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는 페미니스트

자유글 조회수 1593 추천수 0 2018.03.20 11:24:12
20180313_111035.jpg  
이 책 읽고 있는데...구구절절 넘 좋네요.

아이를 페미니스트로 키우기 위한 열다섯가지 제안이 나와요.

남편이 쓰윽 한번 훓어보더니 우리 애들 페미니스트로 키울거냐고 묻네요.

사실 그러고 싶습니다. 양성평등을 위하여! 남편 앞에서는 "나부터 페미니스트가 될거다"라고 대답했네요.
페미니스트는 쎈 언니들만 되는 건 줄 알았는데, 아이를 낳고 키우다보니....


제가 쎈 언니가 되어 가는 건지는 모르겠으나, 

저는 이제 페미니스트가 되고 싶네요.

 
첫번째 제안
충만한 사람이 될 것 (p17-20)

미국의 선구자적 언론이 말린 샌더스 - 베트남전 당시 현지에서 보도한 최초의 여기자이자 한 아들의 어머니이기도 한 -는 후배 언론인에게 이런 말을 했어. "일하는 엄마라는 것에 대해 사과하지 마. 너는 네 일을 사랑하고, 네가 하는 일을 사랑하는 것은 네 아이에게도 굉장한 선물이야" 


나는 이 말이 정말 현명하면서도 감동적이라고 생각해. 네가 네 직업을 사랑할 필요도 없어. 네 직업이 너에게 주는 것만 사랑하면 돼. 일하기와 돈 벌기에서 오는 자신감과 충족감 말이야.


네 시누이가 너는 집에 있는 '전통적인'엄마가 되어야 한다고, 맞벌이하지 않아도 될 만큼 추디가 벌지 않냐고 한다는 얘기는 놀랍지도 않아.


사람들은 뭐든 자기가 원하는 것을 정당화하고 싶을 때 선택적으로 '전통'이라는 말을 사용하곤 하지 (중략)


실패해도 괜찮다는 생각을 가져. 초보 엄마가 반드시 우는 아기 달래는 법을 알아야 하는 건 아니야. 네가 모든 걸 알아야 한다고  생각하지 마. 책을 읽고, 인터넷을 찾아보고, 다른 부모들한테 물어보고, 아니면 그냥 시행착오를 통해 배워. 하지만 무엇보다도 충만한 사람으로 남는 것에 더 신경 써. 자신을 위한 시간을 가져. 너의 기본적인 욕구들을 채우도록 해.


그리고 그걸 '만능'이라고 생각하지 마. 우리 문화에서는 '만능'인 여자들을 칭송하지만 그 칭찬의 전제에 대해서는 의문을 갖지 않아. 나는 '만능' 여성에 대한 논쟁에는 관심이 없어. 왜냐하면 그것은 육아와 가사를 여자만의 영역으로 간주하는 논쟁이기 때문이야. 나는 거기에 절대로 반대해. 가사와 육아는 성 중립적이어야 하고, 우리는 여자가 '만능'인지 아닌지가 아니라 바깥일과 집안일을 병행하는 부모들을 지원하는 최선의 방법이 무엇인가를 물어야 해.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8 [자유글] [시쓰는엄마] 혼밥 난엄마다 2017-03-29 1611
47 [자유글] [박작가 9편]현직 사진작가가 알려주는 아기 사진 찍는 방법 꿀팁 [2] 박작가 2017-11-03 1609
46 [자유글] 목이 계속 뻐근하네요. bupaman 2017-06-21 1606
45 [건강] 2018년 새몸 새마음 새희망만들기!! 수수팥떡생활건강(단식)교실시작합니다! imagefile kkebi33 2017-12-22 1604
44 [자유글] 끝나지 않을 것 같던 폭염이 물러가고 있나봐요. 풀벌레 소리가 듣기 좋아요 ^^ imagefile [6] 아침 2018-08-10 1595
» [자유글] 엄마는 페미니스트 imagefile [2] 푸르메 2018-03-20 1593
42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지원합니다 bonny1223 2017-10-07 1577
41 [자유글] [시쓰는엄마] 경계에 서서 [2] 난엄마다 2017-06-12 1561
40 [자유글] 할로윈을 할로윈이라 부를 수 없다니.... [4] 푸르메 2017-11-24 1557
39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누구일까? 동물친구 imagefile [3] 아침 2017-12-11 1552
3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신청> 12기 신청합니다 :) eyejoayo 2017-10-16 1544
37 [건강] 너무 건조해요! 가려움에 잠 못 드는 아이들 ㅠㅠ [6] 아침 2018-01-09 1530
36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imagefile [2] 아침 2018-02-28 1525
35 [자유글] 시설에서 홀로 크는 아이들의 목소리 imagefile [2] 정은주 2018-03-25 1524
34 [자유글] 아침부터 습한게 느껴지네요. bupaman 2017-06-27 1520
33 [자유글] 꽃구경 하셨어요?^^ imagefile [2] 아침 2018-04-13 1509
32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아침 2017-12-18 1502
31 [자유글] 네가 이거 갖고 놀 나이니? 그 나이는 누가 정하나요~ imagefile [6] 아침 2018-01-16 1500
30 [책읽는부모] 나는 일주일에 이틀만 일하기로 했다를 읽고 양선아 2017-10-31 1495
29 [건강] 가을, 몸속 바디버든을 줄이기 위한 건강교육!! file kkebi33 2017-09-25 149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