012-11-09 4932
370 [책읽는부모] 첫번째 책 도착~! [3] jenaya 2012-10-16 4902
369 [책읽는부모] 남한산초등학교이야기에서 [4] 난엄마다 2014-12-05 4899
368 [책읽는부모] 스스로의 일상을 돌아보는 시간이 된 책 ^^ [1] 624beatles 2012-05-06 4886
367 [책읽는부모] [아이책 후기] 너무 예쁜 동시집을 소개합니다~!! imagefile [6] cider9 2013-08-22 4885
366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 어릴적 이상형을 이제야 만났네 [1] 강모씨 2012-08-04 4883
365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2015년 6살 아이와 함께 봉사활동을 시작하였습니다. [4] greentmt 2015-12-23 4879
364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 할 때]-꿈꾸는 엄마가 좋아요 [4] selbi 2012-12-31 4875
363 [책읽는부모] 그림책 후기 <아모스 할아버지가 아픈 날> imagefile [1] fjrql 2013-08-26 486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