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c84b0a05e39f6b22a35ebab784d0a91.



돈까스와 김치찌개, 저녁의 유혹 ‘쩌~ㅂ~’

“운동? 맥주? ” 얄미운 남편…줄넘기는 꽝






다이어트에 있어 쥐약은 쉬는 날이다.  아이들과 함께 있기에, 아무래도 주전부리가 늘어날 수밖에 없다. 하지만 맘먹은 지 이틀 만에 포기할 수는 없는 일!



아침은 전날 끓여놓은 밥(1/2공기) + 김치



점심은 아이들이 남긴 짜장밥(1/3공기)



저녁은 어제와 마찬가지로 ‘***다이어트’(선식)로 해결했다. 중간에 작은 아이가 남긴 두유와 요구르트를 조금(절반 정도) 마시긴 했으나, 다른 것은 아예 입에 대지 않았다. 커피도 물론 금지!



아침과, 점심에 먹은 밥 때문에(흰쌀밥이었다!) 조금 염려가 되긴 하지만, 그렇다고 굶어서 살을 뺄 수도 없는 노릇이다. 먹지 않고 빼는 살은 단기처방에 불과하다. 오히려 나중에 심각한 요요현상을 부를 수 있다. 



점심엔, 나와 아이들과 셋 만 있었기에 식사조절을 하는데 있어서 어려움이 없었다. 아이들이 먹을 음식만 해주면 되었기 때문이다. 문제는 저녁이다. 하루종일 일을 하고 온 남편에게 최소한의 밥과 반찬은 해줘야 한다.



오늘은 남편과 아이들을 위해 돈까스와 김치찌개를 준비했다. 셋이서 정말 맛있게 먹더라... 난 그 모습을 처량하게 지켜보기만 했다. 여튼 저녁식사의 유혹도 잘 이겨냈다. ㅋㅋ



남편 왈. “당신은 안 먹어?”



 “다이어트 하잖아.”



“알았어. 안 먹는 것보다는 운동해서 빼는 게 나을텐데...”



결혼 초만 해도, 혼자 밥을 먹으면 입맛이 없다던 남편은 밥 한 술 떠보라는 말도 아예 하지 않는다. 오히려 ‘살을 뺀다’고 하니 내심 반기는 눈치다. 서운하다. 아니, 한술 더 떠서 운동은 이렇게 해야 된다는 둥 잔소리만 늘어 놓았다.



“처음부터 달리기 같은 운동을 하면 안된다, 무리해서 운동하려고 하지 말고, 지금은 걷기나 스트레칭 위주로 해라. 괜히 탈난다. 전에도 복싱한다고 했다가 발목에 무리가 가서 한동안 한의원에서 침을 맞지 않았느냐? 밖에 나가서 운동할 생각하지 말고, 집에서 윗몸일으키기부터 해라.”






문제는 오늘이 특별한 날이라는 거다. 지방선거 개표결과를 봐야 한다. 이번 선거는 정말 중요했기에, 나와 남편도 아침밥도 먹지 않은 채로 꼭두새벽부터 아이들을 데리고 가서 귀중한 한 표를 행사했다. 개표 결과는 정말 땀을 쥐게 했다. 내가 살고 있는 서울부터해서 곳곳에서 박빙의 승부가 이어졌다. 남편은 밤 11시께 “한명숙 후보가 이기면 서울광장 나온데, 같이 갈래? 가서 맥주 마시자” 등등 초초했기 때문인지, 승리를 자축하자는 뜻이었는지 시원한 맥주를 권했다. 맥주 생각은 간절했지만, 참았다. ‘오늘은 참았으나... 앞으로 월드컵 축구경기가 열리는 날은 어떻게 참지?’ 벌써부터 걱정이다.   



오늘도 운동은 많이 못했다. 줄넘기 200번. 낮에 아이들이 놀이터에서 놀 때 줄넘기를 할 요량이었으니, 줄넘기만 하면 둘째 녀석이 다가와 방해를 했다. 밤에 아이들을 재워놓고 밖에 나가 운동을 할 생각이었으나, 그것도 개표방송을 보느라...



여튼, 내일부터는 무조건 운동에 신경쓴다!



화이팅!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28 [이벤트참여] 6월3일 qccsw 2010-06-04 5337
127 (이벤트 참여) 셋째날!!! pcircle 2010-06-03 4715
126 [자유글] 아픈 하루..ㅠ akohanna 2010-06-03 5435
125 [자유글] 이번 선거에서 여성들의 영향력은? 양선아 2010-06-03 5798
» [다이어트 3화] 6월2일 쉬는 날이 쥐약 imagefile 김미영 2010-06-03 8902
123 [이벤트참여] 6월2일 qccsw 2010-06-03 4817
122 [자유글] 자존심 이만오천냥. bora8310 2010-06-02 5210
121 [자유글] 강아지랑 뽀뽀해요^^ imagefile akohanna 2010-06-02 9643
120 [자유글] (이벤트참여)나만을 위해 시간을 내어요(나는 소중하니까) sea199 2010-06-02 5035
119 [다이어트 2화] 6월1일 다이어트 시작하다 김미영 2010-06-02 10158
118 [자유글] 행복의 집 imagefile songjh03 2010-06-01 5656
117 [자유글] 열정을 감추는 방법 imagefile songjh03 2010-06-01 5322
116 [자유글] 숨어서 하는 노래가 더 애절한 이유 imagefile songjh03 2010-06-01 17059
115 [자유글] 할머니들은... 원래 다 그렇다. imagefile songjh03 2010-06-01 5815
114 [자유글] 마이카가 생겼어요^^ imagefile akohanna 2010-06-01 5071
113 [자유글] 흠! 난 걱정 없다. imagefile songjh03 2010-06-01 5374
112 [자유글] 위대한 충무공이시여, 충고 좀 해 주시라. imagefile songjh03 2010-06-01 5337
111 [자유글] 자연건강법 교육 프로그램 신청하세요~ babytree 2010-06-01 9894
110 자연건강법 교육 프로그램 신청하세요~ babytree 2010-06-01 9387
109 [자유글] 아, 부러워라. 사랑의 밧줄 imagefile songjh03 2010-06-01 636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