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0961f7ee52b733ebee26e263b0b1362. » 두살 미만 아이 함부로 감기약 먹이면 안되요.




환절기인데다가 여느 해보다 기온도 낮아 감기에 걸리는 사람들이 많다. 물론 어린아이들도 예외는 아니다. 게다가 아이들은 어른들과는 달리 감기 증상을 줄여주는 약을 함부로 쓸 수 없어서 부모들의 근심은 더욱 크다. 보통 어른들과 마찬가지로 종합감기약을 먹이는 경우도 있지만 보건당국이나




소아청소년과 의사들은 이를 권장하지 않는다. 미국 등에서 나온 연구 결과를 보면 이런 약들이 증상 경감 등 이익을 가져다준다는 근거가 별로 없고 오히려 부작용이 심각할 수 있다고 보고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소아청소년과 의사들은 어린아이들에게는 함부로 감기약을 먹이기보다는 의사의 진료를 받은 뒤 충분한 휴식과 함께 꼭 필요한 약만 최소로 먹이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한다.





■ 미국 식약청의 경고 미국의 연구 결과를 보면 감기에 걸린 어린아이의 10% 정도가 대체로 일주일 정도 감기약을 먹는 것으로 나타난다. 그런데 2004~05년 미국에서는 2살 미만의 어린아이 1519명이 종합감기약과 관련된 부작용으로 응급실을 찾은 것으로 보고됐다. 결국 만 1살 미만의 아이에서 종합감기약의 부작용에 대한 조사가 이뤄졌다. 그 결과 2005년 한 해에 6달 미만의 아이 3명이 감기약과 관련돼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자 미 식품의약청은 조사를 좀더 확대했다. 1969~2006년 6살 미만의 소아에서 종합감기약의 부작용을 살펴봤다. 드물지만 주로 2살 미만의 아이에게서 사망과 같은 심각한 부작용이 있음이 확인됐다. 미 식약청은 2007년 2살 미만의 아이에게 일반 감기약을 쓰지 않도록 권고했다. 그 뒤 12살 미만까지 이런 권고를 확대해야 한다는 요구도 나왔다.



우리나라 식품의약품안전청도 2008년에 만 2살 미만에서 일반 감기약을 쓰지 않도록 하고, 의사의 진료를 받은 뒤 의사의 처방에 맡기도록 권고했다. 하지만 이런 사실을 잘 모르고 있어 많은 부모들이 여전히 임의대로 감기약을 먹이고 있다.



■ 감기약 효과 있나 그동안 어린아이들을 대상으로 연구된 감기약의 효과를 보면 전반적으로 감기 치료제의 효능, 용법, 용량 등이 아직 명확하게 밝혀진 것이 없다. 성분별로 살펴보면 콧물 등을 멈추게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항히스타민제의 경우 졸림을 유도하는 것 이외에 다른 치료 효과는 확인되지 않았다. 오히려 천식이 있는 어린아이는 호흡기 계통의 분비물 제거에 방해가 된다. 코 막힘을 치료하는 것으로 알려진 약 성분은 주로 코로 숨을 쉬는 6달 미만에서는 오히려 코 막힘이 나타날 수 있고, 1살 미만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도 호흡기 증상 호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래를 줄이는 약 역시 기침 억제에 도움이 된다는 근거는 없었다. 해열 진통제 역시 어린아이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 결과는 없다. 이들이 모두 포함된 종합감기약 역시 가짜약과의 비교 시험에서 2시간 이내에 잠에 빠지는 것 이외의 다른 효과는 관찰되지 않았다. 이처럼 효과는 증명이 되지 않았는데, 부작용은 계속 보고되고 있다는 것이 문제다. 미국의 연구 결과는 이런 부작용이 주로 부모들의 이해 부족으로 너무 많은 양을 먹였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 충분히 쉬게 해야 감기는 대부분이 바이러스 감염으로, 10~14일 정도 지나면 저절로 호전된다. 콧물이나 기침 등이 있다고 해서 현재 나와 있는 감기약을 먹어도 효과가 있는지는 증명이 되지 않았다. 약보다는 따뜻한 물을 충분히 마시게 하고 잘 쉬도록 해야 한다. 열이 나면 해열제를 쓸 수는 있다. 현재 의사의 처방에서는 2살 미만이라도 감기약을 쓸 수 있는데, 이 역시 꼭 필요할 때만 최소한으로 쓰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다. 소아청소년과 의사들은 “흔히 감기라 부르는 급성상기도감염이 주로 면역력이 떨어진 아이들에게서 때때로 폐렴 등으로 악화되는 경우가 있으므로 의사의 진찰을 받을 필요가 있다”며 “감기 증상이 심하다고 무조건 약만 많이 처방해 달라고 할 것이 아니라 꼭 필요한 약만 소량 먹여야 한다”고 권고했다.



김양중 의료전문기자 himtrain@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7 내몸의 물혹 사고칠 확률 얼마나? imagefile babytree 2010-04-29 18669
26 [자유글] 사랑을 나누는 ‘엄마의 기술’ imagefile 양선아 2010-04-27 11169
25 민망…공포…미혼여성들의 ‘산부인과 스캔들’ imagefile babytree 2010-04-27 21128
24 우울한 당신, 완벽주의거나 꿍하거나 imagefile babytree 2010-04-27 8878
23 [요리] 유기농 반찬가게 “건강을 버무려요” imagefile babytree 2010-04-27 14753
22 “세 끼는 기본!”…“두 끼면 어때?” imagefile babytree 2010-04-27 10280
21 잇몸병 놔뒀다가 당뇨병 키울수도 imagefile babytree 2010-04-27 12432
20 [자유글] “아이와 함께 출퇴근” 기업 어린이집 늘어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3065
19 [자유글] 아이돌보미 지원 축소…맞벌이부부 ‘한숨’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7711
18 [자유글] 드라마 찍느라 힘들지만 ‘나눔약속’ 떠올리면 힘나 [한겨레 3월17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079
17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5361
16 [자유글] 지방재정 악화 복지사업 직격탄 [한겨레 3월2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8692
15 [자유글] 보육시설 95% 사설…돈없는 부모는 괴로워 [한겨레 2월23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1137
14 침 자주 바르면 입술 더 건조 ‘역효과’ imagefile babytree 2010-04-24 9938
13 운동 방해하는 ‘내부의 적’을 제거하라 imagefile babytree 2010-04-24 22129
» [자유글] 두살 미만 아이, 감기약 함부로 먹였다간 imagefile 김미영 2010-04-21 17488
11 식욕억제제는 ‘마약’, 살 빼려다 ‘치명적 중독’ imagefile babytree 2010-04-21 7279
10 [자유글] 24시간 가까이…다른 방법은 없었다. 대한민국 3% ‘모유 만세’ image 양선아 2010-04-20 11879
9 [자유글] 밥상머리 자녀 교육, 매우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170
8 [자유글] 아이들 편에 서서 아이를 보라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96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