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시집 <꼼짝마, 소도둑!>,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2권을 받았으나 개똥이는 통~ 관심이 없었습니다.

 

나도 읽고, 녀석도 읽게 할 좋은 방법이 없을까?
고민하다가 녀석에게 제안을 했습니다.

. 엄마가 동시집을 읽을까 하는데, 같이 읽어 볼래?
. 음... 별로예요.
. 봐봐 글자도 별로 없어.
. 음...
. 순서대로 읽을 필요도 없고 넘기다가 네가 맘에 드는게 있으면 소리내서 읽어줘
. 그럴까요?

 

도서_동시_꼼짝마.jpg

- 설화를 바탕으로 한 동시집 <꼼짝마, 소도둑!>

 

아이가 흥미를 가질만한 것으로 골라 읽었던 <꼼짝마, 소도둑!>은 설화가 대한, 그 시절에 대한 이해가 어느 정도 되어야 하는데 아이에게는 쉽지 않아 보였고, 살짝 거부감이 드는 부분도 없지 않았습니다.

 

도서_동시_빵점.jpg

- 아이가 고른 <빵점에도 이유가 다 있다>

 

도서_동시_빵점2.jpg

- 녀석에게 제안하기 좋았던 몇 글자 안되는 시 한편.

 

도서_동시_빵점1.jpg

- 한 쪽을 초과하지 않는 시만 골라 읽었던.

 

제가 먼저 시를 골라 읽었습니다.
개똥이는 경청했고, 이해가 안되는 부분은 질문도 했습니다.

다음은 개똥이 차례.
녀석은 제일 글자가 제일 적은 시를 골라 소리 내어 읽고 엄마를 독촉 했습니다.

 

그렇게 시를 읽는 동안
별하나에 追憶(추억)과
별하나에 사랑과
...
별하나에 詩(시)와
별하나에 어머니、어머니、

가 맴돌았습니다.

각자 한권의 절반 이상을 읽었을 무렵 남편이 교체 투입되었습니다.
남편이 제가 넘긴 시집에서 한편 골라 읽으려니 개똥이가 항의 합니다.
"그건 아까 엄마가 읽어 주셨어요. 딴거 고르세요~"

남편과 아이는 한참 동안 시 한편을 주거니 받거니 소리 내어 읽더니 완독은 아니어도 거의 다 읽고 서로 뿌듯 해 했습니다.

 

앞으로 동시집은 이렇게 읽으면 좋을 듯 합니다.
다음에는 3권을 준비해야 겠습니다.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08 [자유글] [시쓰는엄마]수많은 넋을 기리며 [2] 난엄마다 2017-06-11 1886
107 [책읽는부모] 11기 지원합니다~ 푸르메 2017-05-15 1883
106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2기 신청합니다. kolmani 2017-10-16 1878
105 [건강] 양선아 기자님 체력키우기 글에 자극받아서 imagefile [4] 아침 2018-07-17 1877
104 [책읽는부모] [엄마의 독서]를 읽고 [3] 푸르메 2018-05-13 1869
103 [자유글] 집에가면서 치킨이나 사들고.. bupaman 2017-06-13 1866
102 [책읽는부모] <나는 차가운 희망보다 뜨거운 욕망이고 싶다> 당연한 권리조차 투쟁해야 하는 imagefile 강모씨 2017-10-29 1865
101 [직장맘] 7살은 유아사춘기? [1] 푸르메 2018-02-26 1863
100 [자유글] 금요일아 얼른되라~ [1] bupaman 2017-06-08 1848
99 [자유글] 금요일이 제일 좋네요~ㅎ [1] bupaman 2017-06-09 1847
98 [자유글] 베이비트리 오시는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1] 서이슬 2017-12-31 1846
97 [책읽는부모] <이상한 정상가족> 당신도 맞고 자랐나? imagefile 강모씨 2018-01-21 1841
96 [자유글] 추석 얼마 안남아 그런지.. 월요병 심하네요 ㅠ qowp32 2017-09-25 1838
95 [자유글] 여러분 하늘에 세월호 리본 보셨어요? bupaman 2017-03-24 1836
94 [건강] 부탄의 행복정책 전문가 줄리아 킴Julia Kim 선생님과 함께하는 시민 참여형 강연회 image indigo2828 2017-08-10 1814
93 [자유글] 계절이 바뀌고 있음을 imagefile [4] 아침 2018-08-28 1812
92 [책읽는부모] 2018 인디고 유스 북페어 - 인간이라는 가능성 image indigo2828 2018-07-14 1812
91 [자유글] 기다리고 기다리던 진정한 여름. 신나는 물놀이터 ^^ imagefile 아침 2018-07-28 1811
90 [자유글] 1-2학년 교과과정 학부모설명회에 다녀왔어요. [4] 푸르메 2017-03-15 1806
89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imagefile [2] xiaoxuan 2018-05-05 180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