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먼저

자유글 조회수 2132 추천수 1 2017.09.19 17:43:16

"엄마, 내 입에 꿀벌이 다녀갔나봐요!"

 

갓한 냄비밥을 먹으며 6살 아이가 이렇게 말합니다.

밥이 꿀맛이라더니 입에 꿀벌이 다녀간 것 같다고 표현하네요.

삼시세끼 밥 하느라 아이고 소리 나오던 제 뼈마디가 한번에 부드러워지는 것 같습니다.

 

남자 아이치고는 부산스럽지 않고 누구에게나 다정하고 말도 조곤조곤 예쁘게 하던 녀석이

6살 되면서 엄마 눈을 쏘아보고, 엄마 자존심 깎아내릴만한 얘기를 골라하며

엄마에게 당혹감과 좌절을 안겨주었었지요.

 

그러면 안 된다고 조근조근 가르쳐도 보고 불같이 화도 내보다가

요즘에는 칭찬을 많이 해주고 있어요.

 "우리 강아지 입에서 나오는 말은 어쩜! 꽃 같이 예쁘구나~ 엄마 마음이 꽃밭이 된 것 같아!"

(오글거려서 오그라드는 손발가락 펴가며) 칭찬을 하면

"엄마의 말도 햇님처럼 예뻐요. 내 마음이 환하게 밝아져요."라며 화답하네요

 

엄마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매일 새로운 시적인 표현을 궁리하고 있나봐요.

내 삶이, 내 행동이 아이에게 가장 좋은 가르침이 된다는 걸 다시 한번 느껴요

 



엄마도 아들도 행복한 가을입니다..^^

KakaoTalk_20170919_173529340.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168 [자유글] 한겨레휴 계룡산센터, 행복 가족 명상 캠프 모집 imagefile 양선아 2010-07-01 14138
3167 '건강 걷기'첫걸음은 바른 자세와 맞는 신발 imagefile babytree 2011-02-15 14121
3166 [나들이] 추억 만들기-고양시 꽃박람회 imagefile 양선아 2010-05-07 14118
3165 카페인은 득일까 독일까 imagefile babytree 2011-02-15 14086
3164 '손안의 주치의' 톡톡 '건강 정보' 와르르 imagefile babytree 2010-12-21 14081
3163 1998년...... 당신은 누구와 사랑을 했나요? imagefile [23] anna8078 2013-10-25 14040
3162 [자유글] [2010년 송년회] 12월16일 베이비트리 송년모임 엿보기~ imagefile 김미영 2010-12-29 14028
3161 [가족] 부부 싸움은 칼로 물 베기라지만... imagefile [3] 박상민 2013-07-29 14026
3160 [나들이] 도심 속 테마 박물관-허준박물관 관람기 imagefile 양선아 2011-05-13 14005
3159 [자유글] [한겨레 기고] 산부인과 의사들에게 고함 imagefile babytree 2010-07-19 13983
3158 임신 석달 전 엽산부터 챙기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05-25 13908
3157 [자유글] 여름 imagefile guk8415 2010-07-23 13867
3156 [자유글] 3살 여아, 티셔츠 + 스타킹 + 쫄바지 imagefile sano2 2010-05-16 13773
3155 [자유글] 아빠와 몸놀이, 키 쑥쑥 좌뇌 쑥쑥 imagefile 양선아 2010-04-19 13771
3154 [살림] [수납의 달인] 365일 뽀송한 수건 대령이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2-28 13770
3153 [자유글] [이벤트참여]1탄-감기로 이유식 안먹는 아기.잘 먹이는 방법!! imagefile one112 2010-06-05 13739
3152 [요리] 아주 특별한 검은 쌀 아이스크림 imagefile babytree 2010-07-06 13726
3151 [요리] 봄기운 가득한 영양만점 샌드위치 imagefile babytree 2011-05-03 13689
3150 [요리] [건강요리] ‘내 안의 독소’ 빼주는 양파 imagefile babytree 2010-12-14 13662
3149 힘 넘치는 현미씨 "비결은 현미예요" imagefile babytree 2010-11-09 135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