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읽는 부모 지원해봅니다.

예전에는 지원하면 거의 다 되는 분위기였는데...

요즘은 새롭게 도전하시는 분들도 많이 계셔서 경쟁률이 높아져서 어찌 될지 모르겠지만,

고민도 털어 놓을 겸 지원해봅니다~~~


첫째가 학교에 가면서 부터 아침식사를 꼭 먹었으면 싶은데, 아이가 아침에는 입맛이 없어서 아침식사를 거부합니다. 어린이집 다닐 때에도 종종 먹기 싫다고 하면, 굶고 가는 날도 있긴 했는데...어린이집에서는 아침에 과일 간식이라도 주는데, 학교에서는 간식도 없고, 우유급식도 싫어해서 안마시니 점심시간까지 굶게 되니 걱정이에요.

아침에 일어나는 걸 힘들어 해서 늦게 일어나게되니 잠이 덜 깨서 입맛이 없는 것 같아서 일찍 재우려고 하는데, 그것도 잘 안되고...아이가 좋아할 만한 아침식사 메뉴로 고민이 많네요.

잘 안먹으면 엄마 의욕도 상실되서 대충 때우게 되기도 하고요. 아이가 편식을 하는 편은 아닌데, 아침에 입맛이 없으면 먹기 싫다고 하니 억지로 먹이기도 힘들고...아이가 좋아하는 메뉴로 구슬려서 한입씩 먹어보게 하고 있어요.

주먹밥, 찐빵, 누룽지, 계란후라이, 닭죽 이렇게 돌아가며 먹이고 있습니다. 

아침에 밥에 국으로 주면 가장 좋을 것 같은데, 아이가 평소에도 좋아하는 반찬을 밥은 잘 안먹어요.


둘째(6세)는 아침에 일어나면 바로 식욕이 있는 편이라 뭐든 먹고 싶어하는데요.

그 대신에 밥 먹을 때 장난하고, 말하고 즐겁기는 하지만 먹는 속도가 늘어집니다. 저녁식사 할 때는 꼭 형이랑 장난을 치거나, 식사하는 자리를 떠났다가 돌아왔다가 식사 태도가 좋지 않아 걱정입니다.

밥을 다 먹으면 디저트를 준다며 식사를 마치도록 유도하기는 하는데, 습관 들이기가 잘 안되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6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11기 지원해봅니다! newturn1986 2017-05-11 1876
167 [건강] 미세먼지꽃가루로부터가족을지키는방법'굿바이아토피교실'접수중입니다-[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7-04-07 1872
166 [건강] *입춘대길 건양다경 (立春大吉 建陽多慶)* file kkebi33 2017-02-06 1872
165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를 읽고 [4] 새복맘 2018-07-10 1867
164 [가족] 저도 어제 처음 알았네요~~ kabonjwa 2017-04-01 1855
163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10기 지원해봐요! :) eyesaram84 2017-01-31 1854
162 [자유글] 어른이 봐도 재미있는 김영진 그림책 imagefile 아침 2018-06-15 1847
161 [건강] 새해에도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image [8] 푸르메 2018-01-01 1845
160 [자유글] [시쓰는엄마] 또 먹고 싶어 [5] 난엄마다 2017-06-14 1843
159 [자유글] [시쓰는엄마] 욕심 난엄마다 2017-02-15 1841
158 [자유글] 딸 키우는 재미 중 하나...^^ imagefile [4] 아침 2018-07-15 1840
15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1기]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1] hawoo7 2017-07-02 1832
156 [가족] 공연 소개 [치고 받고 놀래] 푸르메 2017-02-06 1830
155 [요리] 베이킹이 이렇게 쉽다니~ 통밀 생크림 케이크 imagefile [2] 아침 2017-10-26 1829
154 [직장맘] 유치원에 다시 간 9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6] 강모씨 2018-02-04 1828
153 [자유글] 반가워요~~ [3] ?????? 2017-03-23 1827
152 [책읽는부모] 2017년 독서 목록 & TOP 10 imagefile [4] 강모씨 2018-02-23 1821
151 [건강] 아이 안구(흰자)가 엄청나게 부어 놀란 이야기 [2] 아침 2017-11-27 1819
150 [자유글] 아침부터 삼겹살 구웠습니다 ㅎ [1] bupaman 2017-03-21 1811
149 [자유글] 잊을 수 없는 장소 난엄마다 2017-03-26 18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