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해외에서 포대기 열풍이 불고 있다는데요,

정작 우리나라에선 매는 방법이 어렵다는 이유로

대체로 어깨띠를 선호하는 거 같아요. 


제 주변만 봐도 포대기 매는 엄마는 거의 없어요.

동네에서 가끔 마주치는 (젊은) 할머니들 빼고는요. 


저도 제대로 매지 못하고요, 

매더라도 십분에 한번씩 다시 매야하는 번거로움이...  --; 


얼마전 ebs 다큐프라임에서 만든 전통육아의 비밀을 봤어요. 

아이를 늘상 업어주고 안아주고...  거의 끼고 살았던 우리 선조들의 육아법이

우리 아이들에게 정서적 안정감을 줬다는 내용이 와닿더라고요.




[ebs다큐프라임]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2012.1.4)  - 출처 : 유투브





“한류 히트상품 ‘포대기(Podaegi)’ 아시나요?”  - 출처 : 파이낸셜뉴스 (2012.2.12)


영국의 한 육아전문 온라인쇼핑몰. 상품 설명을 위한 사진 속에는 색색의 천으로 아기를 둘러멘 엄마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아기와 엄마가 금발 머리를 하고 있다는 것 외에는 상당히 익숙한 풍경이다. 가격은 54달러($), 그리고 그 상품의 이름은 다름 아닌 'Podaegi(포대기)'였다. 


쇼핑몰을 운영하는 리사 올랜디 코너(Lisa Orlandi-Korner)는 "잠들기를 거부하던 첫째 딸을 포대기에 감싸는 순간 거짓말처럼 잠이 들어 놀라웠다"며 포대기를 팔기 시작한 배경에 대해 말했다. 그는 "아이와 정서를 교감하는 기분이 더 강했을 뿐 아니라 가벼워서 다른 일을 함께 하기 좋았다"고 덧붙였다. 

  


2012021201001058600048682.jpg바다 건너 불고 있는 '포대기' 열풍이 심상찮다. 갓난아기를 의복 위에 싸서 추위를 막을 뿐 아니라 엄마와 밀착돼 가장 가까이서 돌볼 수 있는 한국식 전통 육아법에 외국인들이 큰 관심을 보이는 것이다. 


구글 영어판에서 포대기의 영어식 표현인 'Podaegi'를 입력하니 '자동 검색어(자주 검색하는 단어를 자동으로 완성해 보여주는 것)'로 만들어졌다. 검색 결과는 약 7만 5300개였다. 


또 사진을 클릭하니 각양각색의 천과 방법으로 포대기를 감싼 서양의 부모들을, 유튜브에서는 포대기를 매는 방법 등을 상세히 담은 동영상을 볼 수 있었다. 


국내에서도 몇몇 매체에 의해 이같은 '포대기 열풍'이 소개되기도 했다. 지난 4일 EBS <다큐프라임> '오래된 미래 전통 육아의 비밀' 편에서는 최근 '애착육아'란 이름으로 서양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전통 육아법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12일 SNS 등 온라인에서도 '또 다른 한류'라며 포대기가 재조명을 받았다. 포대기가 한류용품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누리꾼들은 선조의 지혜에 대한 자랑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는 분위기였다. 


포대기를 애용한다는 직장인 박소연씨(31)는 "포대기를 하면 아기를 제대로 보살피고 있다는 느낌이 드는 것 같다"면서 "외국인들도 좋아하는지는 몰랐는데 사라져가는 전통 문화가 세계적으로 인정 받는 것 같아 뿌듯하다"고 전했다. humaned@fnnews.com 남형도 기자


2012021201001058600048683.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28 [다이어트 30화] 허벅지에 비밀 있다 imagefile 김미영 2010-06-30 16061
3227 [자유글] 장난감 아직도 구입하세요? 빌려 쓰면 1석3조 imagefile 김미영 2010-12-22 16052
» [자유글] 포.대.기.... 전 정말 힘들던데 imagemoviefile [4] anna8078 2012-02-20 15984
3225 [직장맘] 여름휴가, 그리고 서울휴가 imagefile yahori 2010-08-27 15976
3224 [살림] 보름달 따라 달뜬 몸과 마음, 행여 탈날라 imagefile babytree 2011-09-06 15908
3223 [살림] 단순하게 우직하게 부엌으로 돌아오는 옛날 살림 image 베이비트리 2013-12-02 15898
3222 [자유글] 숨어서 하는 노래가 더 애절한 이유 imagefile songjh03 2010-06-01 15883
3221 비 맞으며 낭만 젖다 피부병 생길라 imagefile babytree 2010-06-22 15868
3220 [자유글] 서른다섯번째 생일, 감동의 도가니 남편의 미역국 imagefile [16] 양선아 2012-03-16 15839
3219 [자유글] ‘육아필수 앱’ 아이 울음·부모 불안 달랜다 image sano2 2011-07-12 15822
3218 [자유글] 출산 장려하더니…‘휴직급여’ 돈없어 못준다 imagefile babytree 2010-11-30 15796
3217 "뭐라고요?…'사오정' 내 친구 혹시 난청? imagefile babytree 2011-02-22 15714
3216 [직장맘] "법제처, 육아휴직 경력으로 불인정 한다"? yahori 2012-01-13 15701
3215 내 몸이 웃는 온도…내복 착용해 맞추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02-08 15668
3214 [자유글] 엄마젖 먹일 사회환경이 필요하다 imagefile babytree 2011-08-09 15524
3213 [자유글] 무상급식, 아이의 자존감 / 김은형 imagefile babytree 2011-08-18 15500
3212 “한 판만 더”…멈출 수 없는 병 ‘도박 중독’ imagefile babytree 2010-09-28 15482
3211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5475
3210 [책읽는부모] '황쌤의 자연관찰 책놀이' 1 - 나비 imagefile [4] 황쌤의 책놀이 2014-03-09 15441
3209 [직장맘] 비오는 날 아침...오늘도 지각 했당 ㅠ.ㅠ imagefile [6] yahori 2011-10-14 15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