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2_060620.jpg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에 거의 1년만에 글을 쓰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저는 올해 3월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아이의 워킹맘입니다.

등원은 신랑이 도와주고, 하원은 제가 돕습니다.

 

어린이집 다닐 때엔 아이와 떨어지면서 출근하는게 쉽지않았지만,

이제는 아이가 어느새 많이 자라서 출근하는 엄마를 만나도 이따가 만나자고 잘 배웅을 해줍니다.

 

출근 전 아직 아이가 자고 있을 때,

다이어리에 제가 아이에게 편지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아이는 일어나서 제게 답장을 씁니다.

 

새해 부터 시작해서 벌써 1주일째 매일 매일 쓰다보니 어느새 책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서로가 만나지 못하는 아침 등원시간이 덕분에 가득찬 기분입니다.

 

아이가 만나게 되는 새로운 세상을 응원하면서,

새해엔 편지쓰기를 통해서 서로의 하루와 생각을 글과 그림으로 나누렵니다.

이렇게 편지를 주고 받고 하면서 아이가 크다보면, 10대가 되었을 때에도 서로의 생각을 조금 더 이해할 수 있지 않을까요.

 

2018년 제가 아이와 나누고 싶은 "으뜸가치"는 , 그래서 소통 입니다.

 

귀한 이벤트 열어주셔서 감사합니다.

 

p.s.편지중 하루치를 공유합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08 [건강] 희망의 새봄, 내 몸살림의 시작을~~ kkebi33 2017-03-22 3467
107 [자유글] 무현, 두 도시의 이야기 푸르메 2016-11-15 3466
106 [자유글] 그냥 두서 없이 주절주절 숲을거닐다 2014-07-31 3465
105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2기 신청합니다. kolmani 2017-10-16 3462
104 [요리]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인디고 옆 심야식당 - 백석의 맛을 찾아서 image indigo2828 2017-04-30 3456
103 [나만의 화장팁1] 오리고 붙이고 그리고 베이비트리 2014-03-13 3448
102 [자유글] 예민한피부 촉촉한 쿠션 추천해주세요!! bupaman 2017-03-16 3447
101 [책읽는부모] <헝거>, 이 보다 더 솔직할 순 없다. imagefile [2] 강모씨 2018-04-16 3441
100 [자유글] 드디어 불금!!! [2] gnsl3562 2017-03-10 3441
99 [가족] 책읽는 부모 10기 신청~도전합니다 bagaji8668 2017-01-31 3441
9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베란다 물놀이 꿀마미 2016-08-25 3432
97 [자유글] 하이 2017!! imagefile wonibros 2016-12-30 3426
96 [건강] 가족 여름휴가는 건강단식캠프로오세요-[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7-07-17 3424
95 [자유글] 어제 화이트데이였잖아요~~ [2] bupaman 2017-03-15 3424
94 [자유글] [시쓰는엄마] 배려 - 배려했다니까 [4] 난엄마다 2016-07-29 3423
93 [선배맘에게물어봐] 7살에 수영 배우기 괜찮을까요? [4] 아침 2018-01-11 3419
92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응모] 4월 소식~ imagefile [2] 푸르메 2018-04-12 3409
91 [가족] 아이 그림 이렇게도 활용할 수 있네요~ 양선아 2015-09-23 3407
90 [자유글] 홍준표 지사님 때문에, 집에 엄마가 없어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5-28 3400
89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12기를 발표합니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7-10-17 339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