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 늦잠을 자는 경우가 있습니다.
전날에 야근해서 피곤한 날
전날에 회식해서 피곤한 날
전날에 아이들과 놀아서 피곤한 날
전날부터 아픈 날
그리고 아침에 비가 온 날
이죠.

그러고 보니 늦잠을 안 자는 날이 별로 없네요.^^;

오늘 아침은 비가 왔습니다. 
알람을 듣고 잠깐 눈 붙인다는 것이 늦잠이 되어 버렸습니다.
아이들 먹을 것을 헐레벌떡 차려주고 저는 등원과 출근 준비를 합니다.

비오면 날도 추워진다는데...
날씨에 맞는 속옷, 걷옷, 외투, 양말까지 챙겨서 놓아주고 출근 준비를 합니다.
바쁜 와중에 인터폰에서 안내 방송이 나옵니다.

"오늘은 금요일입니다. 쓰레기 분리수거를 오전 10시까지 해 주시기 바랍니다."

분리수거는 왜 오전 10시까지인가...
오늘을 놓치면 일주일간 쓰레기랑 같이 살아야 하죠.

밤에 스마트폰으로 미드(미국 드라마)를 보며 놀다 늦게 잠들어 늦잠 잔 남편에게 분리수거를 부탁합니다.
이젠 투덜대지 않습니다. 

당장 급한건 지각하지 않는 것.

분리수거 하고 돌아온 남편과 큰 아이를 먼저 내보내고 차를 가지고 오게 합니다.
그리고 작은 아이를 챙기고 집안 뒷정리를 대충하고 손에는 미처 못먹은 과일과 샌드위치를 챙겨서 뛰어 나갑니다.
비오는 날만 입고 신을 수 있는 비옷과 장화, 
아이는 결코 포기하지 않습니다.
싸울시간이 없습니다. 그냥 입힙니다.

앗!
순간 샌드위치 반쪽이 땅에 떨어졌네요.
떨어진 음식은 다시 싱크대 음식 쓰레기통에 버리고 나머지 반쪽을 어떻게 할까 3초간 고민하다가 그냥 들고 나옵니다.

문을 잠그려는 순간 전화벨이 울립니다.

'에이 무시해...'
 
'아니 집에 다시 들어가 무언가 가지고 올일이면 낭패지...'

가방을 뒤져 핸드폰을 꺼내 듭니다.

"비도 오는데 늦으면 내가 데리러 올라갈까?"
"아냐 나왔어" 
뚝-

역시.. 
빨리 내려오라는 말 보다는 고맙군요.
남편은 고수입니다.

쓰레기 버리는 날이라 엘리베이터가 붐비네요. 
7층도 서고, 4층도 서고, 3층도...이런...
이젠 포기입니다. 평소 출근시간보다 늦어질 건 뻔한 일이죠.
1층에 내려 길가에서 기다리고 있을 남편과 큰 딸에게 달려갑니다.

그때 잠깐!

"엄마가 사진 찍어줄께. 엄마 봐 봐"

'언제 또 비가 와서 비옷이랑 장화를 신은 4살짜리 예쁘고 귀엽고 깜찍한 딸의 10월 14일의 모습을 찍을 수 있겠어.'

핸드폰을 꺼내듭니다.
기특하게도 아이는 포즈를 잡아줍니다.

찰칵!
...
이런 
동영상 촬영이 됩니다.
지난밤 아이가 만지작 거렸나봅니다.
아이폰 영상촬영을 사진촬영으로 바꾸는데 왜 그리 오래 걸릴까요.

다시 포즈~
찰칵!
20111014_6.JPG » 비옷과 장화 신은 아이. 오래 입히려다보니 좀 크네요. ㅋㅋ

"이제 어린이집가고 회사가자"

이상 게으른 직장맘이었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320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야옹이와 멍멍이의 박치기 imagefile 아침 2017-12-19 1801
320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아침 2017-12-18 1668
3206 [직장맘] 반성문 [2] 강모씨 2017-12-17 1470
3205 [자유글] 어설프지만, 엄마가 그려주는 색칠공부 ^^ imagefile [2] 아침 2017-12-13 2163
3204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누구일까? 동물친구 imagefile [3] 아침 2017-12-11 1676
3203 [자유글] 둘째 유치원 합격했어요 ^^ imagefile [4] 아침 2017-12-04 2197
3202 [직장맘] 인디고 서원에서 학부모 세미나 '열두 달 작은 강의'를 엽니다! indigo2828 2017-12-03 1549
3201 [선배맘에게물어봐] 초1 숙제 어디까지 봐줘요? imagefile [5] 푸르메 2017-11-28 1832
3200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딩동거미 imagefile 아침 2017-11-28 2101
3199 [자유글] 아기에서 어린이로... [2] 아침 2017-11-28 1578
3198 [건강] 아이 안구(흰자)가 엄청나게 부어 놀란 이야기 [2] 아침 2017-11-27 2423
3197 [자유글] 할로윈을 할로윈이라 부를 수 없다니.... [4] 푸르메 2017-11-24 1664
3196 [자유글] 마주이야기 imagefile [4] 푸르메 2017-11-24 1817
3195 [요리] 춘장을 볶아볶아 짜장 만들기~^^ imagefile 아침 2017-11-22 2163
3194 [자유글] [21개월 여아 어머님 중 언어습득 연구 참여자를 구합니다] dummee 2017-11-18 1546
3193 [책읽는부모] 'DIARY 2018 인간이라는 가능성' 제작을 위한 펀딩에 참여해주세요! image indigo2828 2017-11-17 1832
3192 [요리] 구운계란 만들기 ^^ imagefile 아침 2017-11-16 2114
3191 [자유글] 가을 놀이 ^^ imagefile [4] 아침 2017-11-12 2650
3190 [자유글] 아이들과 전철로 먼길 다녀오며..^^ [2] 아침 2017-11-08 2052
3189 [자유글] 엄마표 놀이 이렇게 해봐요^^ imagefile hyochi88 2017-11-06 145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