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르르르릉~" 오랜만에 듣는 아침 알람 소리.

 

늦잠을 자는건 아니지만 적당히 아침 준비할 시간을 남겨두고 잠에서 깬다.

바쁘게 시작하는 하루. 그래도 괜찮았다. 아이들을 보내고 쉬면 되니까.

적어도 아침은 먹여서 보냈으니 매일 아침이 성공적인줄 알았다.

 

그러다 분주한 내 아침시간을 바꾸고 싶은 의지가 생겼다.

블로그 이웃들의 아침일기를 보면서 도전의식이 생긴것이다.

보통 아이들 등교시간보다 한시간 빠른 7시 30분에 기상을 했던 나와는 달리,

5시 즈음부터 일어나 하루를 시작하는 그들은, '미라클 모닝'을 신천하고 있었다.

뭐 대단한 일을 하는걸까 들여다보니 명상, 확언, 상상하기, 책읽기, 글쓰기 등이었다.

 

일찍 일어난것에 비해 대단한것을 하는것 같지는 않았지만,

이런 행동의 공통점을 찾아보니 바로 혼자만의 '자유'가 주어진다는 것이다.

그때 내게 큰 울림이 있었다.

 

'매일 아이들이 빨리 안잔다고 불평했었지. 아이들때문에 책을 읽을 시간도,

가만히 생각에 잠길 시간조차 없다고 불평했었지. 아침을 나 혼자 빨리 시작했더라면

그 시간은 모두 내 것이었는데, 왜 진작 시작하지 못했을까?'

 

깨달음을 얻고 바로 실천에 옮겼다. 백개의 지식이 있더라도 실천하지 않으면 없는것과 같은 것이지 않을까? 오늘 5시 반에 알람을 맞추고, 뒤척이는 막내를 좀 더 재운뒤 7시 전에 자리에서 일어났다. 그리고 잠시 앉아서 눈을 감고 잠을 깨운 뒤 다이어리를 펴고 어제의 일기를 보았다.

 

다음날 할 일 3가지를 다이어리에 적어두는 습관 덕분에

드디어 나 혼자만의 자유시간을 오랜만에 가지게 되었을때, 당장 할 일을 알아챌 수 있었다.

이 습관을 가지게 된 것도 어떤 계기로 바로 실행에 옮겼기 때문이다. 작은것이라도 차곡차곡 쌓이니 어느새 내 것의 일부로 자리잡았기에 뿌듯했다.

 

 

아침잠을 포기했을 뿐인데.. 하루 중 얻기 어려운 '자유'라는 시간을 얻었으니,

꽤 큰 소득이었다. 나에겐 세 아이가 있는데 셋째는 기관에 다니지 않으니 24시간 아이와 함께 해야하기 때문에 '자유'란 내게 사치스럽게 느껴졌다. 이제 셋째가 클 만하니 다다음달이면 넷째가 태어난다. 다시 잠이 부족하고 먹이고, 재우는 하루가 반복되겠지.

피곤해서 알람소리를 못 듣게 될지도 모르지만, 그때쯤이면 아침의 자유에 익숙해졌을테니, 신생아를 키우느라 더 '자유'에 간절해졌을테니, 아침에 홀로 일어나 나만의 시간을 가지는 것이 가능해질지도 모른다.

 

오늘도 성장을 위해 한걸음 달려갈 수 있어 감사하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67 아차하면 미끌…'스트레칭'하고 나오셨나요 imagefile babytree 2010-12-21 17947
3266 여름 과일 잘 먹으면 최고 보약 imagefile 양선아 2010-06-26 17842
3265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무늬만 정원, 사랑에 빠지다! imagefile [10] pororo0308 2014-03-31 17816
3264 [자유글] 예방접종, 보건소 공짜 imagefile nellja 2010-08-12 17797
3263 처지고 삐져나온 뱃살, 걷기 운동이 최고!~ imagefile babytree 2010-08-31 17760
3262 [자유글] 아이돌보미 지원 축소…맞벌이부부 ‘한숨’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7747
3261 [요리] ‘동네부엌’서 배운 봄나들이 도시락 레시피 imagefile babytree 2010-04-15 17732
3260 [책읽는부모] "황쌤의 자연관찰 책놀이"2 -개미 imagefile [6] 황쌤의 책놀이 2014-03-12 17698
3259 [자유글] 이빨요정이 필요해 imagefile [6] yahori 2015-03-11 17691
3258 [요리] 사과야 토마토야? 대저짭짤이토마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4-19 17629
3257 [자유글] 육아지수 `양'..."엄마 아빠 공부하세욧!" imagefile 양선아 2010-05-25 17626
3256 딸한테 ‘빼빼로데이’가 뭔지 아냐고 물었더니…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1-11-10 17612
3255 엄마와 딸, 제주 할망 품에 안겨 ‘치유’ imagefile babytree 2010-09-14 17600
3254 [자유글] 두살 미만 아이, 감기약 함부로 먹였다간 imagefile 김미영 2010-04-21 17505
3253 [자유글] ‘엄마표 주방놀이’ 만들어줬어요 image posada 2010-11-03 17487
3252 ‘억지 땀’ 내지 말고 아기랑 함께 ‘산뜻하게’ imagefile 양선아 2010-08-10 17393
3251 [가족] 육아휴직한 아빠에 대한 다양한 반응 imagefile [10] 박상민 2013-04-08 17078
3250 [자유글] 유치원비 5년 동안 36%나 올라…학부모 ‘허리 휜다’ imagefile babytree 2011-07-19 17043
3249 [요리] 김장 잔치로 색다른 요리 해볼까 image hanispecial 2011-11-18 16981
3248 [직장맘] 두 아이 직장맘 10년차, 직장 그만둬야 할까요 imagefile babytree 2011-08-23 168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