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밥

 


 

누릉지 한 숟가락

세상에서 가장 행복해

누릉지 두 숟가락

두 아이 모두 건강하고

누릉지 세 숟가락

일하고 먹는 점심

누릉지 네 숟가락

나도 건강하고

누릉지 다섯 숟가락

지금에 감사하자

 

감정에 휩쓸릴 뻔 했구나

기분에 취할뻔 했구나

그래서 체할뻔 했구나

 

천천히

지금 내 입으로 넘어가는

누릉지가 제일 맛있어

눈 크게 뜨고

초록색에 빨갛고 하얗고

앞에 놓인 반찬들을 본다

 

이리 괜찮아질 일을

이제 체하지 않겠구나

남은 누릉지 후루룩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반찬 남겨 죄송합니다


 

--------------------------------------------------------------------

마음이 힘든 오전을 보냈다. 어쩌다가 밥도 혼자 먹었다. 처음엔 막 서글퍼졌다. 그런데 누릉지를 떠 먹으면서 갑자기 '이게 제일 맛있어'라며 생각하다가 그 자리에서 폰 메모장에 글을 썼다. 아이의 모습을 어떤 시각에서 보느냐에 따라 달라질 일을. 기존 방식으로 계속 보려는 나를 마주하면서 나마저 아이를 기존 방식으로 본다면 아이가 너무 외로울 것 같았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 다시 마음을 다잡는 하루였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48 [직장맘] 다섯번째 야외학습일.^^ js503 2010-05-20 7905
47 [자유글] 영민엄마예요 boypark 2010-05-20 5808
46 [자유글] 오픈 축하드려요..건의?질문? snowsea55 2010-05-19 6445
45 [자유글] [이벤트참여]신문을 읽어줍니다. somang815 2010-05-19 7509
44 [자유글] 제대로 된 육아정보 얻을 수 있는 곳이 되길, 오픈 축하드려요^^ msjsy 2010-05-18 6781
43 [자유글] 이런 출산(2) hgh98 2010-05-18 7384
42 [직장맘] 독립 만세 첫주 imagefile yahori 2010-05-18 7796
41 [나들이] 가족나들이, 집앞 공원과 놀이터 어때요? imagefile 김미영 2010-05-18 22734
40 [자유글] 사이트 오픈을 축하드리며... 제언한마디 li0637 2010-05-18 6424
39 [자유글] 이런 출산(1) hgh98 2010-05-17 7315
38 [자유글] 3살 여아, 티셔츠 + 스타킹 + 쫄바지 imagefile sano2 2010-05-16 13961
37 [자유글] 베이비트리, 축하해요 imagefile sano2 2010-05-16 8194
36 [자유글] 축하합니다. imagefile srqpo 2010-05-15 6403
35 [자유글] 이런 아이의 심리는 무엇일까요? yukky666 2010-05-14 6921
34 야근, 당신 건강을 앗아가는 ‘밤일’ imagefile babytree 2010-05-13 17239
33 [나들이] 속초가는길 imagefile sejk03 2010-05-13 8596
32 [자유글] 육아문제 걱정 끝인가요? suny0110 2010-05-11 12965
31 [자유글] 교재없는 어린이집…‘자연과 자유’가 교재 [한겨레_5월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5-10 16997
30 [자유글] 와~ 오픈을 축하드려요! imagefile careme 2010-05-07 15501
29 [나들이] 추억 만들기-고양시 꽃박람회 imagefile 양선아 2010-05-07 1438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