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저는 3살 둥이맘입니다. 

부모라고 불리우기에도 부족하지만 

엄마라고 믿고 부르는 아이들을 보면서 성장하고자 

책을 읽기 시작했습니다. 육아서적은 매년마다 쏟아져 나오고 

육아의 트렌드도 시시각각 변하니 어느 장단에 맞춰야 할 지 

혼란스러웠어요. 


이번 책 읽는 부모를 통해서 성장하기를 기대합니다.

책 읽는 부모에서 부모 책1권과 그림책 3권을 받았을 때 

기뻤습니다. 그림책은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추어서 읽어주었어요.

부모가 읽기에도 철학적인 내용들이 있어서 한 번 보고

두 번 보고 생각하게 하는 책들이었어요.

IMG_1490.jpg

이번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으면서 많이 배웠어요.

IMG_0918.jpg

여는 글을 읽으면서

이 책이 부모교육을 위한 강의를

모은 책인 것을 알 수 있었어요.

내용을 읽으면서 부모 뿐만 아니라

교사나 교육에 관심 있거나

종사하시는 분들도 읽으면 좋겠다 생각했어요.

제가 인상 깊고 기억에 남기고 싶은 부분들은

아래 부분들입니다.

 

IMG_0925.JPG

 

"나는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

"나는 행복한가?"

"어떻게 하면 내가 더 행복해질 수 있을까?

 

아이가 태어나고 정신 없이

생후 2년을 보냈어요.

2년이 지나자 조금씩 저를 돌아볼 시간도

생기더라구요.

올한해 동안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와

어떻게 하면 내가 더 행복해질 수 있는지 찾아보려해요.

 

IMG_0930.jpgIMG_0931.jpg

 

<마음이 평화로워질 수 있는 실천수칙>

 

1.나를 용서하고 나를 사랑하기

2.긍정적인 마음을 갖도록 노력하기

3.'그럴 수도'를 믿기

4.어려움이 올 때 '이 또한 지나가리라'를 생각하기

5.아이에 대해 안심하기

 

마음이 평화로워질 수 있는 수칙을

집에 붙여 놓았어요.

좋은 습관이 몸에 벨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어요.

 

이번 책을 읽으면서 육아의 긴 항해의

나침표를 받은 기분입니다. ^^

 

13기 책 읽는 부모에 함께 해서

기쁘고 감사해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88 [선배맘에게물어봐] ['선배맘에게 물어봐' 이벤트] 따스한 육아 멘토 [1] 베이비트리 2014-04-18 21391
3287 건강검진 때 '단백뇨'나왔나요? imagefile babytree 2011-02-22 21050
3286 인삼차 생강차 유자차…내게 맞는 '건강차'는 imagefile babytree 2010-10-26 21042
3285 [자유글] 하정훈 박사 "저출산의 답은 쉽고 재밌는 육아" imagefile 김미영 2010-05-25 20932
3284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2] 한강공원에서의 첫번째 관측 imagefile [5] i29i29 2013-08-04 20918
3283 [자유글] 첫째가 수족구병인데, 뱃속의 둘째는 괜찮을까? imagefile 김미영 2010-07-14 20801
3282 [자유글] “내 아기 육아정보 이 ‘앱’ 하나면 끝!” imagefile babytree 2011-08-03 20435
3281 [자유글] 워킹맘 사직서엔…“인사불이익·야근 힘들어” imagefile babytree 2010-09-10 20373
3280 [자유글] `우유 고르는 것도 쉽지 않네'... 현명한 우유 선택법 imagefile 양선아 2010-05-25 20278
3279 [자유글] 7박 8일 시댁에서의 휴가 -.-;; imagefile [12] blue029 2012-08-12 19787
3278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택배와 함께 온 엄마의 골판지 편지 imagefile [8] pororo0308 2014-12-18 19644
3277 [자유글] 프랑스 엄마들이 우월한 이유 imagefile [6] sano2 2012-02-13 19546
3276 [자유글] 건우야, 아빠가 ‘집’은 장만했단다 imagefile trustjoon 2010-11-03 19455
3275 [나들이] [이벤트 참가] 박물관 앞에서 뛰어! imagefile [2] wonibros 2011-12-07 19423
3274 위 역류 의심되면, 먹고 바로 눕지 말고 허리띠 느슨하게 imagefile babytree 2010-08-17 19419
3273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무늬만 정원, 사랑에 빠지다! imagefile [10] pororo0308 2014-03-31 19377
3272 고3 수험생들 '꼿꼿한 자세'잃지 마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1-09 19356
3271 내몸의 물혹 사고칠 확률 얼마나? imagefile babytree 2010-04-29 19311
3270 근육량 적은 노인, 당뇨·고혈압 가능성 높다 imagefile babytree 2010-07-20 19254
3269 [나들이] 수업시간표와 학교, 행복한 학교란 없는 걸까요? imagefile [1] wonibros 2011-11-09 19251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