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기 새책이 도착했습니다.

KakaoTalk_20180503_180851604.jpg 

제가 책읽는 부모를 신청하겠다고 마음을 낸건 많이 바쁜데도 책을 늘 가까이 하는 아이들 고모(제겐 시누언니)덕입니다.


저는 책과 참 살가운 사이인 전직 사서이고 현직 고려교장(구,속장경) 연구자임에도 불구하고 사실 거의 책을 잘 안봅니다. 

저에게 일반책은 분류의 대상이고 전공책은 진도가 잘안나가는 버거움의 대상으로 봐도 전공 서적이나 겨우 겨우 읽는 수준이고 아이들 책도 피곤하다는 이유로 잘 읽어주지 않는 게으른 사람입니다. 


그래도 책과의 인연이 지속되어 아이들 학교에 책도 읽어주러가고 동네 아파트 작은도서관에서 자원활동도 하고 있긴 하지만 늘 책만 고르고 서평만 읽지 책을 잘 안읽었습니다. 

책이랑 가까운듯 가깝지 않은 저는 새책 정보 컨닝도(?) 시누언니네 있는 책읽는 부모에서 온 책들과 시누언니가 읽는 책에서 도움을 받곤 했습니다. 


시누언니의 권유가 아니였다면 어려웠을 13기 접수를 했습니다. 

바쁜데도 책을 놓지 않고 읽고 서평도 쓰고 이야기도 나눌 줄 아는 마음 넉넉한 시누언니처럼 멋진 엄마가 되고자 책읽기가 두려운 저는 큰 마음 내서 진정으로 겉할기가 아닌 책읽기를 시작하려 합니다. 

이 자리를 빌어 시누언니께 감사 인사 전합니다. 


KakaoTalk_20180503_180852012.jpg새책에 <드림>이라도 쓰여있어서

큰 아들이 받은 날짜와 받음이라고 씁니다.^^ 앞으로 자주 뵙겠습니다.

KakaoTalk_20180503_180852331.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88 [자유글] 워킹맘 사직서엔…“인사불이익·야근 힘들어” imagefile babytree 2010-09-10 20039
3287 [자유글] “내 아기 육아정보 이 ‘앱’ 하나면 끝!” imagefile babytree 2011-08-03 19993
3286 [자유글] `우유 고르는 것도 쉽지 않네'... 현명한 우유 선택법 imagefile 양선아 2010-05-25 19829
3285 [자유글] 7박 8일 시댁에서의 휴가 -.-;; imagefile [12] blue029 2012-08-12 19605
3284 [나들이] [이벤트 참가] 박물관 앞에서 뛰어! imagefile [2] wonibros 2011-12-07 19114
3283 고3 수험생들 '꼿꼿한 자세'잃지 마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1-09 19040
3282 위 역류 의심되면, 먹고 바로 눕지 말고 허리띠 느슨하게 imagefile babytree 2010-08-17 19005
3281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택배와 함께 온 엄마의 골판지 편지 imagefile [8] pororo0308 2014-12-18 18999
3280 [자유글] 프랑스 엄마들이 우월한 이유 imagefile [6] sano2 2012-02-13 18984
3279 [나들이] 수업시간표와 학교, 행복한 학교란 없는 걸까요? imagefile [1] wonibros 2011-11-09 18955
3278 근육량 적은 노인, 당뇨·고혈압 가능성 높다 imagefile babytree 2010-07-20 18869
3277 내몸의 물혹 사고칠 확률 얼마나? imagefile babytree 2010-04-29 18865
3276 [자유글] 건우야, 아빠가 ‘집’은 장만했단다 imagefile trustjoon 2010-11-03 18802
3275 [자유글] [이벤트 공지] 엄마표 장난감 자랑하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0-28 18722
3274 [살림] 김장, 시어머니엔 집안행사…며느리엔 생고생? image 베이비트리 2011-11-17 18700
3273 [자유글] 딸 머리 잘 묶어주시나요? imagefile [4] 양선아 2011-11-22 18429
3272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5] 네번째 관측 - 목성을 보다 (성연이 망원경이 생기다) imagefile [5] i29i29 2013-09-13 18377
3271 [나들이] 개똥이 친구의 집은 제주민박 유월인가? imagefile [14] 강모씨 2012-10-25 18310
3270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무늬만 정원, 사랑에 빠지다! imagefile [10] pororo0308 2014-03-31 18235
3269 [가족] 1년 넘게 아내에게 말 못한 비밀 하나 imagefile [9] 박상민 2013-05-27 18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