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정상가족 : 자율적 개인과 열린 공동체를 그리며
김희경 저 | 동아시아 | 2017년 11월

도서_이상한정상가족.jpg

 

 

이 책을 처음 읽기 시작했을 때 시야가 흐려서 제대로 읽을 수 있을까 걱정이 되었다.

부모에 의해 죽어가는 아이들이 이렇게나 많았던가?

 

그런데 저자가 만난 검사나 기자들 조차 "나도 아이를 때릴 때가 있는데, 부모의 체벌을 어디까지 문제 삼아야 될지 모르겠다"고 고민을 한다는 대목에서 놀랐다.

이건 법 제도의 문제이기 보다는 사회 구성원 인식의 문제겠구나.

성인이 성인을 때리면 폭력이 되고, 어린이 집 선생님이 아이를 때리면 바로 문제가 되는데 부모가 "내 자식 버릇 나빠질까 가르치는데 뭐가 문제냐?"에는 속수무책인 현실.

 

동반자살도 그랬다. 사실 부모가 자식을 죽이고 본인은 자살을 한 것이라 살인과 자살을 분리해서 봐야 하는데,

자식이 부모를 죽이면 존속살해로 가중처벌을 받지만 반대의 경우는 "오죽 했으면 그랬겠냐"며 오히려 가벼운 처벌을 받는다.

또한 사회가 책임질 부분도 오로지 부모의 몫이라 생각해서 자신이 죽기 전 자식들을 홀로 남겨 두지 않으려는 심리도 작용한다고.

 

저출산 문제를 미혼모와 연결한 부분도 새로운 시각이었다.

저출산을 심각한 사회 문제로 꼽으면서도 꾸준히 아이가 버려지고 해외로 입양 시키는 나라.

미혼모의 출산율이 높은 나라가 출산율도 높다는 비교 또한 우리가 다시 생각해야 할 부분이다.

아이가 다니는 유치원에 미혼모의 아이가 있다고 항의하는 이상한 정상가족이 존재하는 하는 현실에서 과연 출산율이 높아 질 수 있을까?

 

<이상한 정상가족>은 동네 독서모임에서 추천한 2018년 첫 책이었는데, 아주 탁월한 선택이었다.

2일 전에 겨우 구입해 읽기 시작했는데 시간이 없었지만 다 읽었다는 회원.

바빠서 e-Book으로 읽었는데, 너무 좋아서 다시 책을 사야겠다는 회원.

보통 책을 읽는 동안 인상적인 구절을 표시 해 두고 모임에서 공유하는데 정부 정책과 연결되면 좋을 부분만 따로 표시 해 두었다는 회원.

다들 입을 모아 이 책을 극찬했다.

 

책을 읽은 소감을 차례대로 말하고 듣고 회원들께 물어봤다.

어릴 적 맞고 자랐는지? 그리고 아이의 훈육을 위해 때리는지?

30대 후반~50대 초반의 회원들 대부분은 맞고 자랐지만 자식을 때리지는 않으려고 한다고.

아이를 기르면서 물리적인 폭력 외 언어적 폭력도 자제하려 했지만 그게 그렇게 쉽지는 않았다며 조금 더 일찍 아이가 어렸을 때 이런 책이 있었더라면 참 좋았을 텐데 하며 아쉬워했다.

 

나도 내 남동생들도 맞고 자랐다.

난 아이를 때려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는데 남동생들은 아이를 때리는 경우가 있었다.

"너도 맞고 자라 싫을 텐데 왜 때려?" 물으니 "맞아서 이 정도라도 사람 된 거잖아?" 그때 다시 놀랬는데,

저자도 그 지점을 짚어준다. 맞고 자란 사람은 맞아서 이만큼이라도 된 거라고 정당화 하는 심리가 있다고.

맞지 않고 자랐다면 더 잘될 수도 있지 않았을까?

 

아이 한 명을 키우는데도 온 마을이 필요하듯 아이 한 명이 죽는데도 온 마을의 암묵적인 합의가 필요하다는 말은 또 얼마나 섬뜩한가?

그러니 체벌 외 아동인권에 대한 전반적인 문제를 조목 조목 짚어주는 이 책은 누구라도 꼭 한번 읽기를 강추한다.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28 [자유글] 끔찍한 사건 사고를 보며 양선아 2014-08-05 3543
127 [책읽는부모] <여행육아의 힘> 사랑하는 아이를 위해서 시간을 내세요. kulash 2016-08-21 3536
126 [자유글] 네가 이거 갖고 놀 나이니? 그 나이는 누가 정하나요~ imagefile [6] 아침 2018-01-16 3534
125 [자유글] 비가 많이오네요.. gnsl3562 2016-11-07 3534
124 [책읽는부모] 4월선정도서-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 elpis0319 2017-05-10 3529
123 [자유글] 근황 -아이 눈 건강 챙겼어요 imagefile [8] 아침 2018-04-06 3525
122 [책읽는부모] "엄마의독서"를 읽고.. [1] puumm 2018-05-05 3522
121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여행육아의 힘 puumm 2016-08-24 3522
120 [자유글] 엄마는 페미니스트 imagefile [2] 푸르메 2018-03-20 3521
119 [요리] 구운계란 만들기 ^^ imagefile 아침 2017-11-16 3517
118 [자유글] 추석 얼마 안남아 그런지.. 월요병 심하네요 ㅠ qowp32 2017-09-25 3517
117 [나만의 화장팁2] 팩은 화장 직전에 베이비트리 2014-03-13 3517
116 [책읽는부모] <나는 차가운 희망보다 뜨거운 욕망이고 싶다> 당연한 권리조차 투쟁해야 하는 imagefile 강모씨 2017-10-29 3508
» [책읽는부모] <이상한 정상가족> 당신도 맞고 자랐나? imagefile 강모씨 2018-01-21 3501
114 [건강] 알러지로 고생하는 아이를위해'굿바이아토피교실'11/12토욜강좌접수중~ image okemos9077 2016-10-27 3501
113 [책읽는부모] 동심의 세계로의 여행 - 오빤, 닭머리다! 꿀마미 2016-05-31 3495
112 [자유글] 미세먼지 예보에 우울하네요 imagefile [2] 아침 2018-01-20 3491
111 [자유글] 바드라김선생 김밥 쿠폰사서 신랑에게 보냈어요~ imagefile 짱구맘 2015-06-03 3477
110 [자유글] [새해 이벤트 응모] - 2018년은.. imagefile [4] puumm 2018-01-12 3468
109 [책읽는부모] [스토리펀딩] 정의로운 세상을 꿈꾸는 청소년들의 꿈과 함께 해주세요! imagefile indigo2828 2017-03-19 346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