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아들이 열이 나 몸이 불덩이었습니다.

외할머니 따라 잠시 외출을 다녀온 터라 엄마인 저보다 늦게 돌아온 아이는

'엄마, 나 왔어'를 밝게 외치곤 다시 풀썩 주저 앉더라고요.

엄마를 보고 긴장이 풀린건지..

 

해열제를 먹이고 겨우 잠을 재우고..

천사 같은 아이의 얼굴을 보고 있자니

세월호의 아이들이 생각납니다.

얼마나 무서웠을까요?

그 부모들은 얼마나 사무칠까요?

새삼 먹먹해져 몇 번을 아이 얼굴을 쓰다듬었습니다.

 

오늘자 신문에 안산시민기록단 김순천씨가

'잊어라,

이제 잊어야 할 때다.

우리도 먹고 살아야지.' 라고 말했다던 사람들 때문에

깊은 좌절감을 맛보았다는 글을 보고 분노보다는 슬픔이 앞섰습니다.

 

여당과 야당

경제와 세월호

잊으려는 자와 잊지 않으려는 자

 

어떠한 행동은 하지 못하더라도

두 눈 시퍼렇게 뜨고 지켜봐야 하는 사안인데도

애써 잊으라는 사람들 때문에 저 역시 깊은 좌절감을 맛보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74 [직장맘] 반성문 [2] 강모씨 2017-12-17 3387
73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야옹이와 멍멍이의 박치기 imagefile 아침 2017-12-19 3366
72 [가족] 가족 이야기에…시작은 ‘응답’했다 image 베이비트리 2015-11-10 3352
71 [자유글] 잊을 수 없는 장소 난엄마다 2017-03-26 3342
70 [자유글] 피부가 간지럽다ㅠㅠ gnsl3562 2017-03-09 3337
69 [건강] *입춘대길 건양다경 (立春大吉 建陽多慶)* file kkebi33 2017-02-06 3334
68 [책읽는부모] 희망의 불꽃을 읽고... orazoo 2014-07-29 3332
67 [자유글] 벌써 건조해서 큰일이네요 ㅠㅠ poiu454 2016-10-12 3329
66 [자유글] [새해 이벤트 응모] 내 아이에게 키워주고 싶은 가치 spagent 2018-01-03 3318
65 [책읽는부모] 'DIARY 2018 인간이라는 가능성' 제작을 위한 펀딩에 참여해주세요! image indigo2828 2017-11-17 3316
64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응모]여름휴가를 떠나 물과 함께 하고 왔습니다. fdt1225 2016-08-19 3315
63 [책읽는부모] 애들아~ 여행가자!! [여행육아의 힘을 읽고] 자두보보 2016-08-24 3314
62 [책읽는부모] [공지] 책읽는부모 11기 _7월 도서 배송 지연 안내입니다 베이비트리 2017-07-17 3308
61 [건강] 미세먼지꽃가루로부터가족을지키는방법'굿바이아토피교실'접수중입니다-[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7-04-07 3305
60 [가족] 저도 어제 처음 알았네요~~ kabonjwa 2017-04-01 3302
59 [나만의 화장팁] 화장도 기다림의 미학 베이비트리 2014-03-24 3299
58 [자유글] 남양주'굿바이아토피교실'11/23 오전11시 접수중~-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6-11-18 3295
57 [자유글] [시쓰는엄마] 욕심 난엄마다 2017-02-15 3292
56 [건강] 가을, 몸속 바디버든을 줄이기 위한 건강교육!! file kkebi33 2017-09-25 3283
55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jju514 2017-01-31 328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