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지 못할 크리스마스를 보냈어요.

저는 독감에 걸려 몸져 눕고,

두 아이들은 장염에 걸려서 토하고 열나고..

아픈데 엄마 옆에도 못 가니 짜증은 있는대로 부리고 둘이 싸움박질 하고 울고 불고..

영혼이 들락날락하는 상황이었답니다.

남편은 끼니 챙기고 치우고, 아이들 뒤치닥거리하고 놀아주고 책 읽어주고

잘 준비랑 데리고 자는 것까지 오로지 혼자 한 데다가 아픈 제 뒤치닥거리..

뒤이어 아이들 병수발에 짜증받아주기까지.. 고생을 많이 했어요.

 

다행히 어제는 아이들이 많이 좋아지고

저도 격리기간 끝나서 전쟁같은 시간은 끝났네요.

항상 듣던 아이들 노는 소리에 새삼스럽게 행복함을 느낀 하루였어요.

식상하게 들릴 수 있어도 가족이 최고, 건강이 최고네요 ^^

 

가족과 함께 즐거운 연말 보내시고,

새해에도 가정에 사랑과 건강과 행복이 함께 하시길 바랄게요.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

 

2018년새해인사2.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27 [다이어트 30화] 허벅지에 비밀 있다 imagefile 김미영 2010-06-30 16050
3226 [자유글] 장난감 아직도 구입하세요? 빌려 쓰면 1석3조 imagefile 김미영 2010-12-22 16030
3225 [자유글] 포.대.기.... 전 정말 힘들던데 imagemoviefile [4] anna8078 2012-02-20 15970
3224 [직장맘] 여름휴가, 그리고 서울휴가 imagefile yahori 2010-08-27 15964
3223 [살림] 보름달 따라 달뜬 몸과 마음, 행여 탈날라 imagefile babytree 2011-09-06 15904
3222 [살림] 단순하게 우직하게 부엌으로 돌아오는 옛날 살림 image 베이비트리 2013-12-02 15855
3221 [자유글] 숨어서 하는 노래가 더 애절한 이유 imagefile songjh03 2010-06-01 15841
3220 비 맞으며 낭만 젖다 피부병 생길라 imagefile babytree 2010-06-22 15833
3219 [자유글] 서른다섯번째 생일, 감동의 도가니 남편의 미역국 imagefile [16] 양선아 2012-03-16 15824
3218 [자유글] ‘육아필수 앱’ 아이 울음·부모 불안 달랜다 image sano2 2011-07-12 15813
3217 [자유글] 출산 장려하더니…‘휴직급여’ 돈없어 못준다 imagefile babytree 2010-11-30 15776
3216 "뭐라고요?…'사오정' 내 친구 혹시 난청? imagefile babytree 2011-02-22 15695
3215 [직장맘] "법제처, 육아휴직 경력으로 불인정 한다"? yahori 2012-01-13 15690
3214 내 몸이 웃는 온도…내복 착용해 맞추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02-08 15652
3213 [자유글] 엄마젖 먹일 사회환경이 필요하다 imagefile babytree 2011-08-09 15513
3212 [자유글] 무상급식, 아이의 자존감 / 김은형 imagefile babytree 2011-08-18 15482
3211 “한 판만 더”…멈출 수 없는 병 ‘도박 중독’ imagefile babytree 2010-09-28 15469
3210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5452
3209 [책읽는부모] '황쌤의 자연관찰 책놀이' 1 - 나비 imagefile [4] 황쌤의 책놀이 2014-03-09 15416
3208 [직장맘] 비오는 날 아침...오늘도 지각 했당 ㅠ.ㅠ imagefile [6] yahori 2011-10-14 15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