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우야, 아빠가 ‘집’은 장만했단다

자유글 조회수 19369 추천수 0 2010.11.03 15:43:47
사실 이건 옛날 사진인데 ㅋㅋ 그래도 올려봅니다.

우리 건우가 첫돌일때 무슨 선물을 해줄까 고민하다가.. 좀 이르긴 하지만 인터넷에서 봤었던 아빠표 박스집을 만들어주려고 마음먹었습니다. 그런데 생각보다 냉장고 박스 구하는일이 어렵도군요 --;;

여기저기 찾아보던 중 골판지 박스나 포장용 골판지를 파는곳이 있더군요. 장당 가격도 저렴하고.. 다만 한번에 많은 양을 사야한다는 --;;; 그래도 두고두고 요긴하게 쓸수있을것 같아서 질렀습니다. 1200x980짜리 25장이 2만3~4천원 정도했던걸로 기억합니다. 장당 천원도 안되죠^^

39609b6e64f114950cf2c8c5c36e90a1.


과정 사진은 별로 없네요 --;; 어쩄든... 이렇게 저렇게 잘라서 종이테이프로 붙여서 연결합니다. 퇴근후에 늦게 자는놈 붙들고 제발 자라자라 외치다가 겨우 잠들면 거실로 나와 짬짬이 만들었습니다.

f059bbda710f99d6b10320f479280534.


ㅎㅎㅎ 그래도 만들고 보니 나름 괜찮더군요 뿌듯뿌듯 ^^ 마눌 보더니 와우를 연발했습니다. 캬캬캬

5ac6a818c6501b58dab49993543b0098.


거실 구석에 배치했습니다. 그렇게 녀석에게 선물했더니 좋아라 하더군요^^ 아주 짧게 --;;;

6f5c233c57b6335654f31629fd1cba6c.


사실 제가 더 즐거워했습니다.^^ 이렇게 만들고도 한참 남은 골판지 --;; 최근엔 벽에다가 칠판을 만들어줬어요. 빳빳한 골판지위에 검은 전지 붙이고 그 위에 접착식 아스테지를 붙이면 얼추 칠판 비스무리하게 됩니다. 그 위에 흰색 보드펜으로 쓱쓱 그림을 그립니다. 가격대비 짱~~! 요즘 건우가 칠판 위를 무한 질주합니다. ^^

12f93225e2a7d2be734032950ae587ef.


아직 남아있는 골판지는 옷장구석에 고이 잠들어있습니다. 다음엔 뭘 만들어줄까요? ^^ 그런데 정작 주인공 건우는 요즘...............................

09545cf18651a8bc56f7741db6d65463.


화장지 풀기에 꽂혀있습니다. --;;; 아들아 제발 그만하자 ㅠ,.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3288 [건강] 2018‘ 시원한 여름준비는 지금부터! imagefile kkebi33 2018-05-28 1900
3287 [자유글] 두발 자전거 타기 imagefile [4] 아침 2018-05-21 2669
3286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image 새복맘 2018-05-19 2423
3285 [자유글] 자유시간과 이너피스 imagefile 아침 2018-05-17 1871
3284 [책읽는부모] '믿는 만큼 자라는 아이들' [3] hyosoo0918 2018-05-17 2357
3283 [자유글] 스승의날 김영란법에 가로막힌 9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6] 강모씨 2018-05-16 1898
3282 [책읽는부모] [엄마의 독서]를 읽고 [3] 푸르메 2018-05-13 1824
3281 [자유글] 알레르기와 채식식빵 imagefile [4] 아침 2018-05-11 1851
3280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를 읽고 imagefile xiaoxuan 2018-05-10 1144
3279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imagefile [2] xiaoxuan 2018-05-05 1760
3278 [책읽는부모] "엄마의독서"를 읽고.. [1] puumm 2018-05-05 1434
3277 [책읽는부모] 13기 새책이 도착했습니다. imagefile [2] 고려교장 2018-05-03 1650
3276 [자유글] 300평 농사를 시작하다1-절대 농사짓지 마라는 엄마 imagefile 홍창욱 2018-04-27 2726
3275 [가족] 첫째의 생일 케이크 만들기에 도전해봤습니다 ^^; (어설픔 주의) imagefile [2] 아침 2018-04-27 2027
3274 [선배맘에게물어봐] 7살 아들, 유아 사춘기일까요? [12] 아침 2018-04-24 2251
3273 [자유글] 피는 물보다 진할까?(대전 MBC 4월 19일 방송) imagefile [1] 정은주 2018-04-23 1953
3272 [자유글] 동네 사람들과 함께 한 <반갑다 친구야> imagefile [2] 강모씨 2018-04-23 1675
3271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4월 추천 도서- 미안하고 고맙고 사랑해 [1] 새복맘 2018-04-22 1257
3270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다르게 산다고 틀린 건 아니야 imagefile [1] waytogofairy 2018-04-22 1926
3269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4월, 기억해 봄~ file puumm 2018-04-18 1211