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아이 크리스마스 선물로 저는 인형 옷을 여러 벌 구입하고

친정엄마는 마론 인형을 선물해 주셨어요.

 

기뻐하던 딸은 금세 싫증을 내고 오빠와 블럭놀이, 로보트 놀이를 주로 하며 노는데

인형놀이에 제가 빠져버렸지요.

다른 인형, 인형옷과 소품들 갖고 싶어서 눈이 빠져라 검색해보고

3월에 아이들 유치원 보내고나면 마트가서 구경 실컷 해야지 하고 있어요.

 

편집.jpg

(머리 묶었다가 풀었다가 땋았다가 옷도 갈아입고 신발도 갈아신고~

관절인형은 처음인데 이렇게 재미있을 수가 없네요^^)

 

제가 어릴 때 인형을 정말 좋아했는데 부모님이 많이도 사주셨어요.

인형도 많았고, 식탁, 캠핑카, 욕실, 주방 등등 재미난 장난감이 많았어요.

욕실 장난감은 욕조에 물을 받아서 놀 수도 있어서, 인형 씻겨주며 굉장히 행복했던 기억이 나요.





 

그런데 저희 할머니가 어느날 친구분과 그 손녀를 집에 초대하시더니

제 모든 인형과 소품들을 빼앗아서 친구분의 손녀에게 주셨어요.

울면서 저항했지만 다 큰 게 저 난리라며 하도 윽박을 지르셔서

겁이 난 나머지 포기하고, 상실감에 몇날며칠을 울었지요.

할머니가 사준 것도 아니면서, 그때 집에 엄마만 있었어도 날 지켜줬을텐데..

울면 운다고 또 혼나구요.

 

제가 그때 7살인가 8살이었는데 인형 가지고 노는 게 주책인 나이는 아니지요 ^^;

돌아가신 할머니가 아시면 "징한 것!"이라고 하시겠지만 그때 생각하면 아직도 속상합니다.

그때 채워지지 못한 욕구 때문에 인형에 열을 올리는 '덜 큰 어른'이 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7살, 5살인 저희 아이들.. 장난감이란 장난감은 모조리 우르르 쏟으며

살벌하게 늘어놓고 노는 거 보면 확 다 내다버리고 싶은 마음이 솟구쳤는데

이제 마음을 고쳐먹었답니다.

 

소중한 장난감에 대해서는, 그것을 가지고 놀 나이?

엄마가 판단하지 않고 그 나이는 스스로 정하는 것으로요..^^

 

IMGP2243.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8 [자유글] [시쓰는엄마] 혼밥 난엄마다 2017-03-29 1611
47 [자유글] [박작가 9편]현직 사진작가가 알려주는 아기 사진 찍는 방법 꿀팁 [2] 박작가 2017-11-03 1606
46 [자유글] 목이 계속 뻐근하네요. bupaman 2017-06-21 1606
45 [건강] 2018년 새몸 새마음 새희망만들기!! 수수팥떡생활건강(단식)교실시작합니다! imagefile kkebi33 2017-12-22 1597
44 [자유글] 끝나지 않을 것 같던 폭염이 물러가고 있나봐요. 풀벌레 소리가 듣기 좋아요 ^^ imagefile [6] 아침 2018-08-10 1588
43 [자유글] 엄마는 페미니스트 imagefile [2] 푸르메 2018-03-20 1588
42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지원합니다 bonny1223 2017-10-07 1573
41 [자유글] [시쓰는엄마] 경계에 서서 [2] 난엄마다 2017-06-12 1555
40 [자유글] 할로윈을 할로윈이라 부를 수 없다니.... [4] 푸르메 2017-11-24 1553
39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누구일까? 동물친구 imagefile [3] 아침 2017-12-11 1549
3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신청> 12기 신청합니다 :) eyejoayo 2017-10-16 1541
37 [건강] 너무 건조해요! 가려움에 잠 못 드는 아이들 ㅠㅠ [6] 아침 2018-01-09 1525
36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imagefile [2] 아침 2018-02-28 1521
35 [자유글] 시설에서 홀로 크는 아이들의 목소리 imagefile [2] 정은주 2018-03-25 1520
34 [자유글] 아침부터 습한게 느껴지네요. bupaman 2017-06-27 1518
33 [자유글] 꽃구경 하셨어요?^^ imagefile [2] 아침 2018-04-13 1505
32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아침 2017-12-18 1499
» [자유글] 네가 이거 갖고 놀 나이니? 그 나이는 누가 정하나요~ imagefile [6] 아침 2018-01-16 1495
30 [책읽는부모] 나는 일주일에 이틀만 일하기로 했다를 읽고 양선아 2017-10-31 1492
29 [건강] 가을, 몸속 바디버든을 줄이기 위한 건강교육!! file kkebi33 2017-09-25 148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