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서희의 나눔이야기]

 

6aaffd462534a49dd9deee3d398aa28f.연기자는 많은 사람들에게 과분한 사랑을 받는 존재다. 그래서 이런 사랑에 보답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이러던 차에 ‘사랑의 열매’ 홍보대사에 위촉됐다. 그 뒤 나눔의 마음을 어떻게 실천할 수 있을지, 예전보다 한두 번 더 고민하는, 습관 아닌 습관이 생겼다.

얼마 전 <에스비에스> 드라마 ‘산부인과’에서 여의사 역할을 맡게 됐다. 그래서 드라마 배역을 이해하기 위해 미혼모와 영유아 복지시설을 찾은 적이 있다. 그곳에 사는 사람들은 참 여리고 순진했다. 하지만 그들이 사회의 따가운 시선 속에서 얼마간은 상처를 받았을 거라는 상상, 열악한 환경에서 경제적인 부담 등으로 고생했을 거라는 생각이 스치면서 마음 한 편이 무너져 내렸다.



아마 그때가 계기가 됐던 것 같다. 나는 사람들로부터 받은 사랑을 나눠 그들에게 밝은 웃음을 주고 싶다는 생각이 더 커졌다. 무얼 할 수 있을까.



우선 출연료 일부를 영유아 보육시설에 기부하기로 약속했다. 촬영이 본격적으로 진행되면서 빡빡한 일정으로 피곤에 지치는 일이 잦아지고 있지만, 지금도 그들에게 그리고 스스로 한 ‘나눔의 약속’을 떠올리면서 힘을 내곤 한다.



물론 내 조그만 약속이 당장 큰 사회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는 사실을 잘 안다. 많은 사람들에게 큰 도움이 되지도 못할 것이다. 하지만 나눔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멀리 떨어져 있거나 어려운 일이 아니다. 이번 나눔 약속을 하면서 다시 한번 깨달았다. 우리가 나눔꽃의 홀씨를 퍼뜨리면서 잊지 말아야 할 것은 작은 마음이 모여서 큰 나눔이 된다는 ‘믿음’이라는 것을. 그리고 그런 믿음을 잃지 않는다면 나눌수록 더욱 행복해지는 마법 같은 진실도 내 앞에 성큼 다가온다는 사실을.



탤런트·‘사랑의 열매’ 홍보대사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7 내몸의 물혹 사고칠 확률 얼마나? imagefile babytree 2010-04-29 18670
26 [자유글] 사랑을 나누는 ‘엄마의 기술’ imagefile 양선아 2010-04-27 11170
25 민망…공포…미혼여성들의 ‘산부인과 스캔들’ imagefile babytree 2010-04-27 21129
24 우울한 당신, 완벽주의거나 꿍하거나 imagefile babytree 2010-04-27 8878
23 [요리] 유기농 반찬가게 “건강을 버무려요” imagefile babytree 2010-04-27 14753
22 “세 끼는 기본!”…“두 끼면 어때?” imagefile babytree 2010-04-27 10280
21 잇몸병 놔뒀다가 당뇨병 키울수도 imagefile babytree 2010-04-27 12433
20 [자유글] “아이와 함께 출퇴근” 기업 어린이집 늘어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3065
19 [자유글] 아이돌보미 지원 축소…맞벌이부부 ‘한숨’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7712
» [자유글] 드라마 찍느라 힘들지만 ‘나눔약속’ 떠올리면 힘나 [한겨레 3월17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079
17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5361
16 [자유글] 지방재정 악화 복지사업 직격탄 [한겨레 3월2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8693
15 [자유글] 보육시설 95% 사설…돈없는 부모는 괴로워 [한겨레 2월23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1138
14 침 자주 바르면 입술 더 건조 ‘역효과’ imagefile babytree 2010-04-24 9939
13 운동 방해하는 ‘내부의 적’을 제거하라 imagefile babytree 2010-04-24 22129
12 [자유글] 두살 미만 아이, 감기약 함부로 먹였다간 imagefile 김미영 2010-04-21 17489
11 식욕억제제는 ‘마약’, 살 빼려다 ‘치명적 중독’ imagefile babytree 2010-04-21 7280
10 [자유글] 24시간 가까이…다른 방법은 없었다. 대한민국 3% ‘모유 만세’ image 양선아 2010-04-20 11880
9 [자유글] 밥상머리 자녀 교육, 매우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171
8 [자유글] 아이들 편에 서서 아이를 보라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96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