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 아이들이 100층짜리 집 책을 좋아해서 3권을 가지고 있었는데

베이비트리에서 최근에 나온 하늘 100층짜리집을 보내주셔서

열어보는 순간 저도 좋아서 "꺅!"

아이들도 환호성을 내질렀답니다.

IMGP2337.jpg

 

시리즈의 기본 틀은 4권이 다 동일해요.

초대를 받거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100층짜리 집을 오르거나 내리지요.

10층마다 다른 주인이 살고 있고요.

 

하늘 100층짜리 집은 추운 겨울에 배가 고팠던 박새 추피가

해바라기 씨 한 톨을 심어 보려고 하는데 온 세상이 눈으로 덮여있어

어쩔 줄 몰라하다가 눈송이의 제안으로 구름 속으로 날아들게 되어요.

IMGP2341.jpg

 

씨앗 심을 곳을 찾기 위해 구름들에게 말을 걸었더니 100층으로 올라가보라고 하네요.

IMGP2342.jpg

 

IMGP2343.jpg

 

10층마다 주인이 바뀌는데 구름, 빗물, 무지개, 바람, 눈, 얼음, 번개, 오로라, 공기, 빛이 살고 있어요. 기존 시리즈는 동물들이 등장하는데 하늘 시리즈의 주인들은 아이들의 상상력을 더욱 풍부하게 해줄 수 있을 것 같아요.

IMGP2344.jpg

 

친구들에게 화분도 얻고, 물도 얻고, 무지개빛도 쬐어주고, 바람과 영양소, 입김도 불어넣고

번개 친구들 만나서 약간의 고생도 하며 드디어 100층에 도착하니 해님이 있네요.

그리고 이 집에 사는 모두가 모여 물과 공기, 영양소를 둠뿍 쏟아부어 아주 커다란 해바라기꽃이 피고, 친구들의 도움으로 땅으로 돌아가는데 셀 수 없이 많은 씨앗이 땅으로 쏟아져 내려요.

IMGP2345.jpg IMGP2347.jpg

 

추피와 친구들은 씨앗을 배불리 먹고

땅으로 떨어진 씨앗은 싹을 틔우며 끝이 납니다.

IMGP2348.jpg

 

저희 아이는 7세가 된 지금에야 숫자나 글씨에 조금씩 관심을 보여서

이 책들을 읽는다고 자연스럽게 숫자를 익히거나 하는 효과는 아직 보지 못 했는데요,

제가 느끼는 이 시리즈의 좋은 점은 아이가 스스로 이야기를 꾸며내기에 좋다는 것이에요.

10층마다 새로운 집주인이 등장하면 그 중 2개 층은 작가가 이야기를 풀어내주고

나머지는 그림만으로 되어 있어서

읽어주는 사람과 아이가 주거니 받거니

나머지 층들에 대한 이야기를 꾸며서 서로에게 들려주는 재미가 있네요.

이제는 큰아이가 숫자에도 관심을 보이니 이 책들을 읽다보면 숫자 익히기에도 도움이 될 것 같아요.

 

나머지 책들도 열심히 열심히 올릴게요.

늦어서 죄송하고 좋은 책 경험하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87 [책읽는부모] [엄마의 독서]를 읽고 [3] 푸르메 2018-05-13 1426
86 [책읽는부모] <나는 차가운 희망보다 뜨거운 욕망이고 싶다> 당연한 권리조차 투쟁해야 하는 imagefile 강모씨 2017-10-29 1424
85 [직장맘] 7살은 유아사춘기? [1] 푸르메 2018-02-26 1414
84 [책읽는부모]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너 한편, 나 한편 imagefile [2] 강모씨 2018-02-28 1407
83 [직장맘] 9세 개똥이의 방학 첫날. [6] 강모씨 2018-07-26 1404
82 [건강] 양선아 기자님 체력키우기 글에 자극받아서 imagefile [4] 아침 2018-07-17 1402
»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하늘 100층짜리 집 imagefile [2] 아침 2018-02-22 1401
80 [자유글] 친구 남편 장례식장에 다녀왔어요 [1] 아침 2018-02-28 1378
79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표 하브루타를 읽고 [2] 새복맘 2018-08-10 1375
78 [자유글] [새해 이벤트 응모] 내 아이에게 키워주고 싶은 가치 spagent 2018-01-03 1368
77 [자유글] '강아지똥' 다시 읽고 [4] 난엄마다 2018-08-10 1367
76 [책읽는부모] <이상한 정상가족> 당신도 맞고 자랐나? imagefile 강모씨 2018-01-21 1362
75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imagefile [2] xiaoxuan 2018-05-05 1359
74 [자유글] [시쓰는엄마] 경계에 서서 [2] 난엄마다 2017-06-12 1350
73 [책읽는부모] [라틴어수업]을 읽고 [2] 푸르메 2018-03-30 1344
72 [책읽는부모] 'DIARY 2018 인간이라는 가능성' 제작을 위한 펀딩에 참여해주세요! image indigo2828 2017-11-17 1344
71 [요리] 남은 치킨으로 치킨마요덮밥 ^^ imagefile 아침 2018-08-31 1341
70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초등학교 책읽어 주기 봉사를 기억하며 4월에 기억될 책<검은강아지>를 추천합니다. imagefile [6] aelee76 2018-04-09 1341
69 [자유글] 마주이야기 imagefile [4] 푸르메 2017-11-24 1340
68 [자유글] 기다리고 기다리던 진정한 여름. 신나는 물놀이터 ^^ imagefile 아침 2018-07-28 13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