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끼는 기본!”…“두 끼면 어때?”

조회수 10280 추천수 0 2010.04.27 13:39:10

소화시간·생활패턴 따지면 ‘하루 3회’ 원칙

청소년·임산부·당뇨환자 ‘아침’ 꼭 챙겨야

오랜 ‘두 끼 습관’ 일부러 바꿀 필요는 없어

횟수보다 식단 균형 중요…규칙적 식사를



 





ec6261a5e3cc1c5d5f682e0887e2bf09. » “세 끼는 기본!”…“두 끼면 어때?”



균형 잃지않는 나만의 ‘끼니 공식’



“너 하루에 몇 끼 먹니?”



“나 아침은 먹지 않고 점심, 저녁 이렇게 두 끼 먹는데. 넌?”



“세 끼를 꼬박 먹지. 그래야 건강하잖아. 실제로 난 세 끼를 먹고 난 뒤부터 살도 빠지고 몸도 좋아졌어.”



“근데 난 두 끼를 먹어도 건강한데? 오히려 아침밥을 먹으면 소화도 안 되고, 더부룩해. 지금은 아침밥을 먹으려 해도 그게 잘 안 되고. 두 끼 먹어도 건강에 이상이 없으면 괜찮은 것 아니야?”



두 끼를 먹을 것인가, 세 끼를 먹을 것인가. 많은 사람의 고민 중 하나다. 그동안 건강을 위해 한결같이 세 끼 식사의 중요성이 강조돼 왔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하기 때문이다. 바쁜 일상 속에서 잠을 줄여가면서까지 아침밥을 챙겨 먹는 것이 보통 일이 아니다. 맞벌이 부부는 더욱 그렇다. 질병관리본부 조사를 보면, 5명에 1명꼴로 아침을 먹지 않는다. 10대와 20대의 아침 결식률은 30~40%에 이르며, 매년 증가 추세에 있다. 반면 사람들의 머릿속엔 “하루 세 번, 아침은 임금처럼, 점심은 정승처럼, 저녁은 거지처럼 먹어야 건강하다”는 인식이 뿌리깊이 박혀 있고, 언젠가는 이를 실천하리라 마음을 먹곤 한다. 정말 세 끼를 반드시 챙겨 먹어야 건강할까.



원칙은 하루 3번 식사



80c9414f031ac99fdaa91b04d62e8ae3.지금껏 발표된 논문과 임상 결과를 토대로 했을 때, 하루 3번 식사는 건강을 위해 지켜야 할 최소한의 원칙이다. 한림대 한강성심병원 가정의학과 박경희 교수는 “소화 과정과 에너지 전환 시간, 일상생활 등을 고려할 때 3번이 적당하다”며 “이 경우 살이 찌는 체질이 되는 것을 막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덕희 영양팀장은 “아침은 거르고, 점심은 적당히 때우고, 저녁에는 회식과 술자리를 하는 직장인들은 영양 불균형 상태에 놓이기 쉽다”며 “간단하게라도 아침을 챙겨 먹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일례로 직장인 김정엽(35)씨는 지난해 2월부터 하루 세 끼 식사를 실천했다. 당시 그는 “비만, 고혈압, 고지혈증 위험”이라는 건강검진 결과를 받았다. 식습관 개선을 가장 먼저 실행에 옮겼다. 그는 “하루 3번 규칙적으로 식사를 한 뒤부터 점심과 저녁에 폭식을 하지 않게 되었다”며 “몸무게가 4㎏ 줄었고, 혈압과 체내 지방 수치도 내려갔다. 오전 시간 동안 정신이 또렷해져 업무 능률도 올랐다”고 만족해했다.



 



난 두 끼 식사가 좋아!



c2f15e0ded6347d7e4b05f71f8d6b1f9.직장인 이화섭(32)씨는 하루 2번 식사를 고집한다. 군대를 제대한 25살 때부터니까 8년째다. 처음에는 자취생 신분에 아침밥을 차려 먹기 힘들어서, 지금은 몸이 따라주지 않아서 아침식사를 못 한다. 입맛이 없는데다 공복감도 이제는 느끼지 않는다. 아침밥을 먹으면 오히려 속이 더 나빠진다. 점심식사는 회사에서 동료들과 어울려 먹고, 저녁은 가급적 집에서 한식 위주로 해먹는다. “두 끼를 먹는 게 전 더 좋아요. 건강에 이상도 없고요. 세 끼를 먹을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고 있어요.”



우리 주변에는 ‘건강’ 등을 목적으로 일부러 식사횟수를 줄인 이들도 적지 않다. 일명 ‘두 번 식사 옹호론’자들이다. 이들은 과잉 섭취된 열량과 음식물이 병을 만들기 때문에 적게 먹어야 한다고 믿는다. ‘아침 굶기’를 주장하는 일본의 니시의학이 대표적이다.



김진목 부산파라다이스의원 원장은 본인은 물론 환자들에게 2끼 식사를 권장하고 있다. 김 원장은 “아침을 굶으면 저녁 이후 18시간 단식하는 셈”이라며 “내장기관을 쉬게 할 뿐 아니라 부족한 에너지만큼 몸속 여분의 영양분을 태울 수 있기 때문에 노폐물과 독소를 제거해 더 건강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인규(53) 한림대 한강성심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건강을 위해 10여년 전부터 하루 2번 식사를 하고 있다. “점심을 굶고 난 뒤부터 졸리거나 나른해지는 일이 없어졌다”는 그는 “몸이 가벼워지고 업무에서도 능률이 올랐다”고 만족해했다. 그는 총각 때 30인치에 불과했던 허리둘레가 한때 35인치까지 육박했지만, 10여년 전부터는 34인치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종교적인 신념이나 건강한 삶을 위해 하루에 한 끼만 먹는데도 건강하게 사는 이들도 있다. 종교사상가인 고 유영모 선생은 45살 때부터 91살로 숨을 거둘 때까지 하루 1끼의 금욕생활을 실천했다. 그의 제자인 김흥호(90) 전 이화여대 철학과 교수도 50년 넘게 스승의 뜻을 이어받아 ‘1식’을 실천하고 있다. “절식해야 장수한다”는 이론을 펴 노화학의 권위자로 꼽히는 유병팔 부산대 석좌교수 역시 하루 한 번 식사를 한다.



문제는 영양소 섭취량



c5cd05adaa61da518863fef6cdc9bdf0.식사 횟수는 제각각이지만, 앞에 거론된 사람들의 공통점은 건강하다는 점이다. 이유가 뭘까. 하루에 필요한 적정 영양소를 충분히 섭취하고 있기 때문이다. 20살 이상 성인의 하루 권장 열량은 2000~2200㎉다. 식사 횟수보다 영양소의 총섭취량이 중요한데, 고르게 섭취하면 문제가 안 된다는 뜻이다. 박현아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정해진 시간에 정해진 양만큼 규칙적으로 식사하는 것이 가장 좋다”며 “두 끼든 네다섯 끼든 영양학적으로 균형있는 식사를 한다면 현재 자신의 식습관과 식사 횟수를 유지해도 무방하다”고 조언했다. 따라서 아침을 오랜 기간 먹지 않던 사람이 일부러 아침을 먹으려고 기를 쓰고 노력할 필요까지는 없다. 고려대 안산병원 가정의학과 김도훈 교수도 “우리 몸은 늘 변화하는 환경과 조건에 적응하기 마련”이라며 “몸에 부담을 주면서까지 굳이 세 끼 식사를 고집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청소년과 수험생, 임산부는 반드시 아침을 챙겨 먹어야 한다. 강영우 건양대 소화기내과 교수는 “육체노동이 많은 사람은 반드시 아침을 챙겨 먹어야 한다”고 말했다. 삼성서울병원 영양팀 라미용 임상영양파트장은 “학생들의 경우 아침식사를 거르면 오전 두뇌 활동에 필요한 에너지를 공급받을 수 없어 집중력이 떨어진다”며 “고기와 야채를 다져 넣은 주먹밥, 죽, 토스트와 우유 등을 밥 대신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안지현 중앙대 용산병원 내분비내과 교수는 “임산부를 비롯해 당뇨병·고혈압 환자는 식사량을 적게 해서 자주 먹는 것이 좋고, 암 환자는 열량이 높은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조선시대엔 하루 2끼 식사가 일반적이었다. 적정 하루 식사 횟수는 자신에게 맞게 정하되, 열량 과잉 또는 결핍이 일어나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  글 김미영 기자 kimmy@hani.co.kr, 사진 곽윤섭 기자 kwak1027@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7 내몸의 물혹 사고칠 확률 얼마나? imagefile babytree 2010-04-29 18670
26 [자유글] 사랑을 나누는 ‘엄마의 기술’ imagefile 양선아 2010-04-27 11170
25 민망…공포…미혼여성들의 ‘산부인과 스캔들’ imagefile babytree 2010-04-27 21129
24 우울한 당신, 완벽주의거나 꿍하거나 imagefile babytree 2010-04-27 8878
23 [요리] 유기농 반찬가게 “건강을 버무려요” imagefile babytree 2010-04-27 14753
» “세 끼는 기본!”…“두 끼면 어때?” imagefile babytree 2010-04-27 10280
21 잇몸병 놔뒀다가 당뇨병 키울수도 imagefile babytree 2010-04-27 12433
20 [자유글] “아이와 함께 출퇴근” 기업 어린이집 늘어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3065
19 [자유글] 아이돌보미 지원 축소…맞벌이부부 ‘한숨’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7712
18 [자유글] 드라마 찍느라 힘들지만 ‘나눔약속’ 떠올리면 힘나 [한겨레 3월17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080
17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5361
16 [자유글] 지방재정 악화 복지사업 직격탄 [한겨레 3월2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8693
15 [자유글] 보육시설 95% 사설…돈없는 부모는 괴로워 [한겨레 2월23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1138
14 침 자주 바르면 입술 더 건조 ‘역효과’ imagefile babytree 2010-04-24 9939
13 운동 방해하는 ‘내부의 적’을 제거하라 imagefile babytree 2010-04-24 22130
12 [자유글] 두살 미만 아이, 감기약 함부로 먹였다간 imagefile 김미영 2010-04-21 17489
11 식욕억제제는 ‘마약’, 살 빼려다 ‘치명적 중독’ imagefile babytree 2010-04-21 7280
10 [자유글] 24시간 가까이…다른 방법은 없었다. 대한민국 3% ‘모유 만세’ image 양선아 2010-04-20 11880
9 [자유글] 밥상머리 자녀 교육, 매우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171
8 [자유글] 아이들 편에 서서 아이를 보라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96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