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계에 서서

 

 

                                                                     낮은곳으로

                                                   

대문이 닫힌다

고개 들어 하늘을 살핀다

일요일 이른 시간

사람들을 깨우고 싶다

이봐

청아한 하늘빛 좀 보시게


 

내리막길에 보이는 관악산 능선이

빼곡한 집들 너머로 선명하다

한 겨울 맑은 날 마냥 깨끗하다


 

유독 올해 아침마다

미세먼지를 살핀다

물도 사먹는데

공기도 사먹어야하나

자본의 끝자락에 닿은 것인가


 

공기청정기에 마스크에

외곽 산자락에 있다는 별장이

더 부러웠다면 

이미 오래전 

그 끝자락이 보였을까


 

4차산업혁명이라고

사람들은 말한다

어찌 새로 올 세상이 

두렵지 않겠냐마는

긍정적으로 

다가오는 이유는 뭘까


 

가만히 보니 

내 가진 게 없어서인가

아니다

내 가진 게 많아서인가


 

움켜쥐지 않고

나눠보려 하고

외면하지 않고

함께 아파하고

함께 기뻐하고


 

무소유가 소유가 되는

함께 하는 것이

당연한 세상이 오려나

파란 하늘빛이

생각의 문을 열었다



 

-----------------------

오랜만에  일요일 이른 시간에 밖을 나왔네요. 하늘빛이 너무 예뻐서 시야가 탁트인 게 마냥 좋아 똑똑똑 사람들을 깨우고 싶었어요. 이리 맑은 하늘을 반가워하다니 미세먼지가 나의 일상과 더 이상 뗄래야 뗄 수 없구나,  살랑대는 바람에 나부끼는 나뭇잎을 짧게라도 표현하고 싶다 생각했는데 생각이란 이리 엉뚱한가봅니다.

 

제게는 현재 두가지 필명이 있습니다.

베이비트리에서 사용하는 '난엄마다'와 '낮은곳으로'.

'낮은곳으로'로 쓴 시 한편 더 올립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87 [책읽는부모] <나는 차가운 희망보다 뜨거운 욕망이고 싶다> 당연한 권리조차 투쟁해야 하는 imagefile 강모씨 2017-10-29 1415
86 [책읽는부모] [엄마의 독서]를 읽고 [3] 푸르메 2018-05-13 1410
85 [직장맘] 7살은 유아사춘기? [1] 푸르메 2018-02-26 1402
84 [직장맘] 9세 개똥이의 방학 첫날. [6] 강모씨 2018-07-26 1396
83 [건강] 양선아 기자님 체력키우기 글에 자극받아서 imagefile [4] 아침 2018-07-17 1390
82 [책읽는부모]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너 한편, 나 한편 imagefile [2] 강모씨 2018-02-28 1389
81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하늘 100층짜리 집 imagefile [2] 아침 2018-02-22 1389
80 [자유글] 친구 남편 장례식장에 다녀왔어요 [1] 아침 2018-02-28 1368
79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표 하브루타를 읽고 [2] 새복맘 2018-08-10 1367
78 [자유글] '강아지똥' 다시 읽고 [4] 난엄마다 2018-08-10 1358
77 [자유글] [새해 이벤트 응모] 내 아이에게 키워주고 싶은 가치 spagent 2018-01-03 1358
76 [책읽는부모] <이상한 정상가족> 당신도 맞고 자랐나? imagefile 강모씨 2018-01-21 1354
75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imagefile [2] xiaoxuan 2018-05-05 1349
» [자유글] [시쓰는엄마] 경계에 서서 [2] 난엄마다 2017-06-12 1347
73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초등학교 책읽어 주기 봉사를 기억하며 4월에 기억될 책<검은강아지>를 추천합니다. imagefile [6] aelee76 2018-04-09 1337
72 [책읽는부모] 'DIARY 2018 인간이라는 가능성' 제작을 위한 펀딩에 참여해주세요! image indigo2828 2017-11-17 1337
71 [책읽는부모] [라틴어수업]을 읽고 [2] 푸르메 2018-03-30 1333
70 [자유글] 마주이야기 imagefile [4] 푸르메 2017-11-24 1331
69 [자유글] 기다리고 기다리던 진정한 여름. 신나는 물놀이터 ^^ imagefile 아침 2018-07-28 1327
6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12기를 발표합니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7-10-17 13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