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학.

 

오늘부터 여름 방학인 개똥이는 "방학이라도 좋을 게 없다"했다.

. ?

. 학교(돌봄교실)도 가야 하고, 품케어(단지 내 보육시설)도 가야 하니까요.

 

할 말이 없었지만 "미안하다"고 하지는 않았다. 다만 그렇긴 하네공감했다.


사회 생활을 처음 시작했을 때 적응하기 어려웠던 것이 '방학이 없다'는 것이었고 방학이 없는 삶에 겨우 적응했는데, 아이 학교 방학이 되면 '나도 방학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절로 든다.

 

회사 사람들과 조찬회가 있는 날이라 평소 보다 조금 일찍 집을 나서며 아이 방을 들여다보니 벌써 일어나 책(만화책)을 보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시계를 보니 06 40.

방학임에도 불구하고 09시에 시작하는 방과 후 수업에 늦지 않기 위해 늦잠도 못 자는 녀석을 안쓰러워 했던 마음이 싹~ 사라지고 빵! 웃음이 터진다.

 

출근하는 엄마 마음 편하게 해 주는 진짜 효자다.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88 [직장맘] 7살은 유아사춘기? [1] 푸르메 2018-02-26 1462
87 [책읽는부모]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너 한편, 나 한편 imagefile [2] 강모씨 2018-02-28 1459
86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를 읽고 sunhwaone 2017-06-29 1458
8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하늘 100층짜리 집 imagefile [2] 아침 2018-02-22 1455
84 [자유글] 목이 계속 뻐근하네요. bupaman 2017-06-21 1445
» [직장맘] 9세 개똥이의 방학 첫날. [6] 강모씨 2018-07-26 1439
82 [건강] 양선아 기자님 체력키우기 글에 자극받아서 imagefile [4] 아침 2018-07-17 1439
81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표 하브루타를 읽고 [2] 새복맘 2018-08-10 1424
80 [자유글] 친구 남편 장례식장에 다녀왔어요 [1] 아침 2018-02-28 1423
79 [요리] 남은 치킨으로 치킨마요덮밥 ^^ imagefile 아침 2018-08-31 1422
78 [자유글] [새해 이벤트 응모] 내 아이에게 키워주고 싶은 가치 spagent 2018-01-03 1413
77 [자유글] '강아지똥' 다시 읽고 [4] 난엄마다 2018-08-10 1408
76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imagefile [2] xiaoxuan 2018-05-05 1408
75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표 하브루타>를 읽고 [2] puumm 2018-08-27 1403
74 [책읽는부모] <이상한 정상가족> 당신도 맞고 자랐나? imagefile 강모씨 2018-01-21 1400
73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표 하브루타>를 읽고 imagefile xiaoxuan 2018-08-31 1392
72 [자유글] 기다리고 기다리던 진정한 여름. 신나는 물놀이터 ^^ imagefile 아침 2018-07-28 1392
71 [책읽는부모] [라틴어수업]을 읽고 [2] 푸르메 2018-03-30 1388
70 [자유글] 마주이야기 imagefile [4] 푸르메 2017-11-24 1388
69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12기를 발표합니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7-10-17 13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