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한 아이를 입양해서 입양가족이 된 엄마입니다. 보육시설에서 봉사하다 만난 제 아이는 보육원의 가장 구석진 침대에 있던 순둥이였습니다. 아기를 키워본 엄마들은 잘 알 것입니다. 생후 1년이 되기까지는 타고난 면역력으로 병원 갈 일이 별로 없다는 것을요. 그러나 보육원에서 자라는 아기들은 여러 사람이 돌보기 때문에 방 안에 늘 감기약 병이 쪼르륵 세워져 있곤 했습니다. 어느 날은 아기침대 하나가 텅 비어있더라고요. 기관지염으로 입원했다고 했습니다. 제 마음도 텅 빈 것 같았던 그날, 입원한 아기가 훗날 제 아이가 될 줄 짐작하지 못했습니다.

 

그 아기는 너무 순해서 어른들의 손길이 잘 닿지 않았지요. 또래 아기들이 낯가림을 시작할 무렵에도 애착 형성 기회를 얻지 못해 누구에게나 잘 안겼습니다. 입양할 당시 아무 저항 없이 제 품에 덥석 안겨 집으로 왔던 아이를 생각하면 지금도 가슴 한구석이 뻐근합니다.

 

 

입양해서 평범하게 살면 그만인 입양부모들이 왜 입양법 문제에 나서냐고요? '내 아이가 될 수도 있었던 시설의 수많은 아이들의 눈망울이 가슴에 박혀서'입니다. 입양부모라면 누구나 해보는 아찔한 상상이 있습니다. 자칫 내 아이가 입양되지 않았다면, 시설에서 자라 만 18세에 몇백만원의 자립금만 들고 홀로 세상으로 나가는 상상이요.

  다엘과나.jpg

  <입양 후 찍은 돌 사진>

 

남인순 의원의 입양법 개정안은, 많은 아이들이 시설에 방치되는 우리의 현실을 외면하고 있습니다. 이 법안을 만든 사람들은 고아수출국이라는 말에는 부끄러워하면서, 시설에서 많은 아이들이 가족 없이 자라는 현실은 부끄러워하지 않습니다. 그들의 주장대로 미혼모가 아이를 잘 키울 수 있도록 하는 것은 너무나 중요합니다. 그에 따른 법적 조치와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라는 것은 우리 입양부모들의 주장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미혼모 인권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이끌어내기 위해 입양법을 까다롭게 개정한다는 것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요? 낳은 이가 양육을 포기하여 시설에서 하루하루 커가는 아이들의 인권은요? 이미 2011년에 개정된 입양법 때문에 입양률은 크게 줄어들고 있습니다.

 

우리는 청원합니다. 남인순 의원의 입양법 개정안을 철회하고 제대로 된 TF를 꾸릴 수 있게 해 달라고요. 입양인, 입양부모 등 당사자들이 법 개정의 테이블에 함께 앉아 아이들의 미래를 논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합니다.  

모든 아이는 우리 아이라고 믿는 입양부모들의 간절한 마음으로 국민 여러분께도 청원 동참을 호소합니다. 시설에서 자라는 아이들의 소리 없는 외침을 들어주세요!

 

아래의 청와대 국민청원에 클릭 후 동의 꾹 눌러주시길 부탁드리며...

"입양을 가로막는 입양법 개정안" 철회를 위해 국민청원 동참을 호소합니다!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70330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정은주
딸이 뇌종양으로 숨진 후 다시 비혼이 되었다. 이후 아들을 입양하여 달콤쌉싸름한 육아 중이다. 공교육 교사를 그만두고 지금은 시민단체 '사전의료의향서 실천모임'의 상담원이자 웰다잉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일산지역의 입양가족 모임에서 우리 사회의 입양편견을 없애기 위한 공부를 하고 있으며 초등 대안학교에 다니는 아들과 함께 대안교육 현장의 진한 경험을 쌓아가고 있다.
이메일 : juin999@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heart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77981/c93/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8 [자유글] [시쓰는엄마] 혼밥 난엄마다 2017-03-29 1607
47 [자유글] 목이 계속 뻐근하네요. bupaman 2017-06-21 1598
46 [자유글] [박작가 9편]현직 사진작가가 알려주는 아기 사진 찍는 방법 꿀팁 [2] 박작가 2017-11-03 1597
45 [건강] 2018년 새몸 새마음 새희망만들기!! 수수팥떡생활건강(단식)교실시작합니다! imagefile kkebi33 2017-12-22 1589
44 [자유글] 엄마는 페미니스트 imagefile [2] 푸르메 2018-03-20 1580
43 [자유글] 끝나지 않을 것 같던 폭염이 물러가고 있나봐요. 풀벌레 소리가 듣기 좋아요 ^^ imagefile [6] 아침 2018-08-10 1575
42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지원합니다 bonny1223 2017-10-07 1566
41 [자유글] [시쓰는엄마] 경계에 서서 [2] 난엄마다 2017-06-12 1548
40 [자유글] 할로윈을 할로윈이라 부를 수 없다니.... [4] 푸르메 2017-11-24 1543
39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누구일까? 동물친구 imagefile [3] 아침 2017-12-11 1540
3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신청> 12기 신청합니다 :) eyejoayo 2017-10-16 1539
37 [건강] 너무 건조해요! 가려움에 잠 못 드는 아이들 ㅠㅠ [6] 아침 2018-01-09 1516
36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imagefile [2] 아침 2018-02-28 1515
35 [자유글] 아침부터 습한게 느껴지네요. bupaman 2017-06-27 1513
» [자유글] 시설에서 홀로 크는 아이들의 목소리 imagefile [2] 정은주 2018-03-25 1506
33 [자유글] 꽃구경 하셨어요?^^ imagefile [2] 아침 2018-04-13 1496
32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아침 2017-12-18 1494
31 [책읽는부모] 나는 일주일에 이틀만 일하기로 했다를 읽고 양선아 2017-10-31 1485
30 [자유글] 네가 이거 갖고 놀 나이니? 그 나이는 누가 정하나요~ imagefile [6] 아침 2018-01-16 1483
29 [건강] 가을, 몸속 바디버든을 줄이기 위한 건강교육!! file kkebi33 2017-09-25 148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