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d37072f2d8befe279ab24a495c3a8a.


[하니스페셜] 베이비트리-특집 ‘장난감, 어떻게 할까요?’

비싸게 사도 1~2주 갖고 놀다가 싫증


서울시녹색장난감도서관 연회비 1만원이면 무한 공짜로 

 


장난감을 사주자니, 너무 비싸고. 그렇다고 장난감을 무조건 안 사줄 수도 없고…. 주머니 사정이 뻔한 엄마들은 장난감 한 개를 살 때도 딜레마에 빠집니다. 큰 맘 먹고 아이와 장난감 가게에 동행한 것이 화근일까요. 수만원을 호가가는 마론인형세트나 로봇세트를 사달라고 졸라대는 아이를 겨우 달래어 손바닥만한 자동차나 헝겊인형을 사주려고 했더니, 그것조차도 수천원을 호가해 망설여야만 하는 게 현실입니다.


베이비마사지 등 강의도 1만원


그럼에도 자녀만을 위한 특별한 장난감을 갖게 해주고 싶은 게 엄마의 마음이죠. 이럴 때 경제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요?


28개월 된 딸 채원이를 두고 있는 김혜정(40·서울시 서대문구 아현동)씨는 지금껏 채원이한테 장난감을 사준 적이 거의 없습니다. “비싼 장난감을 사줘도 그때뿐이고, 기껏해야 1~2주 갖고 놀다가 싫증내고 또 사달라고 조르기 일쑤죠. 아니 그 이전에 고장나지 않으면 다행이지요. 아이한테 꼭 새 제품을 사줄 필요가 없겠더라구요. 돈이 너무 아깝잖아요.”


김씨가 대신 선택한 곳은 지하철2호선 을지로입구역사 안에 위치한 서울시녹색장난감도서관. 채원이가 태어나자마자 회원으로 가입한 뒤부터 지금껏 매주 이곳에서 장난감을 빌려쓰고 있습니다. 아기체육관, 가베 등 원목교구, 퍼즐, 인형, 한글놀이, 역할 및 음률놀이 용품 등 유명 브랜드의 고급 장난감까지 갖추고 있습니다. 김씨는 “연회비 1만원만 내면 된다”며 “베이비마사지, 유리드믹스 등의 강의도 한달에 1만원만 내면 수강할 수 있어 경제적”이라고 말합습니다.


또래 어울리고 직접 체험까지


 실제 지난달 11일 오전 서울시녹색장난감도서관을 찾았을 때도 김연숙 오감발달놀이연구소장의 ‘오감발달 베이비 마사지’ 수업이 한창이었습니다. 수업에 참여하는 20여명의 엄마와 아이들의 눈빛이 초롱초롱 빛났고, 모두 강의에 흠뻑 빠져 있었습니다. “나뭇잎들이 빨갛게, 노랗게 물들었어요. 너무 예쁘죠? 하늘에서 떨어지는 나뭇잎들을 한번 맞아볼까요? 자~ 아이들이 온몸으로 느낄 수 있도록 이렇게 흩뿌려주세요. 주운 나뭇잎으로 왕관을 만들어보세요. 너무 멋지죠?” 수업에 참여한 채원이도 나뭇잎으로 만든 왕관을 쓰고 나서 까르르~ 함박웃음을 터뜨리네요.

강의를 끝내고 나온 채원이는 이날 유독 화장대 장난감에 관심을 보였습니다. “마음에 들어? 이걸 빌려갈까?”라고 김씨가 딸에게 물어봅니다. “또래와 어울리고, 직접 체험한 뒤 빌릴 수 있어서 다행이지요. 화장대를 갖고 놀다가 이곳에서 싫증내면 빌리지 않아도 되고, 빌려가겠다고 하면 비용을 내면 택배로 받을 수 있어요.”


소중히 다루는 습관 저절로


이곳에는 장난감대여코너와 별개로 자유놀이실(실내놀이터)이 갖춰져 있습니다. 돌쟁이 아이의 엄마인 이지은(31·서울시 동대문구)씨는 “비싼 돈 들여 키즈카페에 가지 않아도 이곳에 오면 나와 아이 모두 하루종일 재밌고 유익한 시간을 보낼 수 있다”며 “엄마들과 아동 발달상황이나 육아 및 교육 정보를 나눌 수 있다는 점도 마음에 든다”고 말했습니다.


장난감을 소중히 다루는 습관을 아이한테 심어주는데도 대여 장난감이 훨씬 더 유용합니다. 강민경(33)씨는 “3살 된 아들한테 잘 갖고 놀다가 반납해야 한다고 일러주니 쉽게 싫증을 내지 않고 빌려쓰는 동안 장난감을 함부로 쓰지 않는다”고 말합니다.


대여 장난감이라고 해서 청결·위생 문제를 걱정한다면 오산입니다. 조금이라도 손상된 제품은 바로 새 제품으로 교체될 뿐 아니라 대여 후 반납된 제품은 철저한 세척·살균·항균 처리 과정을 거친 뒤 개별적으로 비닐팩에 포장되므로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서울시녹색장난감도서관 이용방법은 http://seoul.childcare.go.kr 내 ‘장난감·도서 대여’ 코너 참조. 문의 02-753-0222~3. 글·사진 김미영 기자 kimmy@hani.co.kr














 

이곳에 가면 빌려쓰는 장난감 천국

⊙ 서울(02)


강남구 육아지원센터(www.gncare.go.kr)


546-1752, 4(개포), 546-1874(논현), 546-1735(청담), 546-1768(대치)


강동구 강동어린이회관 동동레코텍(www.gdkids.or.kr) 486-3516~8


강북구 강북구장난감도서관(www.bestbun3.or.kr) 980-6775


강서구 강서구보육정보센터 영유아플라자 키득키득놀잇감터(www.gskids.or.kr) 2064-2730~2


광진구 광진구보육정보센터 영유아플라자(www.gjcare.go.kr) 467-1828


구로구 구로꿈나무장난감나라(toy.guro.go.kr) 868-4008(구로동), 2611-3202(개봉동)


금천구 장난감나라(www.toyworld.or.kr) 894-2221(시흥점), 858-5755(독산점)


노원구 장난감도서관 놀이아띠(www.nwccic.or.kr) 930-1944


도봉구 보육정보센터 장난감나라(www.unilib.dobong.kr) 3494-3371


동대문구 보육정보센터 느티나무장난감방(ddmccic.or.kr) 2237-5800


동작구 보육정보센터 로야장난감대여점(djtoy.linkone.co.kr) 820-1632


마포구 마포장난감대여점 712-2486~7(1호 도화점) 325-0964~5(2호 망원점)


서초구 서초구보육정보센터 영유아플라자 장난감도서관(youngua.seocho.go.kr) 2155-8678


성동구 무지개장난감세상(sdtoy.linkone.co.kr) 2286-6091


성북구 성북구영유아플라자 아이조아(ijoa.gongdan.go.kr) 918-8080


용산구 아이노리장난감나라(www.yongsan-toy.or.kr) 790-5047


은평구 은평구영유아플라자 라온장난감나라(www.jnccic.or.kr) 351-3629~30


종로구 종로구영유아플라자 장난감도서관 숲속놀이터(www.jnccic.or.kr) 399-0891


중랑구 중랑구장난감대여센터(jungnang.webstore.kr) 436-3670~1(중랑점), 439-6703~4(면목점)


⊙ 인천(032)


도담도담장난감월드(www.dodamtoys.or.kr) 422-7833~4(남동구 예술회관점), 552-7833~4(계양구 작전점), 772-0252(동구 현대시장점), 529-0252(부평구 부평역점), 515-0252(부평구 부개역점), 551-9252(계양구 박촌역점), 548-9252(계양구 동양도서관점), 888-0252(남구 숭의점), 564-0252(서구 검단점), 260-3702(남동구 종합비즈니스센터점), 836-6001~3(옹진군 백령점), 934-4828(강화 누리아이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 [자유글] 장난감 아직도 구입하세요? 빌려 쓰면 1석3조 imagefile 김미영 2010-12-22 16068
3227 [다이어트 30화] 허벅지에 비밀 있다 imagefile 김미영 2010-06-30 16065
3226 [자유글] 포.대.기.... 전 정말 힘들던데 imagemoviefile [4] anna8078 2012-02-20 15993
3225 [직장맘] 여름휴가, 그리고 서울휴가 imagefile yahori 2010-08-27 15978
3224 [살림] 보름달 따라 달뜬 몸과 마음, 행여 탈날라 imagefile babytree 2011-09-06 15918
3223 [살림] 단순하게 우직하게 부엌으로 돌아오는 옛날 살림 image 베이비트리 2013-12-02 15911
3222 [자유글] 숨어서 하는 노래가 더 애절한 이유 imagefile songjh03 2010-06-01 15894
3221 비 맞으며 낭만 젖다 피부병 생길라 imagefile babytree 2010-06-22 15883
3220 [자유글] 서른다섯번째 생일, 감동의 도가니 남편의 미역국 imagefile [16] 양선아 2012-03-16 15850
3219 [자유글] ‘육아필수 앱’ 아이 울음·부모 불안 달랜다 image sano2 2011-07-12 15828
3218 [자유글] 출산 장려하더니…‘휴직급여’ 돈없어 못준다 imagefile babytree 2010-11-30 15800
3217 "뭐라고요?…'사오정' 내 친구 혹시 난청? imagefile babytree 2011-02-22 15725
3216 [직장맘] "법제처, 육아휴직 경력으로 불인정 한다"? yahori 2012-01-13 15708
3215 내 몸이 웃는 온도…내복 착용해 맞추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02-08 15674
3214 [자유글] 엄마젖 먹일 사회환경이 필요하다 imagefile babytree 2011-08-09 15528
3213 [자유글] 무상급식, 아이의 자존감 / 김은형 imagefile babytree 2011-08-18 15506
3212 “한 판만 더”…멈출 수 없는 병 ‘도박 중독’ imagefile babytree 2010-09-28 15487
3211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5482
3210 [책읽는부모] '황쌤의 자연관찰 책놀이' 1 - 나비 imagefile [4] 황쌤의 책놀이 2014-03-09 15453
3209 [직장맘] 비오는 날 아침...오늘도 지각 했당 ㅠ.ㅠ imagefile [6] yahori 2011-10-14 154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