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별난 첫째딸을 키우면서 전 너무 힘들어 잠도 안 자며 육아책을 읽었어요. 책이 유일한 친구였고, 선생님이었거든요. 그 중에 top3에 들 만큼 도움이 된 책이 가수 이적 엄마이기도 한 여성학자 박혜란씨가 쓴 '믿는 만큼 자라는 아이들'이에요. 책 내용 중 가장 가슴에 와닿은 얘기는 바로 청소하지 말란 내용이었는데요. 3형제를 키우면서 청소까지 하니까 몸이 안 좋아서 청소는 포기했다는 내용이 저에게 큰 위안이 되었어요. 저도 그래서 정말 말 그대로 청소를 포기하고 10년 가까이 살았어요. 저도 3남매에다가 바로 옆에 살면서 매일 놀러오는 조카 둘까지 정말 말 안 듣는 5명의 엄마역할을 하면서 살았거든요.

  이제 첫째가 초등학교 6학년이 되었는데 이제는 청소를 제대로 시작해야 할 것 같아요. 요즘은 청소하는 법이나 미니멀리즘과 관련된 책을 찾아보고 있어요. 이적엄마처럼 살려고 10년을 노력했는데 사실은 늘 부끄러웠어요. 누가 놀러온다고 할까봐.. 갑자기 손님이 들이닥칠 때... 소신육아를 하려면 용기가 필요하더라구요.

  10년간 부끄럽긴 했지만.. 10년 동안 애들에게 그래도 조금이라도 덜 혼내고, 조금이라도 더 놀아준 건 이 책 '믿는 만큼 자라는 아이들' 덕분에 용기 있게 청소를 포기한 덕분이 아닐까 생각해요. 남들에게 보이는 것보다 내 아이들과 함께 한 시간이 더 중요했고, 그래서 참 행복했던 것 같아요.

 제가 시골에 살면서 아이들을 시골학교에 보내고 있는데요.. 시골에 살아도 가까운 시골학교가 아니라 조금 시간이 더 걸려도 읍내로 학교를 보내는 경우가 많거든요. 제가 작은 학교에 아이들을 망설임 없이 보낸 용기도 이 '믿는 만큼 자라는 아이들'과 '엄마학교'에서 얻었어요. 두 책 모두 사교육이 아니라 학교에 충실히 잘 다니는 아이가 잘 자란다는 얘기를 하고 있거든요. 시골의 작은 학교라면 아이들이 더욱 학교에 충실할 수 있을 거란 확신이 있었어요. 지금 큰 애가 6학년인데 제 확신이 맞았던 것 같아요.

 '믿는 만큼 자라는 아이들'은 3형제 모두 서울대에 보낸 엄마의 이야기예요. 하지만 읽어보면 정말 뻔한 얘기 뿐이죠. 전교1등에게 물어보면 국영수 중심으로 교과서를 열심히 읽었고, 수업에 충실했다~류의 뻔한 대답을 하죠. 하지만 사실은 그게 늘 정답이잖아요. 그 뻔한 정답을 실제 아이들을 키우며 실천한 내용, 그래서 결국 3명 모두 서울대에 보내서 증명해 보인 내용이에요. 스테디셀러여서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시지만 혹시 사교육 때문에 힘들어하시는 분들에게 추천드립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87 [자유글] 워킹맘 사직서엔…“인사불이익·야근 힘들어” imagefile babytree 2010-09-10 19963
3286 [자유글] “내 아기 육아정보 이 ‘앱’ 하나면 끝!” imagefile babytree 2011-08-03 19895
3285 [자유글] `우유 고르는 것도 쉽지 않네'... 현명한 우유 선택법 imagefile 양선아 2010-05-25 19721
3284 [자유글] 7박 8일 시댁에서의 휴가 -.-;; imagefile [12] blue029 2012-08-12 19539
3283 [나들이] [이벤트 참가] 박물관 앞에서 뛰어! imagefile [2] wonibros 2011-12-07 19032
3282 고3 수험생들 '꼿꼿한 자세'잃지 마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1-09 18964
3281 위 역류 의심되면, 먹고 바로 눕지 말고 허리띠 느슨하게 imagefile babytree 2010-08-17 18902
3280 [나들이] 수업시간표와 학교, 행복한 학교란 없는 걸까요? imagefile [1] wonibros 2011-11-09 18894
3279 [자유글] 프랑스 엄마들이 우월한 이유 imagefile [6] sano2 2012-02-13 18859
3278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택배와 함께 온 엄마의 골판지 편지 imagefile [8] pororo0308 2014-12-18 18852
3277 근육량 적은 노인, 당뇨·고혈압 가능성 높다 imagefile babytree 2010-07-20 18785
3276 내몸의 물혹 사고칠 확률 얼마나? imagefile babytree 2010-04-29 18759
3275 [자유글] 건우야, 아빠가 ‘집’은 장만했단다 imagefile trustjoon 2010-11-03 18705
3274 [자유글] [이벤트 공지] 엄마표 장난감 자랑하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0-28 18631
3273 [살림] 김장, 시어머니엔 집안행사…며느리엔 생고생? image 베이비트리 2011-11-17 18598
3272 [자유글] 딸 머리 잘 묶어주시나요? imagefile [4] 양선아 2011-11-22 18373
3271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5] 네번째 관측 - 목성을 보다 (성연이 망원경이 생기다) imagefile [5] i29i29 2013-09-13 18276
3270 [나들이] 개똥이 친구의 집은 제주민박 유월인가? imagefile [14] 강모씨 2012-10-25 18180
3269 [가족] 1년 넘게 아내에게 말 못한 비밀 하나 imagefile [9] 박상민 2013-05-27 18147
3268 [나들이] '구름빵' 보고 구름빵 먹고 구름빵이랑 자요 imagefile [4] yahori 2012-01-17 18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