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째 키우며 가장 힘들었을 때는 첫돌까지였어요. 어찌나 잠을 안 자고 우는지...

그 이후로는 조금씩 속썩일 때도 있었지만 잘 먹고 잘 자고,

말도 조근조근 예쁘게 하고 남자아이치고는 얌전하고 감성이 풍부한 아이예요.

 

그런데 7살 되면서 180도 다른 아이가 된 것 같아요.

가슴 속에 화가 가득차 있는 것 같고요,

작은 사건이 도화선이 되어 밖으로 터지게 되면 정말 강렬하게 표현하네요.

 

집어던지고 막말하고 어디 가서 말하기 부끄러운데... 침도 뱉고요 ㅜㅜ

답답해서.. 저희 아이 아는 사람들에게 상담하면 이 아이가 그러는 게 상상이 안 된다고 깜짝 놀라요.



 

"어쩜 말을 그렇게 예쁘게 하니?", "우리 강아지는 마음이 정말 예쁘구나~"며

제가 칭찬을 자주 해서 그게 오히려 독이 되었나?

엄마 기대에 부응하느라 그간 화가 나도 표현을 못 해 마음이 힘든가 싶어

화가 나면 화난다고 표현하고, 싫으면 싫다고 거절해라

동생이라고 무조건 양보하지 말고 네 마음을 먼저 살펴라 자주 얘기해주고 있고요.

 

신체활동이 부족해서 스트레스 해소가 잘 안 되나 싶어

날씨 어지간하면 나가서 뛰어놀게 하려하고,

밖에 못 나가는 날에는 사놓고 잘 안 읽었던 집에서 하는 체육놀이책 꺼내서

아이랑 골라서 몸 움직이게 노력하고 있어요.

(예전에 수영 등록할까 질문글 올렸었는데 사정 상 못 하게 되었거든요..)

 

유치원에서도 작은 일로 자주 토라지고 울기도 하고

어느 날은 너무 신이 나고 흥분해서 제어가 쉽지 않다고 그러더라구요.

주위 선배엄마들은 냅두면 지나갈거라고 하는데

질풍노도의 시기를 겪는 아이를 어떻게 도와줘야할지

그냥 지켜보는 게 맞는건지 모르겠고

제 마음도 너덜너덜해져서 힘드네요.

육아인생 최대의 위기가 온 것 같아요.

지나가긴 지나가겠지만 어떻게 하면 건강히 잘 지나갈 수 있을지 요즘 고민이 많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87 [자유글] 워킹맘 사직서엔…“인사불이익·야근 힘들어” imagefile babytree 2010-09-10 19972
3286 [자유글] “내 아기 육아정보 이 ‘앱’ 하나면 끝!” imagefile babytree 2011-08-03 19918
3285 [자유글] `우유 고르는 것도 쉽지 않네'... 현명한 우유 선택법 imagefile 양선아 2010-05-25 19743
3284 [자유글] 7박 8일 시댁에서의 휴가 -.-;; imagefile [12] blue029 2012-08-12 19545
3283 [나들이] [이벤트 참가] 박물관 앞에서 뛰어! imagefile [2] wonibros 2011-12-07 19054
3282 고3 수험생들 '꼿꼿한 자세'잃지 마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1-09 18988
3281 위 역류 의심되면, 먹고 바로 눕지 말고 허리띠 느슨하게 imagefile babytree 2010-08-17 18927
3280 [나들이] 수업시간표와 학교, 행복한 학교란 없는 걸까요? imagefile [1] wonibros 2011-11-09 18914
3279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택배와 함께 온 엄마의 골판지 편지 imagefile [8] pororo0308 2014-12-18 18869
3278 [자유글] 프랑스 엄마들이 우월한 이유 imagefile [6] sano2 2012-02-13 18868
3277 근육량 적은 노인, 당뇨·고혈압 가능성 높다 imagefile babytree 2010-07-20 18809
3276 내몸의 물혹 사고칠 확률 얼마나? imagefile babytree 2010-04-29 18778
3275 [자유글] 건우야, 아빠가 ‘집’은 장만했단다 imagefile trustjoon 2010-11-03 18720
3274 [자유글] [이벤트 공지] 엄마표 장난감 자랑하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0-28 18650
3273 [살림] 김장, 시어머니엔 집안행사…며느리엔 생고생? image 베이비트리 2011-11-17 18620
3272 [자유글] 딸 머리 잘 묶어주시나요? imagefile [4] 양선아 2011-11-22 18388
3271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5] 네번째 관측 - 목성을 보다 (성연이 망원경이 생기다) imagefile [5] i29i29 2013-09-13 18286
3270 [나들이] 개똥이 친구의 집은 제주민박 유월인가? imagefile [14] 강모씨 2012-10-25 18204
3269 [나들이] '구름빵' 보고 구름빵 먹고 구름빵이랑 자요 imagefile [4] yahori 2012-01-17 18156
3268 [가족] 1년 넘게 아내에게 말 못한 비밀 하나 imagefile [9] 박상민 2013-05-27 181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