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먹고 싶어



벌써 끝났나
무슨 일이지
아이 학교
공중전화번호다

발신자 확인
큰 아이다
아무번호 하나 누르고

엄마!

오늘 ...... 맛있었어
뭐라구?
오늘 꽃게 너무 맛있었어!
아 그랬구나
다 먹었어 또 먹고 싶어
정말 맛있었어
그래 저녁에 뭐해줄까

꽃게 크흐흐
아직 한 교시 남았어
저녁에 봐

점심 먹고
쉬는 짧은 시간
엄마에게 전화해
급식으로 나온
꽃게가 맛있었다고
좋아하는 아이

하루 중
학교에서 친구들과 먹은
맛있는 한 끼에

아이는 행복하다

 

맛있었다고

전화해줘서

엄마까지

두 배로 행복하다 




---------------
2017. 6.13. 급식이 맛있었던 날

아침에 늦더라도 밥을 챙겨먹고 가는 큰아이가 급히 전화를 했다. 이름을 부르기 급하게 아이의 행복감이 밀려왔다. 점심으로 먹은 꽃게가 맛있어서 다 먹었다고. 어렸을 때는 오히려 가려먹는 게 없었는데 크면서 해물이 들어간 걸 먹기 힘들어하는 아이가 꽃게가 맛있었다하니 정말 맛있었나부다. 저녁에 뭐해줄까 했는데 꽃게란다. 수업이 다 끝나지 않았는데도 급히 전화해서 맛있게 먹은 점심 얘기를 전해주는 아이, 엄마에게 맛있었다고 행복했다고 이렇게 맛있는 거 해달라고 엄마가 부르고 싶었나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68 [건강] *입춘대길 건양다경 (立春大吉 建陽多慶)* file kkebi33 2017-02-06 1870
167 [건강] 미세먼지꽃가루로부터가족을지키는방법'굿바이아토피교실'접수중입니다-[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7-04-07 1868
166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를 읽고 [4] 새복맘 2018-07-10 1860
165 [가족] 저도 어제 처음 알았네요~~ kabonjwa 2017-04-01 1853
164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10기 지원해봐요! :) eyesaram84 2017-01-31 1850
163 [자유글] [시쓰는엄마] 욕심 난엄마다 2017-02-15 1839
162 [건강] 새해에도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image [8] 푸르메 2018-01-01 1836
161 [자유글] 어른이 봐도 재미있는 김영진 그림책 imagefile 아침 2018-06-15 1835
» [자유글] [시쓰는엄마] 또 먹고 싶어 [5] 난엄마다 2017-06-14 1834
159 [자유글] 딸 키우는 재미 중 하나...^^ imagefile [4] 아침 2018-07-15 1831
15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1기]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1] hawoo7 2017-07-02 1829
157 [가족] 공연 소개 [치고 받고 놀래] 푸르메 2017-02-06 1826
156 [자유글] 반가워요~~ [3] ?????? 2017-03-23 1823
155 [요리] 베이킹이 이렇게 쉽다니~ 통밀 생크림 케이크 imagefile [2] 아침 2017-10-26 1821
154 [직장맘] 유치원에 다시 간 9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6] 강모씨 2018-02-04 1820
153 [책읽는부모] 2017년 독서 목록 & TOP 10 imagefile [4] 강모씨 2018-02-23 1811
152 [건강] 아이 안구(흰자)가 엄청나게 부어 놀란 이야기 [2] 아침 2017-11-27 1809
151 [자유글] 잊을 수 없는 장소 난엄마다 2017-03-26 1805
150 [자유글] 아침부터 삼겹살 구웠습니다 ㅎ [1] bupaman 2017-03-21 1805
149 [자유글] 현재 모유수유를 하고 있거나 중단한 어머니들을 찾고 있습니다~ zzz0621 2017-08-10 1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