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째가 장마철부터 입에 달고 살았던 질문이 있어요.

 

"엄마! 진정한 여름은 언제 와요?"

 

지금도 여름이긴 하지만 물놀이하기엔 쌀쌀해~ 라는 얘기를 했더니

그때부터 진정한 여름 타령을 어찌나 하던지요...

화요일에 방학식을 하고 목요일에 두 아이를 데리고 근처 물놀이터로 출동했습니다. 

신나게 노는 모습에 저도 기분이 정말 좋더라구요.

그리고 수영장과 에어바운스(미끄럼틀)를 다음날부터 운영한다는 소식에 아이들이 너무 아쉬워하며 내일 또 오자고.. 꽤 긴 시간 놀았는데도 돌아서는 아이들의 발걸음이 무겁네요.

20180726_110050.jpg

 

20180726_110218.jpg

 

20180727_114646.jpg

 

그래서 다음날 또 갔습니다 ㅎㅎ

20180727_112946.jpg

 

전날 그늘에 있었어도 너무나 더워서 이날은 저도 복장 갖춰입고 가서 신나게 놀았답니다.

저 물 쏟아지는 거 맞고 있자니 어찌나 시원하고 재미있던지 아이들보다 제가 더 재미있게 논 것 같아요 ㅎㅎ

20180727_133110.mp4_20180728_223636.247.jpg

20180727_115143.jpg

 

 

작년까지는 둘째 챙기기가 여간 힘든 게 아니었는데

7세, 5세 이제 꽤 컸다고 혼자 데리고 다니기도 괜찮네요.

무료로 운영되는 물놀이터가 이렇게 시설도 훌륭하니 저는 올 여름방학 거의 물놀이터에서 살 것 같아요. 좋은 물놀이터들 투어다니고 싶네요. 유치원 방학하면 심심하다며 툴툴대던 욘석들, 잊지 못할 여름이 되게 해주마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88 [직장맘] 7살은 유아사춘기? [1] 푸르메 2018-02-26 1440
87 [책읽는부모] <나는 차가운 희망보다 뜨거운 욕망이고 싶다> 당연한 권리조차 투쟁해야 하는 imagefile 강모씨 2017-10-29 1440
86 [자유글] 목이 계속 뻐근하네요. bupaman 2017-06-21 1437
8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하늘 100층짜리 집 imagefile [2] 아침 2018-02-22 1434
84 [책읽는부모]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너 한편, 나 한편 imagefile [2] 강모씨 2018-02-28 1430
83 [직장맘] 9세 개똥이의 방학 첫날. [6] 강모씨 2018-07-26 1423
82 [건강] 양선아 기자님 체력키우기 글에 자극받아서 imagefile [4] 아침 2018-07-17 1416
81 [자유글] 친구 남편 장례식장에 다녀왔어요 [1] 아침 2018-02-28 1403
80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표 하브루타를 읽고 [2] 새복맘 2018-08-10 1400
79 [자유글] '강아지똥' 다시 읽고 [4] 난엄마다 2018-08-10 1396
78 [자유글] [새해 이벤트 응모] 내 아이에게 키워주고 싶은 가치 spagent 2018-01-03 1390
77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imagefile [2] xiaoxuan 2018-05-05 1386
76 [책읽는부모] <이상한 정상가족> 당신도 맞고 자랐나? imagefile 강모씨 2018-01-21 1386
75 [요리] 남은 치킨으로 치킨마요덮밥 ^^ imagefile 아침 2018-08-31 1377
74 [책읽는부모] [라틴어수업]을 읽고 [2] 푸르메 2018-03-30 1374
» [자유글] 기다리고 기다리던 진정한 여름. 신나는 물놀이터 ^^ imagefile 아침 2018-07-28 1369
72 [자유글] 마주이야기 imagefile [4] 푸르메 2017-11-24 1363
71 [자유글] [시쓰는엄마] 경계에 서서 [2] 난엄마다 2017-06-12 1363
70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표 하브루타>를 읽고 [2] puumm 2018-08-27 1360
69 [선배맘에게물어봐] 초1 숙제 어디까지 봐줘요? imagefile [5] 푸르메 2017-11-28 1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